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까망머리앤의 작은서재
http://blog.yes24.com/dasome7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까망머리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5·6·7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2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소소한 일상
내게온 책
신간소개
밑줄긋기
2011 책기록
event
나의 리뷰
리뷰 2022
리뷰 2021
리뷰 2020
리뷰 2019
리뷰 2018
리뷰 2017
리뷰 2016
리뷰 2015
리뷰 2014
리뷰 2013
리뷰 2012
리뷰 2011
리뷰 2010
이벤트서평
영화리뷰
나의 메모
밑줄
태그
지혜로운생활 밀양여중생 세줄노트 세줄일기 하루세줄 올더레이지 아무래도좋을그림 카르타 크레마카르타 강원구
2022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블로그책
최근 댓글
이 책 읽으면서 공감되는 부분이 많네.. 
우와~~ 노트까지 작성하시면서 읽으시.. 
오후의 휴식 같은 책이네요. 좋은 리.. 
눈이 많이온 오늘 이 책을 읽고싶어지.. 
제목부터 공감이 가네요. 편안하게 읽..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402807
2009-10-31 개설

전체보기
[아니 근데 그게 맞아?] 요즘 대중문화 시원하게 긁어주는 시대기록 | 리뷰 2022 2022-10-05 03:1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9724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아니 근데 그게 맞아?

이진송 저
상상출판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도서협찬 #아니근데그게맞아

 

넷플릭스, 왓챠, 티빙, 웨이브, 디즈니 플러스, 쿠팡 플레이, 유튜브 등 (진짜 많네...) 언제든 터치만 하면 다양한 OTT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세상, 때론 봐야 할 영상들이 너무도 많다 싶다가도, 이렇게 많은 영상들이 있는데 볼 만한 게 하나도 없다 싶어 허무할 때도 있다. 드라마, 영화, 소설, 다큐, 예능, 유튜버까지 다양한 방면의 최근 이슈가 될만했던 이야기 속에 '아니 근데'라고 생각해 봄직한 이슈와 이야기들을 폭넓게 이야기하고 있어 때론 생각지도 못했던 이야기들에 그동안 너무 얕은 생각을 하며 살아왔던 건 아닌지, 뿌리 깊은 편견 속에 살아가고 있었던 건 아닌지 생각해 보게 되기도 했다. 대중문화가 사람들에게 끼치는 영향이란, 그 속에 담긴 이야기들을 이렇게까지 풀어낼 수 있다는데 놀랍기도 하고 새삼 흘려버릴 것이 하나도 없구나,라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이 책은 2주에 한 번씩 『경향신문』 토요판에 연재된 「이진송의 아니 근데」 중 일부를 엮은 책이다. 미디어 비평이라는 거창한 이름을 달고 있지만 친구들과 수다 떠는 기분으로 썼다는 저자의 말처럼 '아! 이건 나도 불편했어'라고 생각했던 부분을 정말 시원하게 긁어주고,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까지 시시콜콜하게 이야기하고 있다. 비슷한 결의 생각을 가진 이들이라면 무섭게 빠져들 것이고 그렇지 않다는 생각을 하는 이들에겐 새로운 생각을 해볼 수 있는 시간이 되어줄 것이다. 요즘 대중문화 시원하게 긁어주는 <아니 근데 그게 맞아?> 시즌별로 만들어져도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책이었다.

 

언론이 논란을 만든다. 피해가 논란이 되는 순간, 피해자는 자신을 해명해야 한다는 압박에 시달린다. _21p.

 

하지 말자. 어린이의 취약한 특성에서는 다 벗어난 어른이, 어리고 약하기에 받는 보호와 관용을 탐하면 추하다. 요즘에는 'o린이'에서 한술 더 떠 '신생아'에서 따온 'o생아'가 등장했다고 한다. 역시, 하지 말자. 내가 나를 소중히 여기고 존중하는 것과 다른 약자의 언어를 빼앗으면서까지 자신을 귀엽게 포장하는 것은 별개다. _85p

 

주변부에 있을 때는 관용을 베풀다가 나와 같은 권리를 누린다고 생각하면 좀 불편해서 치워버리고 싶다면 그건 차별과 혐오가 맞다. 아무리 차별과 혐오는 나쁘다고 배웠고, 나는 그런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해도. 현실에서는 누구도 결백할 수 없다. '나'는 그다지 대단하지 않고, 나의 소수자성이나 인격과 무관하게 종종 또는 생각보다 자주 '그런 사람'이 될 수 있음을 받아들이자. _163p.

 

#이진송 #에세이 #까망머리앤의작은서재 #에세이추천 #book #책

 

본 서평은 출판사로부터 해당 도서만 제공받아 주관적인 감상으로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