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diels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diels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diels
더 많은 소식 ▶ https://ilsang2.tistory.com/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우수 리뷰 선정을 축하드립니다~! 많.. 
우수 리뷰 축하 드립니다. 
브랜딩이 무엇인지 그 개념을 모르고 .. 
실제 업무에서 사용됐던 경험이라면 많.. 
흥미로운 책이네요~ 브랜딩이란게 사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5262
2014-07-13 개설

전체보기
세계에서 배운 인생의 지혜 | 기본 카테고리 2022-08-14 13:23
http://blog.yes24.com/document/1672844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어디가 제일 좋았어?

윤슬기 저
대경북스 | 2022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ㅣ 전 세계에서 배우는 공감 에세이


 

 

 

이 책을 쓴 저자는 무려 564일간 67개국을 여행을 다녔다고 합니다. 제가 제일 오래도록 외국에 나가 있었던 경험이 몽골에 봉사활동으로 있었던 30일 정도였던 걸 생각하면 이 564일이라는 시간이 얼마나 긴 시간이며 67개국이라는 나라가 얼마나 많은 나라인지 확 느껴지는 거 같습니다. 저자는 이 많은 나라를 다녀오면서 정말 많은 질문이 받았던 것이 바로 "어디가 제일 좋았어?"라는 질문이었다고 합니다.

 

저자는 이 질문을 받으면 어디가 좋았었는지 가만히 떠 올려 보았다는데요.

 

도시 환경이 평화로운 분위가 좋은 곳이 있고, 사람들의 분위기가 좋아서 기억에 남는 곳이 있고, 자연이 아름다운 곳이 있고, 건축물에 감탄하게 되는 곳도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예상치 못한 특별한 사람을 만나서 좋은 기억으로 남는 곳도 있었다고 책에서 말하는데요.

 

저자는 "그랜드캐니언이요", "이구아수 폭포요" , "우유니 소금사막이요"와 같은 무미건조한 대답은 하고 싶지 않았다고 합니다. 제 생각에는 이런 세계 공감 에세이가 나오게 된 이유가 이런 저자의 생각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저자는 세계여행을 하면서 각 지역만의 매력을 온몸으로 인정하고 있는 본인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자는 다양한 각도에서 바라본 세상의 가장 좋았던 부분을 여행의 흐름대로 그냥 설명하는 것이 아닌 본인이 공감하고 느낀 것들을 에세이의 형태로 책에 남겨두었습니다. 여행의 스토리와 여행의 경험을 책에서 발견하려면 조금 실망할 수 있도 있을 거 같습니다. 하지만 여행을 통해서 이 사람이 무엇을 느꼈고, 어떤 것들을 생각했는지 알고 싶다면 이 책만큼 좋은 책이 없습니다.

 

ㅣ 사진에 관하여


 

 

앞서 말했듯이 이 책의 특징은 세세한 여행의 흐름을 남겨 둔 것이 아니라, 여행의 과정 속에 생겨난 단편적인 사건이나 생각들을 본인의 생각으로 잘 정리해서 전달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제가 여행을 다녀와서 블로그 형식으로 계속 글을 남기려다 실패했던 것을 감안하다면 이렇게 간단 간단하게 본인의 생각을 남겨두는 것도 꽤 의미 있는 여행 에세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에세이 중에서 사진에 관한 생각을 적어 둔 파트가 있는데요.

 

저도 여행에서 남는 것은 사진이라는 생각에 사진들을 많이 남기는 편인데요. 그것도 꽤 세세하게 주변 사진들까지도 많이 담으려고 합니다. 그런데 사진을 찍을 때 그냥 객관적인 모습을 담으려고 하기보다는 그곳의 이쁜 곳들만 담으려고 합니다. 저자의 말처럼 안 좋은 순간의 내 모습을 기억하기 위해 굳이 사진으로 남기는 사람은 잘 없을 테니까. 여행하면서 분명히 굉장히 힘드었던 곳도 있었는데, 심지어 분위기 칙칙해서 3일 만에 재빨리 떠난 국가에서조차 사진만큼은 내가 즐거웠다고 말한다고 합니다.

 

물론 안 좋았던 기억보다는 좋은 기억을 남기는 것이 좋으며, 어떤 여행이었든 결국은 좋은 추억으로 남습니다. 분명 기억의 왜곡이 작용한 건 맞지만, 안 좋은 기억은 잊히고 좋은 기억만 남는다는 사실은 참 감사한 일인 거 같습니다.

 

ㅣ경계를 넘어서


 

 

'어디가 제일 좋았어?' 책을 읽으면서 가장 많이 느끼게 되는 것은 역시 사람 사는 곳은 비슷하다는 것과 나라와 나라 간의 경계가 희미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삼면이 바다로 되어 있고, 위쪽으로 올라가려고 하여도 세계에서 가장 긴장감이 느껴지는 곳 중에 한 곳인 휴전선을 지나서 아무나 갈 수 없는 북한이라는 곳으로 가야 합니다. 이런 분위기 때문인지 국경을 넘어간다는 것이 엄청나게 힘들게만 생각이 됩니다. 하지만 저자의 책을 읽고 있다 보면은 국경을 넘는다는 것이 그리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되지 않습니다. 어떤 곳은 그냥 1분 정도 걸어서 나라와 나라를 오고 갑니다. 또 어떤 사람들은 주말마다 오토바이를 타고 해외를 다녀온다고 합니다.

 

정말 웬만해선 비행기를 타아만 국경을 벗어날 수 있는 우리나라의 상황과는 너무 다릅니다. 이렇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 살다 보면 처음에 국경을 넘어서 간다는 건 꽤 힘든 일입니다. 저도 처음에 국경을 넘어갈 때 그 긴장감은 잊을 수가 없는 이유가 엄청나게 어려운 일을 해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ㅣ 바쁨보다는 여유로움을


 

 

이 책을 읽는 내내 많은 국가를 여행 다니기 위한 바쁨과 조급함 등, 마음의 긴장감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오히려 어떻게 이런 여유로움 마음을 가지고 이렇게 많은 나라를 다녀왔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마도 이렇게 많은 나라들을 다녀올 수 있었던 이유가 이런 여유로움과 모든 상황을 잘 받아들이는 평안과 같은 인내심이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이 책을 읽으면 저자들이 여행한 나라들에 관해서 간접적인 경험들보다는 세계 여행을 하면서 저자들이 얻은 삶의 지혜를 얻을 수 있는 거 같습니다.

 

그래서 이 책은 지금 단지 한국이라는 한 나라에만 사는데도 엄청나게 바쁘게 살아가고 있고, 여유를 느끼지 못하고 있다면 추천을 드립니다. 아마도 이 책이 읽는 동안 독자들을 여유라는 세계로 이끌어 주기에 충분하다고 생각을 합니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