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코니의 독서일기
http://blog.yes24.com/coii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코니
책을 읽어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22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포스트
나의 리뷰
독서일기
영화일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오늘 1 | 전체 32718
2017-04-13 개설

전체보기
파리의 딜릴리 | 영화일기 2019-06-20 08:36
http://blog.yes24.com/document/1139966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영화]파리의 딜릴리

미셸 오슬로
프랑스 | 2019년 05월

영화     구매하기



 <파리의 딜릴리>는 딜릴리라는 이름의 여자아이가 주인공이고, 벨 에포크 시대의 파리를 배경으로 하는 프랑스 애니메이션입니다. 처음에 제목과 포스터에서 풍기는 이미지와 시대적 및 공간적 배경만 보면 아주 평화롭고 아름다운 영화일 것만 같습니다. 하지만 그렇기만 하면 재미없겠죠?


 이 영화의 주인공 딜릴리는 프랑스인과 카낙인(뉴칼레도니아의 원주민이라고 하네요.) 부모 밑에서 태어났습니다. 딜릴리와 바로 친구가 된 또 다른 주인공 오렐은 함께 자전거를 타고 파리 곳곳을 누비며 프랑스의 유명 인사들을 만나고 다닙니다. 그러다가 파리에서 연달아 어린 여자아이들이 사라지는 사건을 접하는데, 그 사건의 배후에 마스터맨이라는 조직이 있다는 것을 알고 함께 추적하기 시작하지요. 그 과정에서 또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도움을 얻기도 하고 친구가 되기도 하는데요, 그렇게 만나는 사람들이 사라 베르나르, 피카소, 모네, 르누아르, 카미유 클로델, 로댕 등의 예술가부터 퀴리 부인, 파스퇴르, 에펠, 뤼미에르 형제 등 당시 최고의 전문가와 명사들까지 다양합니다. 제게 가장 기억에 남았던 사람은 하는 일 없이 시간만 보내는 마르셀 프루스트와 무대 뒤에서의 콜레트였습니다. 딜릴리는 항상 자신의 작은 수첩에 만난 사람의 이름을 적곤 하는데, 마르셀 프루스트를 만난 후 딜릴리가 오렐에게 그는 하는 일이 뭐냐고 묻자 오렐은 단호하게 없다고 대답하죠. (ㅋㅋㅋ) 또 콜레트는 딜릴리에게 자신의 이름으로 책을 낼 수 없어 남편의 이름으로 냈던 이야기를 해주는데, 그때 딜릴리의 표정이 잊히지 않네요.


 이 영화를 보고 딜릴리에게 빠지지 않는 사람이 있을 수 있을까요? 영화를 보는 내내 생각했지만, 딜릴리는 정말 용감하고, 똑똑하고, 멋있고, 정의롭고, 우아하고, 사랑스럽습니다. 물론 줄넘기도 잘 하고요! 딜릴리는 사건을 열심히 해결하다가도 때로는 제 나이다운 모습을 조금씩 드러내는데, 그럴 때면 저는 속으로 '귀여워 귀여워!!'를 백만 번 외쳤습니다. 또한 이 영화에는 예술가부터 과학자까지 정말 다양한 여성들이 등장합니다.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볼 가치가 있겠죠. 게다가 미셸 오슬로 감독은 4년 동안 파리를 돌아다니며 직접 파리의 거리 사진을 찍었고 이를 배경으로 애니메이션을 만들었는데요, 그 아름다움은 정말 황홀합니다. 가브리엘 야레 감독의 사운드트랙도 빼놓을 수 없고요.


 <파리의 딜릴리>는 영화 자체의 아름다움과 더불어 관객들에게 주는 메시지, 그리고 여성들에게 전하는 용기가 참 좋았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오면 행복함을 잔뜩 충전한 느낌이 들기까지 했고요. 이제 극장 상영은 거의 끝난 것 같고 VOD로 출시되었으니, 더 많은 분들이 사랑스러운 딜릴리를 만나셨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