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오셌쎄요. ^*^
http://blog.yes24.com/e10g1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꽃들에게희망을 (e10g10)
세상사에 관한 이런저런 수다를 떠는 공간이랍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3·5·7·8·9·10·11기 책,인문교양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14,88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Wish List
My Story
My Favorites
놀이터-놀다 가세요
세상사 이모저모
Plan& Ing &Finish
볼꺼리
About ~
이벤트
스크랩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전체보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미드나잇저널 혼조마사토 왕은사랑한다 오늘요리 드라마 브릿마리여기있다 질문하는책들 예문아카이브 중국기서 소설
2017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사진으로만 봐도 시원.. 
식당에서 아귀를 찜으.. 
내가 하지 않고 남이 .. 
아귀지리라니..이제 .. 
아귀탕 해장으로 끝내.. 

My Story
아 시원하다-맑은 아귀탕 | My Story 2017-02-22 20:21
http://blog.yes24.com/document/9305327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도 사는 재미가 되니, 내가 해놓고도  음식이 맛있으면 기운이 절로 납니다.

오늘 아귀지리를 해먹었는데. 어찌나 시원한지 속이 후련해지더군요.

조리 과정도 복잡할 게 없이 간단해서 앞으로도 가끔 해먹을 것 같습니다.

 

<재료 준비> 

먼저 재료는 아긔 한 팩. 요즘엔 잘라져  나와서 손질하는 게 간편하더군요.

육수(멸치, 다시마, 무),콩나물, 미나리, 파,청홍고추, 다진 마늘, 소금.

 

1. 아귀는 깨끗하게 씻어서 소금과 맛술을 뿌려서 30분에서 1시간 정도 재워둡니다. 그리고 씻어 둡니다.

2.콩나물은 머리 꼬리 다 잘라두고, 미나리도 잎은 따서 5cm 길이로 썰어둡니다.

  파, 청,홍고추도 썰어둡니다.

3.(멸치+다시마+무) 육수를 준비합니다.

4.맑은 아귀탕은  간장이 아니라 소금으로 간을 해야 국물이 탁해지지 않습니다.

 

 

 

 <요리하기>

1. 육수에 콩나물을 넣고 끓이다가, 아귀를 넣습니다. 생기는 거품은 제거하구요.

2. 다진 마늘, 썰어둔 파, 청홍고추를 넣고 끓이며 소금으로 간을 합니다.

3. 준비해 둔 미나리를 넣습니다.

 

*아귀 양에 비해 국물을 너무 많이 잡은 모양입니다.다음에는 건더기를 조금 더 넣어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오늘 처음 한 건데도 특별히 어려운 게 없었습니다. 시원하니 잘 먹고 나니 뿌듯하기까지 하더군요. 건더기인 아귀나 콩나물, 미나리는 식성에 따라 겨자 넣은 간장에 찍어 먹어도 좋습니다.^^

 

오늘 저녁은 이 아귀탕 한 그릇으로 뚝딱 해치웠습니다. 속이 뜨뜻해지고 포만감이 느껴지니 인생 뭐 있나 삼시 세끼 잘 먹고 잘 자고 배설 잘하면 그것만으도로 고마운 거지, 하는 안빈낙도의 마음까지 생기더군요.

 

*덧글: 술 마신 다음날 해장국으로도 그만이라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등을 갈면서 | My Story 2017-02-16 23:50
http://blog.yes24.com/document/9291932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며칠 전에 등을 갈았습니다.  등 본체가 고장이 났는지, 형광등을 갈아도 불이 들어오지 않길래,

바꾼 건데요. 

얼핏 보면 형광등같은데, LED등인데요, 전파사 분이 말씀하시길 요즘엔 저 본체 안에 등이 없다네요.

그래서 불이 안들어오면 전처럼 안에 등을 먼저 살피고 교체하는 게 아니라, 등 전체를 바꿔야 한다는데요,  형광등 수명이 다해서 바꿔야 할 일이 없으니, 그 형광등 비용이 절약된다고 하는군요. 같은 급수에선 밝기도 훨씬 밝다고 하구요.

 

등을 갈면서 기술이 진짜 빨리 발전하기는 하는구나 하고 실감했습니다.

전파사분 저희집 거실 등 보시면서,요즘엔 나오지도 않는 구식이라고 하면서 바꾸는 게 어떠냐고

권하셨습니다.

그말 듣고 보니, 진짜 구닥다리 등으로 보여서 바꿀까? 살짝 혹했습니다.

하지만 옛날 세대분들 대개 그렇듯 물건 고장 나기 전에 바꾸면 큰일 나는 줄 아는 우리 엄마, 단칼에 거절하시네요. 아직 멀쩡한데 왜 바꾸냐구요.ㅋㅋ

기술은 빠른 속도로 변하는 가운데 최신형 구입해서 문명의 이기를 먼저 누리는 얼리 어답터도 있지만, 이렇게 예전 스타일 고수하는 분도 있는 법이죠. 그러니 구형 물건도 여전히 팔리는 거구요.

 

백열등 생산 중단된지 몇년 된 걸로 아는데, 이제 형광등도 역사 속으로 사라지겠네. 하는 생각을 하면서, 집에 있는 형광등 한참 살펴봤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5        
나물, 털신, 예치금 | My Story 2017-02-10 23:44
http://blog.yes24.com/document/9276728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내일이 정월 대보름이라..나물 몇가지 해봤습니다. 도라지, 고사리, 시금치 그리고 이름 모를 나물 두 가지 더해서 다섯가지를 했는데요.

평소 때같으면 엄마가 하시는데, 올해엔 시금치 무치는 것 빼놓고 나물은 제가 볶았어요. 지난 설 때 제가 한 게 맛있었다고 저보고 하라셔서요.

그런데 오늘 나물은 그닥 맛있지 않았습니다. 지난 설때에는 제가 먹어봐도 괜찮았는데,

하수라는 게 이런데서 표가 나지요. 왜..고수들은 기량의 기복이 별로 없는데, 저같은 초자들은 어쩌다 맛있을 때가 있는데 그게 순전히 우연이 된거라 다음 번에는 그 맛을 내지 못하는 경우가 태반이지요.

어쨌거나 나물 해놓고, 부럼 사놓고..내일은 나물로 반찬 해결됐습니다.

 

 

 

 

엄마 털신인데요..요즘 제가 애용하고 있습니다. 어렸을 때 할머니가 신고다니던 신발이 이랬지요. 패션에 신경쓰는 분들은 쳐다도 안 볼, 나이들어 보이는 디자인인데, 저같은 패션 맹에겐  편하고  따뜻한게 제일이라 실용성에서 최고입니다. 멀리 외출할 때는 신지 않고, 동네 돌아 다닐 때엔 이만한 신발이 없을 것 같습니다. 마트 갈 때, 도서관 갈 때 잘 신고 다닙니다.

엄마한테 내 것도 사다 달라고 했는데 어디서 샀는지 기억이 안난다고 하시니, 아껴 신어야 되겠어요.^^

 

 

 

지난 번에 잘못 배송온 상품..원래 주인께 보내드렸더니, 이렇게 예치금으로 적립이 됐네요.

상품 주인이신 매니짱님이 예스에다 문의해서 제게 이렇게 배송비를 적립되게 해주셨어요.

매니짱님  번거로웠을텐데. 고맙습니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5)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잘못 온 배송 | My Story 2017-02-04 23:39
http://blog.yes24.com/document/9261856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오늘 저희 집으로  배송된 건데요, 받으면서 의아했습니다. 주문한 게 전혀 없으니요. 뭐지? 하면서

풀러봤는데, 결론은 잘못 배송온 것이었습니다. 예스 이벤트 상품이었는데, 제가 응모한 적이 없었으니요.  원주인은 얼마 전에 저한테 선물을 보내주신 분이었구요.

 

특별히 신경을 쓰지 않으면 일반적으로는 주문할 때 가장 최근에 주문한 최신주소로 배송이되니까요.

저 상품도 저한테 선물 주신 분 최신 주문 주소에 제 주소가 입력돼 있으니, 저한테 오게 된 거였지요.

엄밀히 말하면 배송이 잘못 된건 아니지만, 이런 경우가 종종 있는 걸로 알아요. 몇년 전에 저도 그런 적이 있었거든요.

 

다른 분께 책 선물 보내 드리고 나서 며칠 뒤 당시 수험생이었던 조카 참고서를 주문했거든요. 그때 저도 최신 주소가 제 주소인지 확인 안했더니 그 책이 그만 제가 선물 드린 분께 가게 된 거였지요. 그래서 부랴부랴 다시 배송받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다른 분께 선물을 하시거나, 다른 분 주문을 대신 해주셨거나 한 뒤라면 잊지 마시고, 꼭 최신 주소를  본인 주소로 바꿔 놓으세요. 그래야 다른 사람에게 배송되는 오류를 막을 수 있답니다.

 

*덧글: 이 상품은 제가 그분께 보내드리기로 했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직배송 중고책 예찬 | My Story 2017-02-03 22:0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9259760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지난 달 말하고 이달 초에 산 예스 직배송 중고 책들입니다. 

제가 중고로 사는 책들은 주로 제 값을 다주고 사기에는 그 가치가 애매하거나 보고 싶은데 도서관에는 없는 책들입니다. 대체적으로는 조선사 관련해서 주제로 다룰 때 읽을만 하겠다싶은 책들인데요,

가격은 정가의 반 이하인데, 완전히 새책은 아니지만 누군가의 손 때를 타지 않고 재고느낌 나는 정도라고 할까요. (상품 평가를 보고 본 흔적이 없는 책으로 구입하거든요)

'검계1,2'  경우는 조선시대 범죄, 치안과 관련해서 읽고 싶은 책이었는데, 도서관에는 없어서 사게 됐습니다. 그런데 가격이 1400원, 980원. 원래는 2008년 발행에 정가는 9800원이 책이거든요. 두 권을 다 살 수 있어서 운이 좋았습니다.

 

중고샵에서는 개인이 하는 곳과 예스 직배송이 있지만 저는 직배송만 이용해봤어요. 일단 가격이 싸고, 만원 넘으면 배송이 무료라서요. 단점은 책이 별로 없어서,원하는 책이 있으면 바로 구매하는 편이 낫고, 여러권 짜리인 책의 경우 그 아귀가 다 맞지 않는 경우가 많다는 거.

지금 사려고 하는 책 하나도 두 권 짜리인데 뒷쪽 책이 안나와서 구매를 못하는 상황입니다.

 

개인 중고샾은 대부분이 5만원이상 구입해야 배송비가 무료인데, 정가하고 같거나 심지어 더 비싼 책도 있다는 건 좀 이해가 안되더군요. 원하는 책이 있기는 한데, 그 책 외에 구입하고 싶은 다른 책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이용하게 되지 않았구요. 

 

요즘 온라인 서점의 이익이 좋아진 이유로 중고거래가 활성화된 덕도 있다지요. 더러 품절이 되거나 더 안나오는 책을 구하는데 도움이 되기도 하지요. 저처럼 사기엔 애매하고 도서관에는 없는 책 위주로 구입하는 분도 있을 테구요. 중고매장...잘 활용해보시길..^^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5)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8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스크랩이 많은 글
『어쩌다 보니 50살이네요..
[미드나잇 저널] 서평단 ..
왕은 사랑한다 1,2,3권-- ..
『오늘 요리』 서평단 모..
[브릿마리 여기 있다] 가..
많이 본 글
오늘 396 | 전체 3708085
2005-10-25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