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 읽는 즐거움~
http://blog.yes24.com/ddeen7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아바나
男은 맞을 짓 한 것일까? 연인간 남자의 외도로 인한 여자의 손찌검? 제발 그런 시시한 사연이 저 안에 들어가 있지 않기를... 도도한 女... 백만불짜리 턱선.. 나름 느낌 있는 사진...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7월 스타지수 : 별1,19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책장
감상..끄적거림..
강연회
꽂힌그림_Fabian Perez
꽂힌음악
그 곡을 망쳐주마!
칼럼/논평등_펀글
독서중
etc.
나의 리뷰
인물
정치/경제/사회/역사
비즈니스/자기계발/리더쉽
소설/수필,수기/시
인문/교양
기타(영화,공연 등)
나의 메모
독서메모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얏호!예매완료!!ㅋ 책좀다시잘읽으면좋으려만.그놈의꼴푸땜시... 축하! 부지런! 그래.니.맘.알아.. 초딩때논에물대서만든울퉁불퉁스케이트장말고진짜아이스링크에서스케이트를타보고싶었어요! 결국.옥보단3D? 아.속터져!.안할라그랬는데..C바!! '연대'와 '연대의식'은
2018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yes24관계자
하워드진:미국사
출판사
새로운 글
많이 본 글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트랙백이 달린 글
'착한소비'와 진보정치_김..
세번째 만나는 [선언]!
다음 내리실 역도 용산참..
왜 다이하드가 생각나냐! ..

전체보기
'착한소비'와 진보정치_김규항 | 칼럼/논평등_펀글 2010-09-30 08:46
http://blog.yes24.com/document/2630004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연휴 때, 인터넷을 보며 신세계 소위 이마트 피자 논란을 불러일으킨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의 트위터 글에 대한 조국 교수의 시원한 칼럼을 본 적이 있다.

나는 그 글을 보며 저렇게도 다른 사고(뻔뻔)를 지닌 정 부회장에 대한 개탄 보다는 내가 그 입장에서 그 환경 속에서 성장한 결과로써의 오늘이라고 한다면 그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이해(?)도 했던 것 같다.

더불어, 과연 나는 '착한 소비'를 적극적으로 행할 수 있는가? 에 대한 스스로의 질문에 그리 자신만만하게 긍정적인 답을 행할 수 없음에 조금 찔끔했었다.

 

김규항님의 이와 관련된 칼럼은 좀 더 근본적이고 거시적인 측면에서의 관점을 나타내는 듯하며, 역시 지속적이고 변함없는 논조에 조금 지겨움을 느낄 수도 있으나, 반대로 이는 그만큼 변화의 물결이 더디다는 반증일 것이며 따라서, 좀 더 지겨울 수 있도록 끊임없이 반복해야 겠다는 생각마저 들었다.    

 

*참고 : 조국 교수의 글(2010.09.26) [시론] 국가와 시민이 정용진에게 답하라

 


 

“소비를 이념으로 하는가”라는 정용진 씨의 방자한 말에 대해 몇몇 지식인들의 비판과 논평이 있었다. 그 가운데 조국 씨가 한겨레에 쓴 “국가와 시민이 정용진에게 답하라”라는 글이 인상적이다. 한국의 중앙일간지에서 ‘국가와 시민이 자본을 견제해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보는 건 얼마나 귀한 일인가? 그러나 아쉽게도 글은 정용진에 대한 ‘정서적 응징’으로 그쳐버린 느낌이다. 우선, 조국 씨는 국가의 역할을 말하면서 시장 자유를 무작정 옹호하는 이명박 정권을 비판한다. 그러나 지금 그 정권과 대립하는 민주당이나 참여당 역시 시장자유 옹호자들이라는 더 중요한 사실은 생략한다.

자본주의 사회엔 두 가지 자유가 있다. 개인의 자유와 시장의 자유. 전자는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한 많을수록 좋다. 그러나 후자는 많을수록 정직하게 일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에겐 지옥이 되기 십상이다. 우리는 개인의 자유를 통해 대통령을 ‘쥐’라고 골려도 잡혀죽지 않게 되었지만, 무한정한 시장의 자유를 통해 자본의 천국(속칭 ‘삼성공화국’)에서 살게 되었다. ‘신자유주의’라 부르는, 무한정한 시장의 자유를 본격화하고 구조화한 건 김대중 정권과 노무현 정권이다. 이 사실을 분명히 하지 않고 ‘자본에 대한 국가의 견제’를 말하는 건 기만이 된다.

조국 씨는 또한 시민의 역할을 말하면서, ‘가격과 편리함을 유일 잣대로 삼지 않는 착한 소비’를 촉구한다. 좋은 말이고 얼마간의 실효성도 있겠지만 먼저 세 정권 내내 이어지는 신자유주의 광풍 속에 사람들이 어떤 지경에 이르렀는지에 대해 살펴야 한다. 진보적인 사람들조차도 아이를 사람이 아니라 상품으로 키우는 재난영화적 현실에서 ‘착한 소비 캠페인’은 과연 얼마나 현실성이 있을까? 노동자의 절반을 넘는 생존 자체가 숙제인 비정규노동자들이 ‘착한 소비’를 촉구받는 건 공정한 일일까?

시민에게 촉구해야 할 것은 ‘착한 소비’가 아니라 ‘시장 자유에 대한 경계심’이다. 개인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촛불을 들고 이명박과 싸우듯, 나는 물론 내 아이들이 영원히 자본의 노예로 살아가지 않게 하려면 민주당이나 참여당 같은 또 다른 시장자유 옹호자들과 싸워야 한다는 사실을 촉구하는 것이다. 정치가 우리 삶에 눈곱만큼이라도 소용이 닿으려면 이런저런 시장자유 옹호자들에 대한 헛된 기대를 접고 진보정치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사실을 강력하게 촉구하는 것이다.

하지만 현재로선 진보정치가 세력이 미미하지 않으냐고? 그게 바로 자본의 체제가 우리를 쳇바퀴 속의 다람쥐로 만들기 위해 심어준 어리석은 생각이다. 정용진의 방자한 말에 반감을 느끼면서 눈은 여전히 유시민의 ‘노무현 정신 계승’과 문성근의 ‘국민의 명령’에 가있게 만드는 어리석음 말이다. 진보정치가 세력이 미미해서 지지할 가치가 적은가, 마땅히 지지할 사람들부터 지지하지 않기 때문에 세력이 미미한가? 진보정치의 세력과 가치는 남이 가져다주는 게 아니라 바로 내가, 주권을 가진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이 만들어가는 것이다.

물론 제아무리 시민이 각성한다 해도, 지금처럼 진보정당들이 만날 이명박 반대만 외치며 ‘이명박 프레임’ 안에서 맴돈다면 다 소용없는 일일 게다. 민노당이나 진보신당은 이제라도 정신 줄 바짝 잡고 자신들이 민주당이나 참여당과 뭐가 다른지, 시장 자유에 맞서는 진보정치가 뭔지 시민들에게 들려주어야 할 것이다. ‘이마트 피자를 먹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하는 착한 사람들에게, 세상엔 프랑스처럼 대형마트는 아예 시내에 못 들어오게 하는 정치도 존재한다는 사실부터 차근차근. (한겨레)

 

*출처 : 규항.넷

http://gyuhang.net/2097?TSSESSIONgyuhangnet=41f4b55a14689efd1198fc7454c68ed1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1)
이 포스트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야간비행,저 너머 세상을 향하여
새로운 사회를 여는 연구원
산하의 섬데이서울
박노자
이정환닷컴
최근 댓글
좋은글 올려주셔서 감.. 
저도 가능하면 파일로.. 
엉엉 울어쓰요... 
차 경감이라는 인물은.. 
9월20일 오후에 인디.. 
오늘 38 | 전체 462840
2008-03-14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