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글과 사람, 신앙과 고백
http://blog.yes24.com/dyers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dyerso
독서를 사랑하는 기독교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4,42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서평단 당첨
생각 나누기
나의 리뷰
유아 서적
일반 서적
철학 서적
신학 서적
신앙 서적
잡지
한줄평
태그
커피만큼은양보못하지 커피예찬론 일상속나만의사치 사유와성찰 읽는다는것 코로나시대 이웃돌아보기 예스러움 설교자 옛날사람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
최근 댓글
dyerso님~ 좋은 리뷰 .. 
dyerso님! 좋은 리뷰 .. 
dyerso님! 좋은 리뷰 .. 
dyerso님! 좋은 리뷰 .. 
새로운 글
오늘 47 | 전체 3372
2019-01-26 개설

전체보기
빛, 색깔, 공기를 읽고 | 신학 서적 2019-02-27 00:1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1053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빛, 색깔, 공기

김동건 저
대한기독교서회 | 2013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기독교인의 죽음을 대하는 방법을 도와준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색깔, 공기 2013 개정판 김동건 지음 (서울 : 대한기독교서회, 2013)

 

    『, 색깔, 공기이 제목은 본서에 나오는 어느 절의 제목을 그대로 차용한 것이다. 부제는 죽음을 대할 때라는 글로 적혀있다. 어느 신학자의 아버지가 돌아가시게 됨을 준비하면서 벌어졌던 일련의 관찰과 깨달음을 수필집으로 엮었다고 봐야할까. 본서의 목차는 다음과 같다 

 2013년 개정판 서문_죽음과 삶

 서문 

 

 5월 어느 날_ 5월  

 죽음 앞에 서다_ 6월  

 라파엘의 마돈나_ 7월  

 빛, 색깔, 공기_ 8월  

 절망, 그리스도!_ 9월  

 새로운 여행_ 10월  

 남은 자들에게

 

     필자가 보통 목차를 소개할 때에는 이만큼의 페이지를 할애하진 않지만 오늘만큼은 하고 싶었다. 본서를 처음부터 끝까지 완독한 것만 2번 이상이 되면서도 다 알려주고 싶기 때문이다. 공감적으로 책을 읽게 되었던, 기억이 크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필자의 아버지께서도 암을 투병하셨기 때문에 더 그런 것 같기도 하다. 거두절미하며, 본서의 주인공이신 김치영 목사께서는 간암이라는 진단과 함께 길다고 할 순 없지만, 삶을 신앙적으로 정리할 시간을 가지셨던 분이다. 그리그로 그분의 삶을 통하여서 남은 이들 모두에게 마치 엘리야처럼, 가르침을 남기고 간 참 신앙의 스승이 아닐까싶다. 한명의 목사로서, 신학자로서, 가장으로서, 남편으로서 해야 할 본분을 지킨다는 것은 어려울 것이다. 정도란 무엇인가. 바르게 나아가는 것이 아닐까. 스스로에게 주어진 길을 걷는 것, 이것이 정도일 것이요, 기독자라면 천로역정의 모습이 아닐 텐가. 그렇기에 다음과 같은 문장이 기억에 남는다.

 

좋은 신앙인으로 '잘 사는 것'도 중요하지만, 신앙적으로 '잘 죽는 것'도 중요하다. 49p.

 

   이 땅 위에서 잘 사는 것만큼, 중요한 마무리 짓는 삶이 필요하다. 말로만 천국을 원하고 바라는 것이 아닌, 진정한 천국인의 자세가 필요한 것이 아닐까싶다. 신앙인에게, 아니 사람에게 죽음보다 더 어려운 고난은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망 권세를 이기신 주님을 믿고 나아가야 할 것이다.

 

신앙인은 아무런 어려움이 오지 않기를 희망하는 것이 아니고, 어려움을 어떻게 신앙적으로 헤쳐 나갈지를 기도한다. 117p.

 

   우리에게 어려움이 없다는 것은 거짓말이다. 사는 동안 누군가에게나 슈퍼리치에게도 고민은 있고, 힘든 순간이 다가옴은 현실이다. 그러나 비신앙인과 신앙인 사이의 차이점, 주님이 계시고 그분을 믿고 나아가는 것이 우리이기에 끝이 다를 것이다. 삶에 대한 보다 더 넒은 차원의 이해와 더불어 죽음을 어떻게 대하여할지에 대한 통찰을 더하고 싶다면, 본서의 정독을 추천하는 바이다.

  

   [참조사항] 본서는 대한기독서회에 1판이 발간되었다가, 홍성사에서 개정판이 한 번 발간되었고, 2013년 개정판이 다시금 서회에서 발간되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