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deer9691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deer969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deer9691
deer9691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66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659
2022-07-28 개설

기본 카테고리
[서평][감염병 X 바이러스와 인류] 오혜진 | 기본 카테고리 2023-02-22 23:22
http://blog.yes24.com/document/176209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과학이슈 하이라이트 Vol.05 감염병 X, 바이러스와 인류

오혜진 저
동아엠앤비 | 2023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청소년이 읽기 좋은 감염병 도서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안녕하세요~ 제이콥입니다!

오늘은 <감염병 X 바이러스와 인류> 서평을 가지고 왔습니다~

책 사이즈와 재질이 마치 잡지를 보는 것 같다.

어렸을 때, 아마 초등학교 6학년때까지 과학소년을 구독해서 읽었다.

해당 잡지가 집에 배송오면 주로 만화 시리즈만 챙겨 봤고 심심하면 메인 주제 (글이 꽤 길다)를 챙겨봤던 기억이 난다.

그중 기억에 남는 주제는 바로 2000년대부터 120살 아니 150살까지 살 수 있다는 연구결과다.

두 과학자의 재미난 내기 덕분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내가 2000년생이라서 더 눈길이 갔던 것 같다.

역시 사람은 자기 중심적이야.

다시 책으로 돌아와서 내가 이 책을 고른 이유는 바로 바이러스때문이다.

지금은 코로나를 겪었기에 모든 사람들이 바이러스에 주목하지만

실은 나는 어렸을 때부터 바이러스를 흥미롭게 봤다.

그렇다고 뭐 실험을 한다거나 그런건 아니고

바로 '스페인 독감'을 역사책에서 봤기 때문이다.

조승연 작가님처럼 역사 매니아는 아니지만 나도 한때는 역사를 좋아했던 시절이 있었다. (뭔가 타짜 대사 같기도 ㅋㅋ)

역사를 배우는 이유 역시 반복되기 때문에, 선례를 가지고 현명하게 대처하기 위해서 배운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해서

앞으로도 이런 대유행이 일어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했다.

물론 가급적 발생하면 안되지만 이미 일어났고 앞으로도 끊이지 않을 것 같다.

이 책에는 다양한 바이러스에 대한 설명이 나와있어서 되게 흥미롭다.

저자가 피력한 팬데믹 시대 가장 필요한 키워드 'One Health'.

독자라면 이거 하나는 챙겨갔으면 한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서평][읽기 쉽게 풀어쓴 현대어판 캉디드] 볼테르 | 기본 카테고리 2023-02-16 23:44
http://blog.yes24.com/document/175927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읽기 쉽게 풀어쓴 현대어판 캉디드

볼테르 저/민지현 역
미래와사람(윌비스) | 2022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낙관주의를 활용하여 해학적으로 푼 작품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안녕하세요~ 제이콥입니다!

오늘은 <읽기 쉽게 풀어쓴 현대어판 캉디드> 서평을 가지고 왔습니다~

어김없이 이 책 시리즈를 읽으면 내가 모르는, 어쩌면 나만 모르는 고전 작가들이 속속 나타난다.

오늘의 주인공은 볼테르다.

지식백과에 보면 "프랑스 계몽주의를 대표하는 비판적 지식이. 풍자와 해학으로 당대의 위선과 부조리를 낱낱이 폭로하고

자유와 관용의 정신을 드높인 프랑스 계몽주의 시대 작가"라고 나와있다.

지난 시리즈 중 하나인 <인간 혐오자> 저자 몰리에르 역시 프랑스 계몽주의 작가라 그런지 결이 비슷했다.

캉디드는 낙관주의란 뜻으로 이 소설은 낙관주의를 베이스로 인물이 정신승리하여 유럽의 거의 모든 나라들을

비판하고 해학하는 구도로 현대에까지 풍자극의 대표적인 예로 뽑힌다고 한다.

인물이 여러 사고들을 통해서 유럽의 나라들을 옮겨가는데, (아니 쫓겨난다는 표현이 맞겠다.)

장면 전환 속도도 빨라서 더더욱 흥미진진하게 책에 몰입할 수 있었다.

 

이 책에서는 낙관주의를 통해 해학적인 모습을 이끌어냈지만

요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어느정도의 정신승리는 필수적으로 필요하지 않는가 생각이 든다.

여기서 또 삼천포로 빠지면 정신승리를 다른 말로하면 멘탈이다.

슈카월드에서도 다뤘는데 과거 사치품이 명품으로 불리게 되면서 한국에서 보다 더 대중화됐듯이

정신승리라는 해학적인 표현보다 멘탈력으로 표현하여 다른 측면에서 자신을 돌아보면 어떨까하는 생각이 든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서평][존 도어의 OKR 레볼루션] 존 도어 | 기본 카테고리 2023-02-14 23:49
http://blog.yes24.com/document/1758477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존 도어의 OKR 레볼루션

존 도어 저/김태훈 역
비즈니스북스 | 2023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기후변화에 대해서 깊게 고민하게 하는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안녕하세요~ 제이콥입니다!

오늘은 <존 도어의 OKR 레볼루션> 서평을 가지고 왔습니다~

벌써 2년이나 흘렀는데 그때 프로동이 이낭에서 나한테 존 도어의 OKR을 추천해줬다.

도서관에서 빌려서 읽어봤는데 그 당시의 제이콥은 정말 어려워했던 기억이 있다 ㅋㅋㅋㅋ

바로 이 책인데 아직까지 제대로 완독을 하진 못했다.

그러다가 똑같은 제목의 똑같은 저자가 새로운 버전의 OKR을 발행했다는 소식이 들려 서평에 응모하게 되었다.

그럼 책 제목인 OKR이 무엇인가.

OKR은 Object Key Results 로서 목표와 핵심 결과의 연관성을 가지고 서술된다.

이번 챕터에서는 기후변화에 대해서 다루고 있다.

정말 초등학교때부터 기후변화에 대한 이야기를 수없이 듣고 자란 세대지만

그럼에도 먼 이후의 이야기인줄로만 알았다.

테슬라,루시드와 같은 전기차는 생각도 못했고

기후변화로 인해서 수많은 이상기온을 겪을지도, 인류가 진지하게 지구가 아닌 다른 행성을 찾는 현실이

내가 직접 목도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그렇다면 이젠 현실이 된 지금 과연 기업들은 어떻게 대처해야하며 어떤 액션을 취해야지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인가.

그것을 다룬 것이 바로 이 책이다.

특히 개인적으로 제 3장인 <식량을 바로 잡아라>가 눈에 들어왔다.

그 어느 때보다 먹는 것에서 자유로운 시대에 사는 우리인데

오히려 전문가들은 앞으로 식량의 중요성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

영화지만 설국열차에서도 바퀴벌레를 통해서 단백질을 섭취하고 있고

얼마 전에 끝난 유튜브 피지컬 갤러리의 우마 게임에서도 탈락자들은 별의별 곤충을 먹게되는데

이 장면이 십년 이십년 후에는 단순히 콘텐츠가 아닌 일상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진지하게 하게 되었다.

기후 변화에 대해서 딥하고 다양한 관점과 각도로 고민해보고 싶은 분들께 이 책을 추천드린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서평][별의 지도] 이어령 | 기본 카테고리 2023-02-13 23:56
http://blog.yes24.com/document/175806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별의 지도 (큰글자책)

이어령 저
파람북 | 2023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에 이은 대작!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2023.01.18.

안녕하세요~ 제이콥입니다!

오늘은 고 이어령 선생님의 <별의 지도> 서평을 가지고 왔습니다!

주변 사람들은 내가 이어령 선생님을 존경한다는 사실을 알 것이다.

특히 작년의 '제이콥 선정 2022 올해의 책'으로 이어령 선생님의 마지막 책인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을 고르기도 했다.

혹시 아직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을 안 읽으신 분이 계시다면 꼭 읽으시길 바란다.

이제 책으로 돌아와서 <별의 지도>는 '끝나지 않는 한국인의 이야기'시리즈 중 첫 번째 책이다.

해당 도서는 별을 테마로 여러가지 이야기들이 서술되고 있다

그중에서도 <Ad astra per aspera>가 눈에 띄었다.

라틴어를 접한 경험은 한동일 교수님의 <라틴어 수업>을 통해서가 전부였는데도

주변 유학을 한 친구들의 sns 자기 소개를 통해서 자주 접해서

뭔가 눈에 익었다.

'아드, 아스트라, 페르, 아스페라'

바로 <고난을 통해서 별로 간다>라는 의미다.

해당 문구는 제임스 조이스가 쓴 <젊은 예술가의 초상>에서 인용되었다.

마치 이 부분을 읽으면서 또 한번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을 읽는 듯한 감동과 눈물이 조금씩 밀려들어왔다.

우리가 별을 보는 시간대는 낮이 아닌 밤인 만큼

아름다움을 경험하려면 고난과 고통의 역경속에서 가능하다는 뜻이다.

최근에도 이런 문구를 들었다.

우리는 안정속에서는 절대로 자유롭고 행복할 수 없습니다.

고통과 역경에 있어야 비로서 자유를 느끼고 행복을 느낄 수 있죠.

어떻게보면 인간은 고통속에서 비로서 행복함과 감사함을 느끼는 나태하고 약한 인간인 것 같다.

나도 실패를 환영하고 고통을 반기자고 내 자신을 포함하여 주변 사람들에게 전도하고 다니지만

솔직히 아직도 너무 두렵고 무섭다.

그럼에도 한 발짝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너무 좋은 말씀들이 많아서 하나하나 다 설명드리진 못했지만

정말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을 인상깊게 읽으신 분이시라면

해당 도서도 읽어보시는 걸 강력 추천드립니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서평][퇴사는 괜찮아, 방법이 문제지]손희애 | 기본 카테고리 2023-02-08 23:49
http://blog.yes24.com/document/175588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퇴사는 괜찮아, 방법이 문제지

손희애 저
위너스북 | 2023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퇴사를 준비하는 분들이 읽으면 좋은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안녕하세요~ 제이콥입니다!

오늘은 <퇴사는 괜찮아, 방법이 문제지> 서평을 가지고 왔습니다~

원래 이런 책은 잘 안 읽는 스타일이다.

물론 나도 퇴사를 개인적으로 호되게 경험했던 사람이라

퇴사할 때 어떻게 해야하는 지 정말 알아야한다는 측면에서 정말 유용한 책이지만

뭔가 음.. 안 읽었다.

그럼에도 내가 이 책을 읽게된 이유는 다름 아니라 필요함을 느껴서다.

이제는 평생 직장이라는 말이 없어진지 오래되었고

어떻게보면 정말 회사를 다니면서도 다음 커리어에 대해서 생각을 해야한다.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그러한 측면에서는 단순히 기호에 따라서 읽지 않는 것이 아니라 한번쯤은 봐두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읽게 되었다.

해당 책이 퇴사에 대해서 다루고 있지만 그렇다고 퇴사를 조장하는 책은 아니다.

과연 내가 퇴사하는 이유가 단순 핑계가 아닌 것인지 확인을 해야하고

퇴사후에 계획이 있다면 어떻게 세워야하고 또 어떠한 세상이 펼쳐지는지

이직, 창업, 프리랜서라는 크게 3경우에 대해서 살펴보고 있다.

구체적인 플랜에 대해서 궁금하시다면 이 책을 읽어보면 될 것 같고

퇴사에 대해서 간략하게 나의 생각을 적어보고자 한다.

아직까지 뭔가 나한테 퇴사란 좀 마이너스적인 요소로 들린다.

(어디까지나 나한테)

물론 잘 되어 좋은 곳으로 이직하게 되는 경우는 정말 다행이지만

그렇지 않은 퇴사는 정말 씁쓸할 수 밖에 없다.

내가 경험을 해보니 모든 일이 그렇듯 이 역시 한번에 발생하지 않는다.

모든 일에는 전조 현상이 있다.

본인이 전조현상을 느꼈다면 액션을 취해야한다.

보다 더 미쳐서 일을 하든 아니면 나올 준비를 하든.

내가 말하고자 하는 바는 느끼고 생각하고 행동하는 이 써클이 정말 중요하다라는 것이다.

좀 많이 뜬금없긴한데 그냥 나한테 해주고 싶은 말이어서 기록해본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