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코니의 독서일기
http://blog.yes24.com/coii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코니
책을 읽어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46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포스트
나의 리뷰
독서일기
영화일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오늘 15 | 전체 31036
2017-04-13 개설

전체보기
이타미 준의 바다 | 영화일기 2019-08-31 22:44
http://blog.yes24.com/document/115899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영화]이타미 준의 바다

정다운
한국 | 2019년 08월

영화     구매하기



 제가 처음으로 접한 건축 다큐멘터리는 지난 5월에 보았던 <안도 타다오>입니다. 이 영화를 재미있게 보았기 때문에 <이타미 준의 바다>의 개봉 소식을 들었을 때부터 꼭 보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사실 이타미 준이라는 이름조차 처음 들어 보았지만 단지 건축 다큐멘터리라는 이유 만으로요. 그렇게 보게 된 이 영화는 역시나 정말 좋았습니다. 왜 제가 이타미 준을 이제야 알게 됐을까 아쉬운 마음도 들었고요.


 이타미 준은 1937년 도쿄에서 태어났지만 국적은 대한민국이었습니다. 한국 이름은 유동룡이고, 이타미 준이라는 이름은 이타미 공항과 친구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라고 하네요. 이 배경만으로도 그가 어떤 삶을 살았을지 아주 조금은 짐작이 되지요. 그로 인한 정체성도 그의 인생과 작품에서 큰 역할을 했고요. 이 영화는 그의 다양한 작품을 소개하는데, 특히 제주도에 굉장히 좋은 곳이 많습니다. 대표적으로 포도호텔, 수미술관, 풍미술관, 석미술관, 방주교회 등이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수미술관은 영화에 가장 처음, 그리고 가장 자주 등장한 건축물로 기억합니다.





 영화에서는 이 수미술관을 오랫동안 보여주며 시간의 변화, 바람, 소리를 보여주었는데 그 연출이 참 기억에 남습니다. 아무리 좋은 영화관에서 본들 직접 가서 보는 것에는 미치지 못할 테니, 언젠가 꼭 방문할 예정이지만요. 그 외에도 도쿄에 지었던 안이 온통 까만 먹의 집, 어머니를 위해 지은 어머니의 집, 정말 아름다운 방주교회 등이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여러 건축물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흥미로웠고요.


 가장 부끄러웠던 것은 역시 경주타워 이야기입니다. 이타미 준은 2004년 경주 엑스포 공모전에 설계안을 제출했으나 건축 자격이 주어지지 않는 우수상만 받았는데, 나중에 경주타워가 준공된 것을 이타미 준 사무소의 직원이 발견하고는 깜짝 놀랐다고 해요. 디자인과 아이디어가 완전히 동일했던 것이지요. 결국 이는 소송으로 이어졌는데, 형사 소송은 기각되고 민사 소송도 1심에서는 패소했습니다. 결국 대법원에서는 원고 승소 판결이 났지만 이타미 준은 대법원 판결 한 달 전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런 비슷한 일, 제발 더 이상은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이타미 준의 바다>를 통해 아름다운 사람, 아름다운 건축물들을 많이 알 수 있었고 이타미 준의 인생과 예술을 통해 열정과 감동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항상 그렇듯 저는 뻔한 말밖에 늘어놓지 못하지만, 영화는 훨씬 좋습니다!) 영화를 본 후 바로 오프라인 서점에 가서 이타미 준에 대한 책 『손의 흔적』을 구입했는데 이에 대한 기대도 크네요. 많은 분이 이 영화를 통해 이타미 준이라는 사람에 대해서, 그리고 그의 인생과 작품과 건축에 대해서 알고 생각할 기회를 누리셨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