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Whod
http://blog.yes24.com/cindy608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nowy
.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95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854
2018-05-16 개설

전체보기
'나라면 나와 결혼할까?' 후기 | 기본 카테고리 2022-08-03 12:5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6603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라면 나와 결혼할까?

후이 저/최인애 역
미디어숲 | 2022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따뜻한 사회를 본 것처럼 기분이 좋아지고 따스해지게 만드는 책이다. 이 책 속 같은 일들만 있다면 살기 좋은 사회가 되지 않을까 싶어졌다. 그러면서 나 또한 내 행동, 생각도 고쳐나갈 기회여서 더 좋았다. 그리고 도와주지 못할 거라면 모르는 척하는 것도 도움이라는 말도 참 와닿았다. 사람들은 일이 터지며 관심을 두기 시작하지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이는 거의 없다. 그러면서 본인의 관심이 도움이라고 생각할 때가 많다. 그러나 그런 관심은 도움이 필요한 이가 필요한 게 아니다. 동물원 속 동물들이 관심이 아닌 자연이 필요하듯, 그들 또한 관심이 아닌 도움이 필요할 것이다. 실제로 관심 속에서 도움을 얻게 된 경우도 있다. 관심은 무조건 안 좋다는 것은 아니지만, 때때로 무관심이 도움이 될 때도 있다는 것이다.

 

감정 쓰레기통이라는 말은 최근에 생기게 된 단어이다. 누군가의 감정 쓰레기통인 사람이 읽을 수도 있고, 누군가를 감정 쓰레기통으로 사용하는 사람이 읽을 수도 있다. 그 둘 다 해당하는 사람일 수도 있고. 누군가의 감정을 처리한다는 일은 참 쉬운 일이 아니라는 걸 다시 한번 깨닫게 되는 일이다. 그런 일이 업무인 사람조차도 힘들어하는데. 그게 업무가 아닌 사람은 얼마나 힘들겠는가. 그리고 그 일을 해결할 방법조차 모르는 사람은 쌓아두기만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그 쌓인 감정은 언젠가 해결되어야 하는데. 끝내 그 방법을 찾지 못한다면, 한 번에 폭발해버리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이 감정을 어떻게 감당하고 해결해야 할까. 이 책에서도 그 방법을 알려주진 않았지만, 남에게 푸는 방식으로 하면 안 된다는 건 알려주고 있다. 그 이후에 대해서는 스스로 고민해봐야 한다는 숙제는 남아있지만, 읽음으로써 어느 정도의 감정은 해소된 것 같았다. 아무래도 책을 통해 감정을 푸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드는 책이다.

 

읽는 것만으로도 인류애를 느낄 수 있는 책이어서 참 좋았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인류애 같아서 그립기도 했고, 자주 느낄 수 없어서 아쉬움도 들었지만. 나만이라도 이 책에서 말하는 대로 살아가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 명의 변화가 엄청나게 큰 파장을 일으키기는 어렵지만, 작은 파장은 일으킬 수 있으니까. 앞으로 혼자만이라도 잘살아 봐야지.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