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nadia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dlwotnrqkqh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nadia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15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서평신청
나의 리뷰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저자를 정확하게 평가했습니다. 책 안.. 
잘 읽었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5 | 전체 10879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남의 일기는 왜 훔쳐봐 가지고 | 서평 2020-03-22 17:33
http://blog.yes24.com/document/1224570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남의 일기는 왜 훔쳐봐 가지고

권승호,김경희 공저
미스터제이 | 2020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다른 부부들은 어떻게 사는지 늘 궁금했다. 사람 사는 건 다 비슷비슷하다고 하는데 그래도 뭔가 다르지 않을까? 생각하던 차에 이 책을 만나게 되었다. 타인의 삶이 궁금한 것도 있고, 일기를 꾸준히 쓰고 있다는 것도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책 제목을 보니 남의 일기를 훔쳐봐도 되는 건가? 하는 생각이 들어 좀 망설여졌는데, 누구에게 말하는 걸까? 아마 남편인 듯 하다.

책은 아내의 일기 다음 남편의 일기로 되어 있는 구성이었다. 그렇다면 교환일기를 쓴 것인가? 혼자 일기를 쓴 것보다 더 대단하다고 생각을 했는데, 책을 다 읽고 나니 일기는 저자가 꾸준히 썼고, 나중에 그 일기를 읽은 남편이 답을 하듯 일기를 쓴 걸 엮어낸 책이었다.

부부는 많은 시간을 같이 있으면서도, 여러 상황을 같이 겪으면서도 서로를 이해하기가 힘든 관계인 것 같다. 저자의 일기를 본 저자의 남편도 이런 생각을 하는 것 같다. 나 또한 남편과 살면서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며 사는지가 궁금할 때가 종종 있다. 나도 남편의 일기를 훔쳐보면 좀 더 이해할 수 있을까? (내 남편은 일기를 쓰지 않는다;;;) 일기는 본인의 삶을 기록하는데 일차적인 의미가 있지만 이차적으로는 서로를 이해하는데 좋은 도구가 된다.

저자는 소박하게 사는 삶을 꿈꾸는 것 같다. 남편도 그렇고. 그리고 당당한 성격이나 사람을 좋아하고 관계를 중시하는 그런 사람인 듯 하다. 어쩌면 나와 비슷할지도 모르겠다. 대학교에서 상담을 하고 있으니, 직업도 나와 비슷하고. 그만큼 읽는데 거부감이 없었다.

저자의 남편은 슬픔은 나누면 반이 되고, 기쁨은 나누면 배가 된다고, 내가 진심으로 함께한 기쁨과 행복이 상대방에게 배가 되어 전달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 책은 분명 누구나 있음직한, 누구나 생각할만한, 누구나 겪을만한 그런 것들을 나눌 수 있는 좋은 책이 될 것 같다. 나도 내가 먼저 죽을까, 남편이 먼저 죽을까 에 대해서 생각해 본 적이 있는데, 다들 사는 건 비슷하다는 것이 나의 결론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