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행복한 왕자
http://blog.yes24.com/chrislsm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행복한왕자
흘러가는 세월에게...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5,13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2021년
☆소중한 기억
나의 리뷰
완전 좋은 책★★★★★
살짝 좋은 책★★★★
그저 그런 책★★★
찢어 버릴 책★/★★
☆Con Amore
☆잡것,이것,저것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오늘 51 | 전체 788026
2007-01-19 개설

그저 그런 책★★★
[가벼운 책임-김신회] | 그저 그런 책★★★ 2021-03-30 01:08
http://blog.yes24.com/document/141016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가벼운 책임

김신회 저
오티움 | 2021년 03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내용도 모르고 어쩌다 읽게 되었는데...

내가 이미 겪었던...심리상담과 그 후의 삶이 동일하게 적혀 있어 놀랐다.

책을 열면, 2년 동안의 심리 상담이 끝나고 난 후,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된 작가의 이야기가 적혀있었다. 나와 같은 나이에 상담을 받기 시작했고, 자신을 다시 돌아 보게 되었으며, 어설프지만 새로 한 걸을을 내딛으며...개를 키우게 되었다는 것. 

그래, 그 패턴을 이 작가도 겪었단 말이지?

다 읽고 나서 작가의 프로필을 보니, 거의 비슷한 나이.

......

요만큼 적어놓고, 한참을 우두커니 있었다. 

그 후로, 나는 잘 살기 시작했고, 내가 입양해왔던 늙은 개 두마리는 이미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 아버지도 돌아가시고...그리고 나도 늙어가기 시작했지. 미래에 대해서 슬쩍 불안하기도 하지만...내 인생의 절반이 넘었다는 생각을 하니, 또 딱히 두려울 것이 없기도 하다. 

반올림하면...인생을 다살아버린 것이랑 마찬가지니, 겁도 없어지고...뭐 그렇게. 

 

그냥 이 책을 읽은 후의 느낌은 좋았다.

하지만 책이 좋았다는 뜻은 아니다. 에세이가 아무리 형식 없이 자유롭게 쓸 수 있다고 하지만, 내 기억으로는 가장 어려운 문학 장르로 기억한다. 왜냐면, 그 자유로운 형식 때문에 미주알 고주알 알고 싶지 않은 이야기까지 죄다 써내려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이 책에는 품격은 없다. 그냥 스타일리쉬 하고 공감되는 몇 문장으로 동시대에 비슷한 고민을 하는 사람에게 읽히고...그냥 소멸될 것이 뻔한 책. 

뭔 책을 썼는지 모르겠지만, 작가의 책 중에 많이 팔려서 집까지 장만한 책도 있나보다. 

이래서 인세가 중요한것이겠지. 

 

책 속의 마무리는  아직 불안 불안 하다. 그러나 작가는 하루가 지나고, 한 달이 지나고 또 일년이 지나고...아무 새로운 조금은 편안하고 여유로운 마음으로 잘 살 것이다. 하지만, 내가 장담하건데, 편안한 마음과 정반대로... 더 이상 글이 잘 써지지 않으리라. 작가에게 불안과 외로움과 눈물 범벅의 시간이 없다면... 그건 그냥 건전가요처럼 밍밍할테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심플하게 산다-도미니크 로로] | 그저 그런 책★★★ 2020-12-24 01:53
http://blog.yes24.com/document/1352624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심플하게 산다

김성희 역,도미니크 로로 저 저
바다출판사 | 2012년 09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뭔가 정리가 필요한 시점이면 미니멀 라이프에 대한 갈증이 심해진다. 

아니, 정리가 필요한 시점이 아니라, 이 세상의 온갖 지겨운 일들을 훌훌 털어내고 싶다는 욕구가  솟아오를 때가 맞을 것이다. 


특별히 나쁜 일도 없지만, 그렇다고 만사 OK라고 말하기도 애매한 요즘.

넉넉하지 못한 가정 형편과 절대로 보편적이지 않았던 가정 환경에서 성장한 것이...그리고 그에 대해서 현명하지 못하게 대처했던 지난 시절이...이렇게 오랜 시간이 흘러도 망령처럼 슬그머니 내 어깨에 손을 얹고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어쩌면 내게 필요한 것은 화이트 톤의 텅빈 공간이 아니라...정말 정말 정말 단순한 사고를 하는 것일게다. 뭐, 이 책을 읽고 그것을  새삼 느꼈다는 것은 아니고,  이런 류의 책을 읽어오면서  그런 생각들을 많이 했었다. 


나는 앞으로 얼마나 더 살 수 있을까?

세월이 지나오면서 바뀐 것 중의 하나가, 이젠 관계의 소중함을 별로 느끼지 않고...기억되기 보다는 잊혀지기를 바란다는 것인데, 그냥 조용히 지구에서 살다가 조용히 떠나고 싶다,는 뭐 그런 생각. 

큰 줄기를 만들어 내고, 실천을 잘 해야하는데...그러지 못하여 이런 책을을 주기적으로 읽어내는 것 같다. 너무 많은 것을 소유할 생각도 없지만, '검소함'을 빙자하여  애매한 포지션의 물질을 소유하고 싶지도 않은데...음...주위를 둘러 보니, 이런 저럼 섬유류와 개떡같은 책들이 또 쌓여가는 모습을 보니 나는 여전히 미니멀 라이프의 경지에  도달하기에 많이 부족하다고 느껴지네. 


심플하게 살기,를 간절히 바라지만 말고, 나는 실행력을 더 강화할 필요가 있을듯. 


덧붙임: 참, 이 책은 별로다. 작가가 어쩌구 저쩌구 훈계질하는 책은 뭘 던져줘도 거부감이 생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그림 그리는 사람-다니구치 지로, 브누아 페터스] | 그저 그런 책★★★ 2020-10-04 14:41
http://blog.yes24.com/document/131174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림 그리는 사람

다니구치 지로,브누아 페터스 저/김희경 역
이숲 | 2020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사실 이 책을 딱히 읽어야겠다고 생각했던 것은 아니다.

책 선물 받을 기회가 있었고, 한 권의 가격으로 가장 비싼 책을 받고자 하다보니, 카트에 담아 둔 책에서 가장 비싼 것을 선택한 것 뿐. 뭐, 그렇다고 영 관심이 없었던 책은 아니고, 읽고는 싶었지만 읽고 싶어서 환장했던 책은 아니라는 뜻.


여하튼 그의 만화를 꽤나 읽었던 탓에, 그가 어떻게 만화를 그리기 시작하였고,  어느 시기에 인기를 갖게 된 그런 연대기를 볼 수 있는 것은 좋았다. 하지만, 이건 박완서나 로맹가리의 일대기를 따라가는 것과는 전혀 달라, 직업인 만화가의 일생과 지루한 정보들로만 가득차 있어서, 이 책을 읽기 전과 후과 별반 차이가 없다. 웃긴건,  인터뷰어가 인터뷰이에 대한 사전 공부가 부족했던 탓인지 자꾸 헛짚는 질문들이 종종 있었고, 어떻게든 유럽만화와 일본 만화를 엮으려는 듯한 인상을 지울 수 없었다. 


정리하면 그림에 소질이 있고, 그리다 보니 만화가 찾아왔고, 살다가 보니 만화가가된...

어마무지한 드라마는 없었다. 


디즈니 만화는 너무 화려하기만 한 것 같고, 유럽 만화는 마음에 들지만 그리 접할 기회가 많지 않고, 일본 만화는 그림체는 작가마다 조금차이가 나지만 우리의 정서와 많이 닮아 있어 아무래도 더 친근하다. 뭐 이정도. 


덧붙임. 다니구치 지로의 작품 중 두 세편 정도만 더 읽으면 될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궁극의 미니멀라이프-아즈마가나코] | 그저 그런 책★★★ 2020-08-24 01:19
http://blog.yes24.com/document/1290903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궁극의 미니멀라이프

아즈마 가나코 저/박승희 역
즐거운상상 | 2016년 10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조금 색다른 시각의 미니멀라이프이다. 

그 기본은 여전히 쓸모 없는 것은 구입하지 않고, 너무 많은 것을 소유하지 않는다는 것인데...

지금까지 읽어본 시리즈들 중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닮고 싶은 삶이다. 


미니멀 라이프에 대한 책을 찾아볼 때마다 느끼는건데, 

나는 생존에 대한 어느 정도의 두려움이 있고,  요즘 슬그머니 회사에 다니기 귀찮기도 하거니와, 시절이 또 시절인지라... 아마 미니멀 라이프를 추구하는 동시에 덜 벌면서 살 궁리를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래서, 이 분야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으며, 뭐 새로운 것이 없나 찾아보는 것일게다.


세탁기와 냉장고를 쓰지 않으며 대야에 빨래를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직장생활을 하고, 요즘처럼 하루에  두 번 이상 옷을 갈아 입고, 개걸레를 빨아야하는 경우라면 실천하기 어렵지만...사실, 내가 원하는 모습이 바로 조금 더 아날로그한 원시(?)적인 삶이 아닐까 한다.

물론, 지금 그렇게 살라고 하면 나는 실천할 자신이 없다. 퇴근후에 세탁기를 돌리고, 밥차려 먹는 것도 허덕이는 판에...조금 더 훗날이면 모를까. 

오골계를 키워 계란을 보충하거나, 키워서 먹는 채소 혹은 동네에서 물건을 구입하는 모습도 마음에 든다. 내가 그리는 삶이랑 많은 부분이 밀접하다. 


하지만, 나는 지금 그럴 수 없다. 돈이 없으니까.

한 때 유행했던 철학이나 심리학, 동화, 우화 같은 것을 읽다보면...지금 당장 모든 것을 내팽겨쳐버리고, 시골로 떠나라고 이야기한다. 심지어 TV 프로그램에서도 다 때려치우고 제주도에 가서 게스트 하우스를 하거나, 어느 산 자락에서 '나는 자연인이다'를 실천한다.  하지만, 그런 말에 혹 해서 떠났다가는 거지꼴을 못면하겠지. 왜냐면...다들 어느 정도 동산이든 부동산이든 갖고 있을테니. 

뭐 이 책은 그러라고는 하지 않는다. 그런데, 그렇게 살고 싶은 나는, 그러기 위해서는... 준비가 더 필요할 것 같다. 

  

가볍게 살다가 가볍게 가고 싶다. 

특히 뭐 사고 싶은 것도 없는 요즘이지만, 소유보다는 경험에 돈을 써야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5        
[살고 싶다는 농담-허지웅] | 그저 그런 책★★★ 2020-08-17 23:56
http://blog.yes24.com/document/1288392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살고 싶다는 농담

허지웅 저 저
웅진지식하우스 | 2020년 08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생각보다 글이 좋더라며, 이전 책부터 나한테 읽어보라는 이도 있었다. 

그런데, 뭐 나는 그냥 그랬다. 

방송인으로의 허지웅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없을정도로 존재감이 없기도 했지만, 

요즘은 '에세이'라는 장르에 아주 진절머리가 났기 때문에 내게는 그저 그랬을 수도 있을 것 같다. 


그가 암투명 중이였다는 소식은 얼핏 본 것 같은데, 그 이후에 쓴 글이라 색다른 뭔가가 있었으면 하는 생각으로 이 책을 읽었을게다. 하지만, 그 전에 그의 삶을 잘 모르니...뭐 그냥 그 이후의 삶과 그의 생각들만 보게 된 셈이다.  

그래서 그런지, 공감보다는...이제서야 이런 생각들을 했단 말인가,하는 생각도 들었다. 


작년에 암으로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가족들이 지극 정성으로 보살 필 수 있는 여건도 아니였고, 이런 저런 사연도 많았지만...막상 돌아가시고 나니, 그 고단했던 인생과 친절하지 못했던 삶의 여정들이 생각나서 장례식장에서는 참 많이 울었다. 그래도 아버지는 그 상황에서 장례 치러주는 자식이라도 있지. 훗날 나의 죽음에는 그렇게라도 챙겨줄 수 있는 사람이 없다는 생각을 하면...사실, 별 생각이 없다. 숨이 넘어가기 전까지 후회없이 살자는 생각 뿐. 


다시 책 이야기로 돌아가면, 작가는 힘든 암 투병 이후로 '혼자'가 아닌 '함께'라는 것에 조금 더 의미를 두게 된 것 같다. 또 이런 저런 인간성이나 다양성에 대한 문제도 많이생각한 것 같고. 

하지만, 내가 구체화하고 있는 내 가치관이나 인생관과는 많이 다르기도 하였고...또 에세이의 특성상 Too much한 것들이 많이 노출되다 보니 읽는 내내 피로함을 느끼기도 하였다. 


어쨌거나, 그가 더 건강하기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