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diletant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diletan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diletant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31
2010-04-09 개설

전체보기
가장 존경하는 작가 로버트 A. 하인라인 | 기본 카테고리 2021-01-19 03:10
http://blog.yes24.com/document/136688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주복 있음, 출장 가능

로버트 A. 하인라인 저/최세진 역
아작 | 2020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여름으로가는 문 다음으로 좋아하는 책이다. 여러 군데 선물^^아이들과 부모들이 같이 읽어도 재미있을 것이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름으로가는 문 다음으로 좋아하는 책이다.  여러 군데 선물^^ 아이들과 부모들이 같이 읽어도 재미있을 것이다...

읽다가 웃음 빵 터진 글을 옮기며...^^

~29p
   차튼 씨는 약 외에는 거의 관심이 없었지만, 그 약국에서는 자전거 타이어부터 가정용 파마 도구까지 온갖 걸 다 팔았다. 
  당연히 비누도 팔았다.
  약국에서 스카이웨이 비누는 지독하게 안 팔렸다. 센터빌은 새로운 상표에 대해 보수적인 동네였다. 틀림없이 자기 스스로 비누를 만들어 쓰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날 나는 일하러 가서 차튼 씨에게 그 대회에 관해 이야기할 수밖에 없었다.  차튼 씨는 먼지를 뒤집어쓴 박스 두 개를  꺼내서 계산대 위에 올렸다.  그리고 스프링필드에 있는 도매상에 전화했다.
  차튼 씨는 정말로  내게 잘 해주려 했다.  그는 스카이웨이 비누의 가격을 거의 원가 수준으로 낮춰서 팔아치웠다.  그리고 웬만하면 손님이 약국에서 나가기 전에 포장지를 받아뒀다.  나는 음료수대마다 스카이웨이 비누를 피라미드처럼 쌓아놓고, 콜라를 팔 때마다 스카이웨이에 대해 애정 넘치는 찬양을 늘어놨다.  다른 비누보다 깨끗하게 씻기고, 비타민이 가득하여, 비누 거품이 풍부하고, 구성요소들도 훌륭할 뿐 아니라, 천국에 갈 가능성까지 높여 준다는 이야기를 늘어놨지만, 수장 헌법 5조에 따라 불리한 증언은 거부했다.  아, 난 정말 뻔뻔했다!  비누를 사지 않고 약국에서 나간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귀가 어둡거나 발이 빠른 사람이었다.
  비누를 사고도 포장지를 내게 건네주지 않고 약국을 나갈 수 있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마법사가 틀림없었다.  

1. 좋은 글귀, 마음에 드는 가사 인상 깊은 영화 대사 등을 메모해 주세요.
2. 출처를 넣어주세요. ex) 234page, 4번 트랙<사랑해>, <브리짓존스의 다이어리>에서 브리짓의 대사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