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글과 사람, 신앙과 고백
http://blog.yes24.com/dyers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dyerso
독서를 사랑하는 기독교인, 아이들을 키우는 아버지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7,81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서평단 당첨
생각 나누기
책 이야기
밑줄 긋기
나의 리뷰
그림/동화/유아
교양/문학/인문
철학적인
신학적인
신앙적인
성서관련
그 외
한줄평
태그
샘솟는기쁨 조누가 성서속성심리 평가지배사회에서살아남는것 평가지배사회 스캇솔즈 세상이기다리는기독교 교회가세상에소망을말할수있을까 행동하는신앙 좋은씨앗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
최근 댓글
저는 서태지의 take five를 좋.. 
쪽지 한 번 확인해 주세요. ^^; 
좋은 시간 되시길 소망합니다. ^^ 
다시 읽어 보니, 뭔가 생각이 많아지.. 
축하드립니다. 내용이 기대됩니다. ^..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16661
2019-01-26 개설

전체보기
피아노 | 생각 나누기 2021-09-04 00:04
http://blog.yes24.com/document/150130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나도, 에세이스트 참여

  노래방에 죽고 노래방에 살던 그 시절이 있다. 탬버린과의 물아일체를 경험하고, 열정을 다해 부르고 놀아서 사장님이 서비스를 팍팍 넣어주시던 황금 같은 시절이라고 해야 할까. 코로나로 인해서 다시는 만나기 힘들 마이크와 탬버린, 그리고 테이블. 함께 크로스! 외쳤던 선배, 친구, 후배들은 다 어디를 갔을까.

 

  아, 지금은 직장이 되고, 시집장가 가거나 욜로 라이프를 즐기고 있겠구나. 연락이 끊겨버린 이들도 상당하구나. 그리고 난 멀리멀리 타지를 와서 터를 잡고 살아가는구나. 또 하루 저물어가는구나.

 

  문득 텔레비전을 켜보면 나오던 오디션 프로그램들도 이제는 찾아보지 않으면 보기 힘들어졌다. 대신에 확진자가 몇 명인지를 알리는 방송과 안전 안내 문자만 자꾸 수신 된다. 무언가 고독한 삶을 살도록 강제시키는 느낌이다. 서로가 이해하며 하나가 되는 순간을 빼앗긴 느낌이다. 물론, 회식을 하지 못하게 되어서 서글퍼하는 직장 상사로서의 말은 아님을 믿어주시옵소서.

 

  그렇다면 이 넘쳐흐르는 음악을 향한 나의 사랑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라는 물음표가 생긴다. 대체 어떻게 하지. 방법이 없을까. 비트에 몸을 실어 흔들어대야 제 맛인데 말이다. 예전처럼 연습실에 갇혀서 이를 갈며 피아노를 치는 것도 아니다. 그렇다고 오가는 버스 안에서 연습할 곡만 반복해 듣는 것도 아닌 삶이다. 이제는 성인이 되어 그리고 직장인이 되어 일하러 간다. 그리고 집으로 퇴근한다. 나만의 음악 감상 시간조차 쉽게 허락되지 않는다. 이게 보통의 현실이기에 씁쓸해진다.

 

  물론, 달콤한 인생, 인생은 베일처럼이라는 슬로건을 가질 순 없는 나라는 것을 알기에 이어폰에 나를 맡겨본다. 노이즈 캔슬링이 되는 것도 아니고, 귀에 착! 감기는 것도 아닌 번들 이어폰이지만 그래도 소리가 난다. 음악이 흐른다. 추억이 흐른다. 다시 젊어지는 마법과 같다. 그 시절의 나에게서 온 연락처럼 마치 영화 접속의 장면이 떠오르는 것처럼 말이다.

 

  어렸을 적 나에게는 존재할 수 없었던 그리고 원하지만 가질 수 없었던 존재의 피아노. 이것의 대용품으로 얻게 되는 것은 학습용 멜로디언이나 학교에서 만날 수 있었던 풍금, 그리고 교회의 필수 아이템처럼 느껴지는 피아노가 있기는 했다. 다만 만질 수 없었을 뿐

 

  피아노 치는 남자나 여자나 모두 선망의 대상이 되던 시기, 잘 생기거나 예쁘면 더욱 인기가 많았던 그 모습, 이런 이미지를 영화나 드라마가 만들었던 것일까 혹은 고급문화라며 부러워했기에 그랬던 것일까. 전공으로 삼기엔 느지막한 나이에 시작해서 정말 눈물 쏟으며 준비하던 시간이 엊그제 같은데 전혀 다른 일을 하며 살아간다. 오래 전에 오랫동안 만났던 친구와의 이별처럼 이제는 그저 추억처럼 남아있다. 이따금 돌아보면 손에 잡힐 것 같은 그 시간들이 신기루처럼 흩어져버리지만 말이다.

 

  고등학생이 되어서야 입시를 한참 준비하던 도중에 생겼던 나만의 피아노. 하지만 지금은 나에겐 없는 악기. 그 자리에 또 다른 건반악기가 함께 하고 있지만, 왠지 모르게 새로 사귄 친구와 같다. 날 잘 알았던 그 친구가 없기에 허전한 것인지 아니면 시간이 아쉬워서 헛헛한 마음이 드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말이다. 다만 그 순간들이 찰나처럼 빛나고 아름답다고 느껴질 만큼 기억에서 소거되어가기에 그런 것은 아닐까 싶다. 그래도 행복하니까 다행인 것 같다. 아팠던 만큼 성숙해진다는데 피아노로 인해서 힘들었고 슬펐고 웃었던 일들이 하나로 모아져서 어렴풋이 남은 건 절대적으로 다행이다. 이따금 떠오르는 순간에 그때 나 참 열정적이었지라는 것으로 넘어갈 수 있을 테니까. 그래도 아쉬우면 데이브 브루벡의 take five를 들으면 되리라. 그러면 행복해질 거다. 소중했던 시간으로 말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