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Mya_Book Story _
http://blog.yes24.com/dodokimya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김태연
태연한 책장:)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30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초등학생이딱초등수학수학상식수학맛있는공부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1733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유아 낫 언론-영화, 언론을 말하다》 | 리뷰 2020-09-28 19:25
http://blog.yes24.com/document/1309246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유아 낫 언론

이대현 저
다할미디어 | 2020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유아 낫 언론 -영화, 언론을 말하다》
이대현 지음 / #다할미디어

?출판사로부터 서평 이벤트에 당첨되어 제공받은
도서입니다??

???
영화 속에 비친 '언론의 자화상'
언론을 다룬 30여 편의 영화를 한자리에 모은 첫 책!
?
??"때론 사실을 바탕으로, 때론 상상과 허구로
언론의 민낯을 날카롭고 생생한 두 시선으로 담는다.
양심과 사명감으로 정의와 진실을 바로 세우려는
언론도 만나고 권력과 탐욕에 빠진 부도덕하고
부패한 언론도 만난다. 이 모습을 통해 영화는 우리에게
언론이란 어떤 존재이고, 무엇을 해야 하는지 확인시켜
준다. p5 -프롤로그 中

??
인터넷이 발달하고 미디어가 급변하는 시대에서
성장했지만 세상 모든 정보의 전달은 어릴 적 부모님과
저녁시간에 시청하던 9시 뉴스였다. 또는 아침 뉴스라던가.
학교에서는 신청한 신문사의 신문을 매일 볼 수 있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기레기'라는 신박한 직업은 없었다.
(오죽하면 '언론 고시'란 말이 탄생했나 싶을 정도로
동경했던 직업이기도 하고..) 아니, 나는 그것을 분별할
만한 안목이 없었다. 몰랐던 것도 맞는 말이고.
그저 읽는 '소비자'로 믿을 뿐이었다.
나중에 여기저기서 뒤통수 맞은 기분은 꽤나 아팠다.
(화났다?!??)

??
영화 속의 언론은 어떨까? 사실을 바탕으로한 영화도
있고 상상과 허구의 영화도있지만 픽션으로 치부하기엔
낯설지만도 않다.
?
저자는 1941년부터 비교적 최근까지 영화를 다양한
시대적, 시각적으로 언론과 언론인에게 접근했는데,
소재도 다양하다. 정치, 전쟁, 사건 예술로도 볼 수 있고
발행인, 기자, 앵커, 종군기자, 칼럼니스트 등 인물로도
다각도로 만날 수 있었다.
?
어떤 압력과 위협에도 굴복하지 않고 선을 추구하고
지키려는 언론, 오로지 국민으로부터 부임받은 책무인
공공의 이익을 위해 봉사하는 언론, 그것을 위해 표현의
자유와 독립성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언론과 스스로
권력의 내부자가 된다거나, 조직의 경제적 이익과 개인의
욕망에 집착한 언론인, 양심과 윤리, 사회적 책임을 저버린
언론, 정의와 진실은 펜 뒤에 숨긴 비겁한 언론인까지.
상반되는 과정과 결말을 보면 '낫(not)'이 있고 없고의
차이는 어마어마하다.
?
저널리즘의 원칙과 정신을 자연스럽게 되새겨 볼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객관적이고 냉철한 눈으로 바라볼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겠다는 깨달음이었다.
매사 의심을 품고 보는 것이 아니라 넓고 깊게 이치를
견주어 볼 수 있는 소망을 책을 통해 품어본다.
?
?
??독서TIP:)
1.저자가 영화를 소개할때 평도 곁들이는데 꽤나
날카롭고 진지하다. 영화를 고를 때 도움이 될 듯하다.
?2. 지난 영화라도 스포가 싫다면??
.
.
??1부 유아 '낫' 언론
?
??"어차피 그들이 원하는 건 진실이 아닙니다.
고민하고 싶은 이에게는 고민거리를, 울고 싶은 이에게는
울 거리를, 욕하고 싶어 하는 이에게는 욕할 거리를 주는
거죠. 열심히 고민하고 울고 욕하면서 스트레스 풀다 보면
제풀에 지쳐버리지 않겠습니까?" p17
- <내부자들> 中
?
?
??"그동안 취재한 것, 다 진실이어서 보도한 거 아니야.
뉴스란 게 그런 거잖아. 뭐가 진짜고 가짜인지 가려내는 것.
그건 우리 일이 아니야. 보는 이의 일이지.
그들이 진짜라고 믿으면 그게 진실인 거야"라고.
내가 믿고 싶은 뉴스만 믿고, 믿고 싶지 않은 뉴스는
가짜라고 단정하는 세태에 대한 풍자와 거기에 영합하는
언론에 대한 비열한 변명이다. p90- <특종> 中
?
?
??2부 유아 '언론'
?
??'영화 속의 언론'은 언제나 두 가지 모습이다.
선과 악, 자랑스러움과 부끄러움. p97
?
"언론은 역사의 초고다". p103 - <더 포스트> 中
?
?
??역사는 반복된다.
때론 판박이로, 때론 비슷한 모습으로.
'나를 거울삼아 좀 더 인간다운 세상으로 나아가라'는
역사의 외침이 무색하다.
같은 역사가 되풀이되면 그것을 기록하고 세상에 알리는
초고인 기사 역시 반복될 수밖에 없다. p177
- <모비 딕> 中
?
?
??3부 언론, 무엇을 해야 하나

??언론이 트위터가 되고, 저널리스트가 트위터리안이
되어야 할 이유는 없다.그렇게 해서도 안 된다. (중략)
익명에 숨어 개인 의견을 여과 없이 쏟아내는 네티즌이나
공적 의견을 개인적 의견으로 위장해 역심을 챙기고
책임을 피하려는 트위터 정치인들과는 분명 달라야 한다.
그래야 정도도, 자존심도 살아난다. p243
- <백설공주 살인사건> 中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