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didini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didini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didini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7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서평응모
당첨
ss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온다월드 미스테리스릴러 몽위 박열 인공지능혁명2030 인공지능혁명 정치혁명 처음만나는뇌과학이야기 무엇이아름다움을강요하는가 나오미울프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좋은 내용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 
좋은리뷰 잘읽었습니다 
잘 보고 ㄱ삽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25 | 전체 192571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대소설의 시대 | 기본 카테고리 2019-05-29 23:4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3456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대소설의 시대 1

김탁환 저
민음사 | 2019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민음사 / 대소설의 시대 1,2 / 김탁환

<대소설의 시대>란 제목과 조선 시대 여성 작가가 쓰고 여성 독자들이 향유했던 내용이라해서 더욱 관심이 가졌던 김탁환 작가님의 <대소설의 시대 1,2>권을 만났다.

대소설, 그야말로 100권, 200권이란 엄청난 규모의 소설 이야기를 다룬 이 책은 등장하는 인물들이 조선시대 실존했던 인물들이라 더욱 흥미롭게 다가왔던 소설이다. 더군다나 책을 사랑하기로 정평이 나 있으며 조선후기 르네상스를 이끌었던 정조와 백탑파가 활동하던 시기, 그럼에도 여전히 남존여비 사상이 뿌리깊게 내려져 언문으로 쓰인 소설은 여인네들이나 보는 천한 글이라며 홀대 받던 시절 23년동안 여자가 쓴 소설이라고는 믿기 힘들 정도로 장대한 소설의 배경 뒤로 숨은 음모가 또한 흥미진진하게 전개되어 굉장한 몰입감을 느끼며 읽게 되었던 소설이다.

규장각 서리 김진과 그의 친구인 의금부도사 이명방의 공통점은 바로 책읽기이다. 이들이 빠져있는 <산해인연록>은 문장 곳곳에 녹아있는 사서삼경의 문구들과 등장하는 배경인 연경의 풍광과 습속이 그곳을 실제로 여행하지 않고는 쓸 수 없는 글인지라 이명방은 산전수전 다 겪은 서생이 쓴 글이라고 확신한다. 23년동안 이어지는 대소설임에도 '임두'라는 얼굴 없는 작가의 이름만으로 맥을 이어가는 <산해인연록>은 그러하기에 다양한 소문이 무성하다. 그러던 중 김진은 느닷없이 <산해인연록>의 작가 임두를 만나보라 권하고 이명방은 자신이 좋아하는 작가에 대한 존경심과 궁금증, 자신이 쓴 소설을 선보일 요량으로 김진이 알려준 임두의 집으로 향하게 되고 그 곳에서서 자신이 확신했던 서생이 아닌 등이 굽은 노파를 만나게 되고 그녀가 임두란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게 된다.

임두의 부탁을 받고 갔지만 원하는 것은 얻지 못하였으며 자신이 탈고한 소설에 대한 평 또한 듣지 못한채 발길을 돌렸던 이명방은 김진을 만나 23년동안 <산해인연록>을 쓴 작가 임두의 뒤에는 혜경궁 홍씨와 의빈 성씨가 있었음을 알게 된다. 든든한 이들의 배경으로 23년동안 필사도 마다하지 않은 채 궁중 여인들에게 오랫동안 읽혔던 <산해인연록>, 하지만 이명방이 아침에 읽었던 121권은 사실 한참전에 쓰여져 세책방에 소개된 소설이며 현재 199권까지 쓰여졌지만 혜빈궁 홍씨의 재촉에도 임두가 글을 완성하지 못하자 이 문제의 해결책으로 혜경궁 홍씨가 김진과 이명방에게 그 연유를 알아오라고 하면서 예상치 못했던 사건과 그 뒤에 숨은 음모에 휘말리게 된다.

애초에 처음 혜경궁 홍씨와 의빈 성씨가 임두의 소설을 지원하며 약조한 것이 황족의 단명은 안된다는 조건이었으나 199권에 등장하는 공주의 생사가 위태로운 와중에 단명이 아닌 다른 이야기 흐름을 원했으나 임두가 재촉에 제대로 된 대답을 내놓지 않으면서 불씨가 커지기 시작하여 이명방과 김진이 사건에 개입하게 되었으나 천주교란 당시 시대 상황이 담긴 이야기가 절묘하게 얽혀 임두가 느꼈을 혼란스러움도 느낄 수 있었다.

조선시대, 오랜 세월동안 필사의 노력을 이어가며 궁중 여인들에게 사랑받았던 소설 <산해인연록>, 대소설을 23년동안 이어가며 인고의 세월을 겪어냈던 임두, 생각지 못했던 사건들이 겹치며 실존 인물들과 실제 있었던 사건들로 인해 더욱 생생하게 다가왔던 소설 <대소설의 시대>

좋아하는 작가님들의 대하소설을 읽으며 굉장하다란 감탄사를 매 회마다 연발했던 나로서도 23년동안 이어진 199권의 이야기는 그것과는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왔는데 사실 조선시대 한두편의 언문 소설에 대해선 학창 시절 배워 알고 있지만 대소설을 쓴 작가가 여자라는 이야기에 '그런일이 있을 수도 있지 않았을까?'란 흥미가 동해 책을 덮고도 쉽게 감흥이 가시지 않았던 소설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