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코니의 독서일기
http://blog.yes24.com/coii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코니
책을 읽어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13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포스트
나의 리뷰
독서일기
영화일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오늘 4 | 전체 33296
2017-04-13 개설

전체보기
배심원들 | 영화일기 2019-05-31 21:40
http://blog.yes24.com/document/1135096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영화]배심원들

홍승완
한국 | 2019년 05월

영화     구매하기



 모든 일이 다 그렇듯이 영화도 좋은 영화라고 흥행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고, 나쁜 영화라고 안 되는 것도 아닙니다. 물론 무엇이 좋고 나쁜지를 가리는 기준은 사람마다 전부 다르겠지요. 영화는 다른 분야와 비교했을 때 제작비도 많이 들어가고, 많은 사람들의 노고가 필요한 종합 예술이기에 한 편의 성공과 실패가 여럿에게 큰 영향을 미칩니다. 그래서 좋은 영화가 아쉬운 성적을 받을 때면 너무 안타깝습니다. 이번에 리뷰할 <배심원들>도 바로 그런 영화입니다. 제가 처음으로 이 영화를 본 것은 개봉 전 유료 시사회를 통해서였는데, 각본부터 배우 캐스팅, 연기, 연출, 음악 등이 모두 좋았기에 당연히 잘 될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주변에 추천도 정말 많이 했고, 저도 영화관에서 두 번을 더 봤고요. 하지만 아쉬운 성적으로 곧 극장에서 내려갈 것으로 보이네요.


 아마 많은 분들이 그러실 것처럼, 저도 이 영화를 통해 배심원 제도를 처음으로 제대로 인지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의 배심원 제도는 국민참여재판이라 불리며 2008년부터 시작되었는데, 영화 <배심원들>은 2008년 10월 서울 성북구에서 발생한 존속살해사건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영화에는 이 사건이 첫 국민참여재판이라 나오지만 실제로는 2008년 2월에 발생한 강도사건이 첫 국민참여재판이었다고 하고요. 영화가 다루는 사건은 처음엔 명백한 살인 사건으로 보입니다. 피고인도 자백했고 증거와 증언, 상황이 완벽히 들어맞는 것처럼 보이죠. 하지만 배심원들 중 한 명이 이 명백해 보이는 사건에 질문을 던지고, 나머지 배심원들도 조금씩 의심하기 시작합니다.


 <배심원들>은 관객들이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영화입니다. 특히 법에 대해서요. 이 영화 속의 사건에서도, 배심원들이 아니었다면 피고인은 억울하게 수십 년의 형을 살았을지도 모릅니다. 영화를 보며 '사람을 함부로 벌하지 않기 위해 있는' 법 때문에 억울한 삶을 살고있는 사람이 분명히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계속 들었고, 법조인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서도 곰곰이 생각했습니다. 이러한 것들도 분명 이 영화가 관객들에게 전달하는 메시지이지만, 또 중요한 것이 하나 있었습니다. 8번 배심원 남우의 "싫어요!"라는 대사, 영화관에서 볼 때마다 관객들이 웃음을 터뜨리는 부분이었죠.


 남우는 많은 한국인들이 참 견디기 힘들어할 만한 인물입니다. 저도 처음에 남우가 사라졌을 때 "쟤는 왜 저렇게 민폐를 끼치고 다녀!"라고 생각했거든요. 우유부단한 듯 하면서 고집은 세고, 자신이 납득하지 못하면 다수의 의견에도 따르지 않습니다. 제가 과연 저 배심원들 사이에 있었더라면 남우를 욕하지 않을 수 있었을까요? 남우 때문에 집에도 못 가고 별 짓을 다 한다고 잔뜩 불평을 했을 것이 틀림없습니다. 저도 '빨리빨리'가 몸에 배어 대충 결론을 내고 다수에 따르는 것에 익숙해진 한국인이거든요. 조금 느리고, 의심을 하고, 질문을 던지는 것을 민폐라고 생각하면서요. 하지만 다수에 따를 것을 강요받는 상황에서 "싫어요!"라 외친 남우 덕분에 배심원들은 사건을 다시 바라볼 수 있었습니다. 권위 있는 남의 의견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에 익숙했던 배심원들 전부가 질문을 던지고, 기록을 확인하고, 자신만의 의견을 낸 덕분에 사건의 진실이 조금씩 드러납니다.


 영화든 책이든 그림이든 좋은 작품은 감상자에게 감동을 주고, 시야를 확장해 주고, 때로는 그의 인생을 바꾸기도 합니다. 인생을 바꾼다는 것이 꼭 단 하나의 작품이 극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만을 의미하지는 않겠죠. 저의 경우를 돌아봤을 때, 저는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인생 영화나 인생 책과 같은 것은 없습니다. 하지만 제가 접한 모든 것들이 저의 인생을 조금씩 더 좋은 방향으로 향하게 한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배심원들>도 그런 영화였고요. 그래서 더 많은 분들이 이 영화를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학생들이 보아도 좋을 영화이고, 온 가족이 함께 영화를 본 후 대화를 나누면 재미있는 이야기가 많이 나오지 않을까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