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didini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didini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didini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23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서평응모
당첨
ss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온다월드 미스테리스릴러 몽위 박열 인공지능혁명2030 인공지능혁명 정치혁명 처음만나는뇌과학이야기 무엇이아름다움을강요하는가 나오미울프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좋은 내용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 
좋은리뷰 잘읽었습니다 
잘 보고 ㄱ삽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0 | 전체 196376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카데바 | 기본 카테고리 2021-09-19 22:21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1186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카데바

이스안 저
토이필북스 | 2021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독특한 이름으로 다가오지만 기존에 '기요틴'이란 작품으로 이름을 접했음에도 단번에 작가 이름을 떠올리지 못했다.

왠지 낯설지 않았다는 게 두 번째 만남이었는데 확실히 이 소설로 인해 다음번부터는 '이스안'이란 작가 이름을 보게 되면 '아! 그 작가!'라고 떠올릴 수 있을 것 같다.

삶과 죽음, 꿈에 대한 열 가지 기담을 담은 <카데바>는 기담이나 괴담을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낯선 작가의 이름에도 그냥 지나칠 수 없는 호기심을 가질 텐데 그런 연유로 다시금 그녀의 이름을 되새길 수 있었던 두 번째 만남 '카데바'는 기묘하면서도 몽환적인 느낌의 단편 열 편이 담겨 있다.

이야기의 흐름을 따라가다 보면 익숙한 구도여서 왠지 결말을 알게 될 것 같아 조마조마함이 생겨난다거나 뭔지 알 것 같은데 예상했던 것과 달리 흘러가 여러 가지 이야기를 떠올리게 되는 등 연이어 이어지는 단편들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계속 읽게 만드는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더럽고 추악하다고 느껴지는 물건들을 서랍에 처박아놓고 버리지 못하는 버릇은 집 나간 엄마의 부재와 이어져 짠한 이야기로 흘러가지만 뻔히 알겠던 내용을 오싹하게 만드는 글을 선보이며 의학 연구를 위해 기증된 시체를 일컫는 카데바와 죽은 애인의 자살 이야기를 담은 '죄악', 악몽을 담은 이야기로 역시 오싹함을 선사하는 '악몽 그리고 악몽', 연애상담 게시판에 올려지는 글을 담은 '연애상담' 등 몽환적인 느낌과 기묘한 느낌은 첫 단편부터 마지막까지 이어지는데 한국 기담과 일본 기담의 그 어느 사이에서 느껴질만한 요소들이 단편들 속에서 느껴져 다른 작품들과 다른 묘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

아침, 저녁으로 찬바람이 불기 시작해 본격적인 기담의 계절은 아닐지라도 계절을 불문하고 느껴지는 소름 돋음은 역시 내용을 어떻게 구성하느냐, 글을 어떻게 전달하느냐의 차이일 텐데 너무 많이 알려지고 비슷하게 파생된 작품들이 많아 기담을 읽기 전엔 너무 큰 기대는 갖지 않고 읽는 편인데 열 편의 단편 모두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던 것은 역시 작가의 내공이 크기 때문 아닐까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