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코니의 독서일기
http://blog.yes24.com/coii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코니
책을 읽어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52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포스트
나의 리뷰
독서일기
영화일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오늘 5 | 전체 31089
2017-04-13 개설

전체보기
금융의 모험 | 독서일기 2018-08-25 19:01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063101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금융의 모험

미히르 데사이 저/김홍식 역
부키 | 2018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금융 (金融)

[명사] <경제> 금전을 융통하는 일. 특히 이자를 붙여서 자금을 대차하는 일과 그 수급 관계를 이른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금융의 사전적 정의는 이러합니다. 금전을 융통하는 일. 이정도는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실 것 같습니다. 하지만 금융의 정의를 넘어서, 금융에 관한 뉴스를 보거나, 책을 읽거나, 실제로 뭔가를 해보려 하면 앞이 탁 막히는 기분이 듭니다. 듣기만 해도 어려운 용어들, 복잡함, 두려움... 이런 것들이 우리를 가로막죠. 금융에 대해 배우고 이해하려고 몇 번 시도해 보다가 포기하기 일쑤입니다. 대체 금융은 왜 이다지도 어려운 걸까요?


 『금융의 모험』(원제 금융의 지혜The Wisdom of Finance)은 하버드경영대학원의 금융학 교수인 미히르 데사이의 책입니다. 미히르 데사이 교수의 강의는 2001년 우수강의상 수상을 포함해 세 차례나 학생들이 뽑은 명강의에 선정되었다고 해요.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일 것 같지만, 우리나라에는 하버드 교수들의 책이 많이 번역되는 편이고 출간될 때 책의 표지와 띠지에 온갖 화려한 수식어가 박힌 채 등장하죠. (방금 YES24에 검색해 보니, 하버드 ** 강의라든가 하버드 ** 수업 등의 제목을 가진 책들이 너무나도 많네요!) 하지만 제 경험에 따르면 그러한 수식어가 제게 큰 만족을 보장하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너무 어렵거나, 너무 (가치관이?) 다르거나, 내용이 실망스러운 등 다양한 이유들로 인해서요. 이 책의 부제 또한 '세상에서 가장 지적이고 우아한 하버드 경제 수업'인데요, 사실 이 부제를 보고 '어머나 하버드 경제 수업이라니, 정말 기대돼!'라는 생각이 든 건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또 하버드냐… 이번엔 어떤지 보자'라면 모를까요.


 하지만, 책의 머리말을 읽고 난 후부터는 생각이 조금씩 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저자는 하버드경영대학원의 경영학 석사 학위 졸업반 학생들에게 '마지막 강의' 중 하나를 하기로 약속했었다고 합니다. 이 마지막 강의는 이제 졸업을 앞둔 학생들에게 교수들이 지혜의 말을 전하는 일종의 전통이라고 해요. 저자는 강의 준비를 미루다가 결국 자신의 전문 분야인 금융과 관련한 미국 기업계의 최근 추세를 주제로 강의하기로 결정했었는데, 제목이 무려 <슬로 모션으로 재생한 미국의 레버리지 매수>였다고 합니다…. 쓰면서도 정말 당황스럽네요. 졸업반 학생들을 위한 마지막 강의에서 저런 제목의 저런 강의라니요! 아무튼 강의 내용을 결정한 후 저자는 절친한 동료 교수를 만났는데, 그에게 마지막 강의에 대한 이야기를 하니 아무런 대꾸도 하지 않았답니다. 저자의 마음속에서는 "정말인가? 그게 졸업하는 학생들에게 필요한 내용이라고 생각하나? 자네한테도 필요한 거라고 생각해?"라고 묻는 그의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다고 하네요. 정말 다행인 일이죠. 결국 저자는 방향을 바꾸어, 세간의 금융에 대한 부정적인 짐작을 교정하는 강의를 하기로 결심합니다. 강의의 제목은 <금융의 지혜>로 정하고 금융과 삶을 연결하는 강의를 하게 되는데, 이 마지막 강의 후 학생들의 반응이 엄청나 결국 책까지 쓰게 된 것입니다.


 대체 어떤 내용이길래, 어떤 식으로 금융과 삶을 연결하며 금융에 대한 부정적인 통념을 바꾸려 했기에 학생들이 열광적으로 반응을 했던 걸까요? 책의 목차만 봐도 알 수 있듯이 저자는 보험, 옵션, 리스크, 분산, 역선택 문제, 도덕적 해이, 베타 등 금융의 개념과 문제들을 설명하기 위해 다양한 문학과 드라마, 영화 등을 이용합니다. 그런데 이들을 연결하는 솜씨가 정말 보통이 아닙니다. 제가 가장 재미있게 읽었던 부분은 2장이었는데, 한번 가볍게 살펴볼까요.


 2장의 제목은 '인생은 위험하다: 리스크 관리의 핵심전략, 옵션과 분산'입니다. 리스크 관리, 옵션, 분산이라니 벌써부터 머리가 아파오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2장을 다 읽고 나면 이 개념들에 대한 이해가 정말 머릿속에 선명하게 잡힙니다. 가장 먼저 등장하는 것은 《오만과 편견》입니다. 19세기 영국 문학에는 젊은 여성의 결혼 문제가 빈번하게 등장하는데, 당시 여성들은 청혼자에 따라 재정적 안정을 비롯한 이런저런 리스크에 노출되었습니다. 《오만과 편견》의 여자 주인공 리지(엘리자베스) 베넷 또한 마찬가지였지요. 청혼자 중 한 명인 콜린스는 자기가 왜 값어치가 있는지 구구절절 설명하며 다소 역겨운 태도로 리지에게 구혼하는데, 리지는 거절합니다. 어머니와 동생이 그녀에게 여자가 결혼 시장에서 직면하는 리스크에 대해서 끊임없이 경고함에도 불구하고요. 더 이상 청혼자가 나타나지 않을 리스크에 다시 자신을 노출시킨 셈이죠. 반면 리지의 친구인 샬럿은 리지와는 다른 선택을 합니다. 리지는 리스크에 노출되는 것을 선택한 반면, 샬럿은 안락함을 선택합니다. 리지에게 청혼했다가 거절당하자 샬럿에게 청혼한 콜린스를 선택함으로써요.


 문학 작품을 언급하면서 리스크가 어쩌고 하는 식으로 분석하다니, 완전히 색다른 접근입니다. 하지만 책을 읽는 내내 느낀 점은 이러한 연결이 전혀 억지스럽지 않다는 것입니다. 오히려 문학 작품을 다른 각도로 바라볼 수 있게 해주어 새로운 재미를 선사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금융의 모험』은 이런 식으로 문학이나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재료와 금융 개념을 연결하며 독자들이 금융에 대해 제대로 이해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왜 이러한 복잡한 금융 개념이 탄생했는지 이보다 더 쉽고 재미있게 설명할 수는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또한 저자는 결과적으로 금융 개념을 우리의 삶과도 연결하는데, '마지막 강의'답게 이 과정에서 학생들을 위한 조언을 빼놓지 않습니다.


 『금융의 모험』은 금융에 대한 책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재미있는 책이었습니다. 금융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진 것도 당연하지만, 기대외의 큰 수익을 얻은 것도 있는데 바로 다음에 읽어볼 문학 작품 리스트입니다. 《오만과 편견》이야 읽지는 않았어도 알고는 있는 작품이었는데요, 이외에 《필경사 바틀비》나 《피니어스 핀》, 《전망 좋은 방》 등의 작품들은 이 책을 통해 알게 된 꼭 읽고 싶은 책이 되었습니다. 『금융의 모험』은 금융에 대한 이해와 더불어 문학적 소양까지 한 번에 얻을 수 있는, '세상에서 가장 지적이고 우아한 하버드 경제 수업'이라는 다소 부담스러운 부제에도 충분히 부합하는 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