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오셌쎄요. ^*^
http://blog.yes24.com/e10g1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꽃들에게희망을 (e10g10)
세상사에 관한 이런저런 수다를 떠는 공간이랍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3·5·7·8·9·10기 책,인문교양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22,39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Wish List
My Story
My Favorites
놀이터-놀다 가세요
세상사 이모저모
Plan& Ing &Finish
볼꺼리
About ~
이벤트
스크랩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전체보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나는혼자설준비가되어있다 위종 헤이그특사 감옥에가기로한메르타할머니 혼자라도괜찮아 싱글을위한책 에세이신간 공강 싱글스토리 사라에켈
2016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합리성이란 이름의 비.. 
이미 알고 있는 매국.. 
기념관에 대해 홍보와.. 
이완용은 제목과 같은.. 
꽃들에게 희망을님의 .. 

세상사 이모저모
절정, 청포도 이육사 | 세상사 이모저모 2016-05-19 23:51
http://blog.yes24.com/document/8647941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지방자치제가 실시된 이후 눈에 띄게 늘어난 것이 그 지역의 명사에 대한 발굴과 기념이 아닐까 싶습니다. 특히  지역과 관련있는 역사적, 문화적으로 의미있는 인물의 자취를 찾아내 알리고 있는데요, 요 며칠새 저항시인 이육사(1904~1944) 와 관련한 행사가 열려서 제 관심을 끌었습니다.

 

먼저, 지난 5월 10일 대구에 이육사 기념관이 문을 열었다는 소식인데요, 이곳은 이육사 시인의 고향인 안동에 이어 두번째 기념관이라고 하는군요. 육사시인이 청년기를 보낸 곳이 대구인데 그 사실을 아는 사람이 거의 없어서, 육사 시를 전공한 교수가 '264작은 기념관'이라는 이름으로 소규모 기념관을 지었다고 하구요.(264는 이육사 시인이 감옥에 갇혔을 때 수인번호였는데, 이 수인 번호를  필명으로 했지요. 본명은 이원록이구요)

 

그런가하면 어제는 서울 성북구에서 이육사 탄생 112년 기념문화제가 열렸습니다. 그렇다면 성북구하고 육사하고는 어떤 인연이 있을까요. 육사가 종암동에 거주하던 시절, 그의 대표작 '청포도'와 '절정'이 창작됐다고 해서, 성북구에서 그의 기념문화제를 마련하고 있다는 군요.(육사시인의 탄생일은 음력 4월 4일)

 

흥미로운 사실은  육사의 대표작 '청포도'의 시비가 있는데, 이 시비는 포항시에서 남구 동해면에 세웠다는 거. 육사가 그곳 청포도원에 앉아 바다에 떠다니는 하얀 돛단배를 보고 시상을 얻고 '청포도'를 완성했다고 해서 이곳에 시비를 건립한 겁니다. 

 

지자체에서 이렇게 인물의 자취를 찾아내, 기념관을 짓거나 명소를 만들려고 하는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지요. 지역의 인지도와 이미지를 높이는가 하면 한 명의 방문객이라도 더 유치하려는 목적인데요, 볼거리나 문화적 유산이 많아진다는 점에서 환영할만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인물의 다양한 모습을 알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구요.

다만 그런 취지를 살리려면 우후죽순으로 늘어나는 것에 비해 속빈 강정이 되지 않도록 그 이름과 지역에 걸맞는 내용과 컨텐츠를 갖추는 것이 관건이겠지요.

 

 

 

<대구시 중구 경상감영1길 67-10)에 세워진 '264 작은 문화관' 외부와 내부>

 

 

<성북구청에서 주최한 이육사 탄생 112주년  기념 문화제>

 

 

   <포항시 남구 동해면 '청포도'시비>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3)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7        
사극작가 신봉승선생이 돌아가셨군요. | 세상사 이모저모 2016-04-20 22:31
http://blog.yes24.com/document/8575552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TV 대하사극 장르를 개척하며 ‘역사의 대중화’에 앞장섰던 방송작가·소설가 신봉승(사진)씨가 19일 폐암으로 별세했다. 83세. 고인은 특히 83년부터 90년까지 방송된 MBC ‘조선왕조 5백년’ 시리즈 11개의 극본을 모두 쓰며 큰 인기를 끌었다. 종전 야사 중심의 TV사극과 달리 『조선왕조실록』을 정독한 후 집필해 정사에 기초한 ‘정통사극’의 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1933년 강원도 강릉에서 태어난 고인은 강릉사범학교와 경희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60년 ‘현대문학’을 통해 시·문학평론으로 등단했고, 이어 다수의 영화·TV 드라마 극본을 썼다. TBC 시절 첫 번째 사극 ‘이성계’에 이어 ‘사모곡’ ‘별당마님’ ‘임금님의 첫사랑’ 등을 히트시켰다. 정사 중심의 정통 사극은 80년대 시작했다. 82년 KBS ‘풍운’을 거쳐 83년 51살에 MBC ‘조선왕조 5백년’의 집필을 시작했다. 당시는 『조선왕조실록』이 3분의 1 정도만 국역된 상태라 “한문으로 방대한 원전을 읽는 어려움이 컸고 종친회와의 마찰, 정보기관과의 갈등도 겪었다”고 고인은 회고한 바 있다. 그외 KBS ‘한명회’(1994), MBC ‘영웅시대’(2004~2005) 등의 드라마와 『대하소설 조선왕조 5백년』(48권), 『왕건』, 『왕을 만든 여자』 등 다수의 저작을 남겼다.  기사 출처:중앙일보

 

............................................................................................................................................

 

우리나라 정통사극의 대명사작가였던 신봉승선생이 영면하셨네요. 어렸을 때 이분 사극 정말 많이 봤는데요. 고인은 처음부터 정통사극을 집필한 게 아니라 70년대엔 멜러색이 짙은 사극을 쓰셨지요.

80년대 '조선왕조 5백년시리즈'는 그의 대표작으로 지금까지도 회자되는 작품이지요. 특히 계유정란을 다룬 '설중매'는 5공화국 집권과정과 맞물려 남성들에게 인기가 대단했던 기억이 나구요. 이 작품으로 칠삭동이에 살생부를 주도한 한명회 캐릭터가 부각됐지요.

 

조선역사에 관심있는 대중으로서 이분 드라마는 물론이고 책도 몇권 읽었고, 3년전에는 강연도 들었는데, 신봉승 선생은 몇 년에 걸쳐 조선왕조 실록을 독파했던, 고증과 사료를 중시한 작가였다고 하지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4        
오호,,,한강 '채식주의자'가 맨부커 상 후보에 올랐네요. | 세상사 이모저모 2016-03-10 23:36
http://blog.yes24.com/document/8486400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한강 작가가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맨부커상'후보가 됐네요. 오호. 후보작은 '채식주의자'로 저도 읽은

작품이라 괜히 반가운 마음이 들고 더 아는 척 하고 싶어졌어요. 조금 어렵다는 느낌을 받기는 했지만

소재도 독특하고, 풀어가는 기법에서 아주 강렬한 인상을 받은 작품이었지요.

상에 연연하지 않는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이렇게 권위있는 상에 후보로 오르니 반가운 마음에 포스팅해봤습니다. 

....................................................................................................................................

소설가 한강, ‘맨부커상’ 후보 올라···한국인 최초

 

소설가 한강(46)이 한국인 최초로 맨부커상(Man Booker International Prize) 후보에 올랐다고 연합뉴스가 10일 보도했다.
맨부커상은 노벨문학상, 프랑스 공쿠르상과 더불어 세계 3대 문학상으로 불린다.

소설가 한강                                                        채식주의자 표지

10일 KL매니지먼트 등에 따르면 맨부커상 선정위원회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한강을 포함한 13명의 후보를 발표했다. 한강은 2004년 한국에서 발표한 소설 ‘채식주의자’(영문명 The Vegetarian)로 후보에 올랐다. 이 소설을 영어로 옮긴 번역가 데보라 스미스도 함께 후보에 올랐다.

‘채식주의자’는 지난해 1월과 올해 2월 영국과 미국에서 출간됐다. 이번 맨부커상 후보에는 터키의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인 오르한 파묵도 이름을 올렸다.

선정위원회는 다음 달 14일 최종 경쟁후보 6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맨부커상은 1969년 영국의 부커사가 제정한 문학상으로, 영어로 쓴 소설 중 수상작을 선정한다. 선정위원회는 올해 155개 경쟁작 중 후보를 선정했다.-출처: 경향신문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4        
'대한제국의 길' 조성, 최초의 신소설 이인직의 '혈의 누' 경매 | 세상사 이모저모 2016-02-11 23:28
http://blog.yes24.com/document/8433957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석달전부터 20세기 조선사와 관련한 책을 읽는 중이라 조선말, 대한제국 이시기 역사에 대한 이모저모에 대해 탐구하고 있습니다. 워낙 혼란스러운 시기였던지라, 복잡다단일들도 또 새로운 변화도 많이 일어났던 때인데요,오늘 제 관심을 끄는 기사가 있어서 소개해봅니다. 이 시기와 관련있는 역사적인  탐방로가 조성되고 경매가 마련되고 있다는 소식이에요^^

 

 

덕수궁 돌담길을 쭉 걸어올라가서, 정동 쪽을 걷다보면, 조선말 이시기 역사의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데요, 이곳 근방 2.5km에 역사탐방로인 '대한 제국의 길'이 조성된다고  하는군요.

 

관련기사입니다.

.......................................................................................................................................

정동길 2.5㎞ ‘대한제국의 길’ 된다

 

서울 정동 주변에 대한제국의 흔적을 되살린 역사 탐방로가 만들어진다.
서울시는 국세청 별관 부지부터 덕수궁, 옛 러시아 공사관 건물, 배재학당 터를 지나 정동 전망대까지 연결되는 2.5㎞ 길이의 ‘대한제국의 길’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이 길을 걸으며 구한말의 역사를 되새겨보자는 뜻이라고 한다.

이 길 주변에는 덕수궁 대한문, 창덕궁 선원전 터 등의 대한제국 유산 12개가 있다. 오승민 서울시 도심개발팀장은 “순조롭게 작업이 진행되면 2018년께 이 탐방로가 완성된다”고 말했다.

 

 

 

기사 전문: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5&aid=0002595450 (링크는 되지 않습니다)

........................................................................................................................................

 

요즘 고서 혹은 근현대 문학과 관련한 초판본이나 희귀본 경매소식이 자주 들리네요. 이인직의 '혈의 누' 재판본과 김소월의 스승인 안서 김억의 '해파리의 노래'도 경매장에 선보인다고 하는군요. 최초의 신소설로도 유명한 '혈의누'는 오래전에 저도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아스라이 남아 있는 작품인데..작가 이인직은 소설가,연극인, 언론인으로 뛰어난 활동을 보였지만 안타깝게도 적극적인 친일파로 분류되는 인물이지요. 이완용 비서 출신이었구요.

관련기사입니다.

.........................................................................................................................................

최초 신소설 '혈의 누' 재판 7000만원 경매 출품…'진달래꽃' 기록 넘을까

 

한국 근대문학사를 수놓은 소설과 시집 희귀본 약 400점이 경매에 나온다.

고서 경매업체인 화봉문고는 오는 20일 열리는 제36회 현장경매에 이인직의 ‘혈의 누' 1908년 재판본, 김억의 ‘해파리의 노래’ 초판본 등 희귀 도서 340종 445점이 출품된다고 밝혔다.

 

 

 

‘혈의 누' 재판본의 경매 시작가는 7000만원이다. 평가가치는 1억5000만원으로, 이번 경매에 출품된 책 중에서 가장 비싸다. 신문학 최초의 소설인 ‘혈의 누'는 발간되자마자 판매금지 처분을 받아, 아직까지 초판본이 한 권도 발견되지 않은 책이다. 이인직은 일간지 ‘만세보(萬歲報)’의 주필로 일하면서 이 신문에 ‘혈의 누'를 연재했다.

 

기사 전문: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366&aid=0000315682(링크는 되지 않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소월 시집 '진달래꽃' 초판본 한국 현대문학사상 최고가로 낙찰 | 세상사 이모저모 2015-12-22 23:26
http://blog.yes24.com/document/8347323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윤동주의 '서시'와 함께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애송하는 시로 꼽히는 김소월의 '진달래꽃',  '진달래꽃' 초판본이 경매에 나와 한국 문학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네요.

아래 기사의 사진에서 벌써 오래 전 작품이라는 걸 알수 있네요. 초성에 자음군이 오고, 좌측에서 우측으로 읽게 돼 있는 표기는 오히려 신선해 보이기까지 합니다.

이 시집에 실려있는 작품으로는 '진달래꽃','엄마야 누나야','초혼',' 산유화' 등을 비롯해서 모두 127편이구요. 그러고보니 마야의 '진달래꽃'을 비롯해서 언급한 네 작품 모두 노래로 만들어졌네요. 소월의 작품은 유난히 노래로 많이 불려지는 걸 보면 그만큼 우리 정서에 맞고,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는 말이겠지요.

 

 

.................................................................................................................

ㆍ현대문학 사상 최고가 낙찰

 

 

김소월(1902~1934)이 생전에 낸 유일한 시집인 <진달래꽃> 초판본(사진)이 1억3500만원에 낙찰됐다. 한국 현대문학작품 사상 최고가다.

20일 경매사 화봉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고전문화중심에서 열린 제35회 화봉현장경매에서 김소월의 <진달래꽃> 초판본이 처음 9000만원에 경매를 시작해 1억3500만원에 팔렸다. 이 작품 이전에 국내 현대문학작품 경매 사상 최고가를 기록한 책은 지난해 11월19일 팔린 백석의 시집 <사슴>으로, 당시 7000만원에 낙찰됐다.

 

 


출처및 기사전문: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32&aid=0002660811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스크랩이 많은 글
[금강] 3부작 서평단 모집
『나는 혼자 설 준비가 되..
[서평단 모집] 조선왕조실..
『이상한 논문』 서평단 ..
[헤이그의 왕자 위종]~3/2..
많이 본 글
오늘 993 | 전체 3582204
2005-10-25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