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코니의 독서일기
http://blog.yes24.com/coii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코니
책을 읽어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23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포스트
나의 리뷰
독서일기
영화일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오늘 5 | 전체 32733
2017-04-13 개설

전체보기
CLO M 9월호 | 독서일기 2019-10-22 08:1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7185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잡지]CLO M 씨엘오엠 (월간) : 9월 [2019]

(주)씨엘오 편집부
(주)씨엘오 | 2019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저는 종이책, 전자책 가리지 않고 단행본도 즐겨 읽지만 단행본과는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잡지들도 읽곤 합니다. 이 블로그에 소개한 잡지만 해도 《뉴필로소퍼》, 《우먼카인드》, 《매거진 B》, 《브로드컬리》 등이 있지요. 그런데 이번에 또 흥미로운 잡지를 발견했습니다. 바로 물류 전문 매거진 《CLO M》입니다. 《CLO M》은 물류 전문 미디어 CLO에서 2019년 5월부터 새로 발행하고 있는 잡지로, "물류로 세상을 보는 창"을 제공하고자 한다네요.


 《CLO M》 9월호는 온라인 신선식품 새벽배송 시장을 대표하는 스타트업 헬로네이처의 부천 물류센터를 방문하고, 항상 가격이 천차만별이라 궁금했던 타이어 물류 및 유통의 특성에 관해 설명하며, 기존의 신문과 우유 배송을 뛰어넘어 책을 정기배송하는 플라이북과 취미생활을 위한 재료와 도구를 정기배송하는 하비풀을 소개합니다. 이번에 개정된 주류 리베이트에 대한 설명, 최근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의 성장을 이끄는 공동구매 기반 모바일 쇼핑 플랫폼 '핀둬둬', 제조와 유통이 서로를 탐하는 이유 등 흥미로운 내용이 가득하죠.


 저는 지난 8월에 마크 레빈슨의 『더 박스』를 읽고 컨테이너의 등장이 세상을 어떻게 바꾸었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이전부터 물류에 관심이 있긴 했지만 그 책을 읽은 이후엔 더 알고 싶었는데, 현실적으로 외부에서 접할 수 있는 정보는 많지 않았습니다. 가끔 단편적으로 나오는 몇몇 기사들이 전부였죠. 하지만 《CLO M》 덕분에 물류 및 유통 업계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어떤 기업들이 또 새로운 시도로 고객들을 만족시키려 하는지 엿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번 호에서는 헬로네이처 물류센터 기사를 통해 새벽배송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알 수 있었고, 중국에서 징둥보다도 이용자 수가 많으면서 작년에 미국 나스닥에 상장하기까지 한 핀둬둬에 대해서도 처음 알았습니다. 이 회사는 공동구매를 통해 초저가로 상품을 판매하며 상품의 발굴 및 유통 과정에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하여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상품을 추천한다고 해요. 요즘은 모두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추천 시스템을 이야기하기에 그들의 기술이 어느 수준인지, 그리고 실제 효과가 얼마인지 의심이 가긴 하지만 이용자 수가 현재 무려 4억 명을 돌파한 상태라고 하네요.


 이렇게 전반적으로 만족하며 재미있게 읽었는데요, 역시 아쉬운 부분도 있었습니다. 우선 전체 분량이 100쪽이 안 될 정도로 조금 적은 편입니다. 사실 정가가 만 원밖에 되지 않으니 아쉽다고 말하기엔 좀 애매한 부분이 있지만, 그래도 더 많은 글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전반적으로 사진과 그래프 등의 화질이 깨져 있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는 별것 아닐 수도 있지만 저는 이런 요소들을 중요하게 보거든요. 신뢰성을 좌우할 수도 있는 문제라고 생각하고요. 글에서도 마감이 아쉬웠는데요, 특히 위에서도 소개한 핀둬둬에 대한 글에서는 '징둥'과 '징동'을 계속 혼용하는 등 기본적인 부분이 지켜지지 않은 경우가 보였습니다.


 아쉬운 점을 나열하긴 했지만, 그래도 이렇게 새로운 시야를 열어 주는 책이나 잡지는 언제나 환영입니다. 특히 우리의 삶과 아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부분에서는요. 그래서 저는 앞으로도 《CLO M》을 매월 사서 읽을 것 같아요. 그리고 이런 특정 분야를 다룬 잡지를 또 찾아 읽어볼 예정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