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마음을 보는 눈
http://blog.yes24.com/cities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짱가
Life can only be understood backwards.. But it must be lived forwards-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9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13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책갈피
책책책
좋은글
좋은것
다상량
나의 리뷰
독서체험기
태그
엔트로피사랑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서평
좋은서평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의외로 헷갈리는 것이.. 
저도 러셀을 읽어보려.. 
책과는 다른 얘기지만.. 
저도 세상을 많이 부.. 
동물을 본성대로 자라.. 
새로운 글
오늘 28 | 전체 112163
2006-06-04 개설

전체보기
문득, 묻다(2) - 유선경 | 독서체험기 2021-02-28 17:2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92580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문득, 묻다 두 번째 이야기

유선경 저
지식너머 | 2015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문득, 묻다 -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인물에 대한 이야기와 일상생활에서 겪고 느끼는 궁금증에 대해서 묻고 답한다. 한 번쯤 생각은 해봤겠으나 시간을 들여 찾아보거나 공부할 정도까지는 아니었던 내용들. 마치 '알쓸신잡'의 '알고 보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의 느낌이랄까? 근데 쓸 데 없는 것은 없다. 내 머릿속 깊은 곳에 저장되어 언제 어디서든 나의 삶에 스며들어 영향을 미치게 될 테니까.

 

내가 관심 있는 '진화'와 관련된 내용이 눈에 띄었다. 인간에게 털이 없는 이유에 대한 이야기인데, 저자가 쓴 것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인간이 피부에 상처를 입을 수 있는 위험을 무릅쓰면서까지 털을 포기한 이유는 '접촉 위안'때문이다. 따뜻한 잠자리와 먹을 것을 충분히 제공해도 안아주고 쓰다듬어주지 않은 아이는 생존율이 낮다. 인간은 타인과 더불어 공동사회를 이루어야 생존이 가능한 존재로 진화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내가 전에 읽은 <인류의 기원>에서는 좀 다르게 설명한다. 수백만 년 전 어느 순간 환경의 변화로 울창했던 숲이 사라지고 인류의 조상은 초원에서 살 수밖에 없었다. 야생의 육식동물에 비해 사냥 능력이 현격히 떨어지는 인간은 경쟁을 피하기 위해 대낮에 사냥을 해야 했다. 뜨거운 태양 아래 사냥을 하다 보니 높아지는 체온을 효율적으로 식히기 위해서는 털이 없는 유전자가 유리했다는 말이다.

 

인간이 인간답게 된 순서는 다음과 같다. 초원에서 살게 된 이후 털이 없어지면서 직립보행을 하게 됐고, 사냥을 하고 불을 사용하면서 영양분을 많이 흡수하게 된다. 잘 익은 음식은 이빨을 작아지게 했고 턱을 덜 사용하면서 두뇌의 자리가 넓어졌다. 커진 두뇌는 언어와 도구를 사용할 수 있게 했고, 생각하고 상상하며 협력하게 된다. 이후 인류의 조상은 다른 모든 영장류를 제치고 지구의 알파 동물로 자리 잡는다.

 

과학적으로는 이상희 박사의 <인류의 기원>에 설명한 털이 없는 원리가 맞겠지만, 아주 오래전에 할머니의 '약손'을 떠올리면 작가의 '접촉 위안'설에도 고개가 끄덕여진다. 어린 시절 아파서 방바닥을 떼굴떼굴 굴렀을 때 할머니가 쓰다듬어주신 손길은 신기하게도 꼬인 배를 금세 풀어주었다. 지금은 내가 어린 딸의 배를 문질러주면 아픈 배가 낫는다고 하니 '접촉'이 몸이건 마음이건 치유를 가져다주는 것은 사실인 듯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5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