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엉금엉금 책 읽기
http://blog.yes24.com/ejs01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외딴방』: 오랜만에 다시 꺼내 읽고서 | 2023-01-20 22:11
http://blog.yes24.com/document/1745321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외딴방

신경숙 저
문학동네 | 2001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한때 가장 많은 위로를 받았던 소설이었고, 신경숙이란 이름 세 글자만 들어도 마음이 따뜻해지던 때가 있었다. 좋아하는 소설가 목록의 상위에서 내려올 일이 없을 것만 같았던 그녀였는데, 표절 시비가 있었고 그녀가 자신의 부주의를 인정한다고 했었기에 몇 년 동안 그녀의 소설엔 손을 대지 못했다. 나도 모르게 얼마 전에 신경숙 소설가의 『외딴방』에 손이 갔고, 그대로 내리 읽었다. 여전히 좋았으나 예전만큼의 감동은 줄었다. 

 

  흐른 시간 탓도 있고 예전의 나와 지금의 나는 조금 달라졌으니까 예전만큼의 감동은 느낄 수 없을 거라고 여겼다. 그리고 나는 뭐랄까, 좀 삐친 어린 아이같은 기분이 되었다. 나한테 위로를 주었던 소설 속 그녀의 문장들이, 그것의 진정성이 표절 사건 이후에 어느 정도 탁해져버린 듯했다. 신경숙 소설가는 이 소설에서 서울예대 입학 실기시험을 보던 때의 일화를 썼다. 꿈이란 주제에 맞춰 수필을 써냈는데, 누군가에게 좋은 이야기를 들려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썼다면서. 

 

  소설 속에서 쓰여진 내용이라 실제로 있었던 일인지 꾸며내서 쓴 일인지는 모르겠지만…정말 신경숙 소설가의 꿈이 다른 사람들에게 아름답고 좋은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이었다고 믿고 싶다. 그렇다. 개인적으로 『외딴방』에서 제일 좋아하는 문장은 다음과 같다. "글쓰기, 내가 이토록 글쓰기에 마음을 매고 있는 것은, 이것으로만이, 나, 라는 존재가 아무것도 아니라는 소외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은 아닌지." (본문 20쪽)

 

  작가 분들이 쓰는 글에 비하면 어린 아이의 투정이나 말장난에 불과할 뿐이지만 나도 일기나 단편소설이랍시고 무언가를 써본 적이 있다. 제일 많이 쓴 건 책 리뷰인데 잘 써보려고 마음을 다잡고 쓴 리뷰는 몇 편 되지 않는다. 그런 것들을 쓰고 있으면 신경숙 소설가의 소설 속 문장처럼 한순간이나마 내가 아무것도 아니라는 소외에서 살짝 비켜나 있는 듯했다. 그런 착각도 오래가지는 못했지만 말이다. 소외감이라는 게 그렇게 쉽게 뿌리쳐지지는 않았다. 

 

  근데 그게 당연한 거 아닌가. 그녀의 글쓰기와 나의 글쓰기는 많이 다르다. 결국 내 글은 나 자신에 대한 글 밖에는 안 되며, 세상에 대한 투정 밖에는 되지 않기 때문이다. 신경숙 소설가는 『외딴방』에서 다른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썼다. 작가는 다른 사람에 대해서 생각하기를 자기 자신에 대해서 생각하기보다 더 오래도록, 더 깊게 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할지도 모른다. 그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밸런트레이 귀공자』: 우리는 모두 편파적인 지지자다 | 2022-12-28 16:19
http://blog.yes24.com/document/173408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밸런트레이 귀공자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저/이미애 역
휴머니스트 | 2022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크게는 18세기 스코틀랜드에서 벌어진 전쟁이 시발점이 되는 이야기이나, 작게는 듀리스디어 가(家)에 사는 가족들에게 일어나는 불화가 연이어 터져나오는 이야기이다. 국가적인 사태에서 시작하여 가정 내의 사건으로 번지게 된 이야기가 어떤 식으로 끝을 맺을지 내내 궁금해하며 소설을 읽어가는 재미가 컸다. 비극적인 결말을 예상하고서 읽어도 결말을 읽는 순간에 밀려드는 안타까움과 슬픔, 그리고 이런 특별한 소설을 써낸 작가에 대한 존경심으로 여운이 오래갔다.

 

  때는 1700년대, 스코틀랜드에서 제임스 2세가 폐위되고 그의 친척인 독일 하노버 왕가의 조지가 왕위를 잇는다. 이에 저항하여 제임스 2세의 아들인 제임스 프랜시스 에드워드 스튜어트를 왕위에 추대하려는 봉기가 벌어지는데, 이를 '자코바이트 봉기'라고 한다. 흔히 찰리 공이라 불렸던 찰스 에드워드 스튜어트는 자신의 부친을 스코틀랜드의 왕으로 추대하려고 봉기를 주도하기도 했다고 한다. 

 

  스코틀랜드의 듀리스디어 저택에는 듀리스디어 경과 그의 아들인 밸런트레이 귀공자와 헨리가 있었고, 원래는 밸런트레이의 아내였으나 후에 헨리의 아내가 되는 앨리슨 그레임도 있었다. 어떤 운명의 장난처럼 헨리는 집안에 남아서 다른 가족들과 함께 조지를 지지하는 입장을 취하고, 밸런트레이는 전쟁의 최전선에 뛰어들어 찰리 공의 신임을 얻게 된다. 그리고 듀리스디어 저택에 하인으로 들어간 매켈러가 모든 상황을 곁에서 지켜보며 이야기를 이끌어간다. 

 

  듀리스디어 가의 형제는 스코틀랜드 전쟁 때문에 입장이 갈리고, 나중에는 서로에게 칼을 겨누는 사이가 되어버리는데 그들도 어릴 적엔 서로 장난치면서 놀기 좋아하는 여느 형제들과 다름이 없는 사이였다. 서로의 마음 속에 한번 불신과 불안, 탐욕이 자리잡자 그것이 재로 변하기 전까지는 그저 활활 타오르기만 했다. 밸런트레이 귀공자는 나중에 인도로 떠났다가 집으로 다시 귀환한 적이 있는데, 그는 낯선 언어(힌두스타니어=인도어)를 쓰는 외국인을 데리고 왔다.

 

  이미 밸런트레이 귀공자에게 상당한 액수의 돈을 갈취당하다시피 하고 커다란 모욕감을 얻은 적이 있는 헨리와 다른 가족들은 달갑지 않은 귀환자 때문에 다시 한 번 마음을 졸이게 되고 불안에 떨었다. 스코틀랜드어가 아닌 힌두스타니어와 같은 낯선 언어처럼 듀리스디어 가문 사람들에게 밸런트레이 귀공자는 언제나 이질적이고 불안감을 느끼게 하는 존재였다. 그는 귀환해서는 안 되는 존재였다. 

 

  그들에게 스코틀랜드적인 것, 그리스도교인다운 것, 교양있는 것, 스코틀랜드식 영어, 피부가 흰 사람들은 언제나 친숙하고 편안한 것들이었으며 그것이 바로 영원한 마음 속 고향이었던 반면 그 반대의 것들은 언제나 악마적인 것이나 악마 그 자체로 불리울 수 있었다. 처음에는 그들에게 있어 밸런트레이 귀공자가 어쩔 수 없이 악마가 되었다면, 나중에는 확실한 악마로 자리매김하여 신의 가호만을 바라게 되니 참으로 애석한 일이다. 밸런트레이 귀공자가 스코틀랜드 봉기에 뛰어들어 생사를 알 수 없는 위험에 놓이게 된 건 그가 원한 바는 분명 아니었다. 

 

  매켈러가 만약 헨리가 아닌 밸런트레이와 친했다면 이 소설은 전혀 다른 이야기가 되었을지 모른다. 그때는 분명 악마의 자리에 밸런트레이가 아닌 헨리의 형상이 놓이게 되리라. 매켈러 자신도 스스로 헨리에 대한 편파적인 지지자였음을 밝히는 문장이 나오기도 한다. 그도 자신에게 익숙하고 유리한 것을 지지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건 그뿐만이 아니라 인간 모두에게 적용되는 보편적인 삶의 방식이기도 하다. 

 

- 말보다 목소리가 더 중요하고, 말의 내용보다 말하는 사람이 더 중요하게 느껴진다는 것은 인간 감정에 내재한 최악의 약점 중 하나다. (본문 163쪽)

 

- 불속에서 뭐라도 건져내려면 사실을 적나라하게 있는 그대로 보아야 합니다. 전 편파적인 지지자입니다. 우리 모두 그렇습니다. (본문 183쪽)

 

- 나는 내가 다른 사람들의 얼굴에 얼마나 의존하고 있는지를 한번도 느낀 적이 없었다. 고립감이 배 속에서 불처럼 타올랐다. 마치 집에 남은 우리가 진짜 망명자인 것 같았다. 듀리스디어와 솔웨이사이드, 그리고 이 고장을 고향으로 만들어주고 공기를 달콤하게 해주며 언어를 기분 좋게 들리게 해주었던 그 모든 것이 나의 옛 주인들과 함께 떠나서 바다 건너 멀리 가버린 것 같았다. (본문 261쪽)

 

- 자네는 내 동생을 사랑한다고 생각하지. 장담컨대 그것은 습관에 불과한 거라네. 자네의 기억을 되돌아보게나. 자네가 듀리스디어에 처음 왔을 때 내 동생은 아둔하고 평범한 젊은이로 생각했던 것이 기억날 걸세. 지금도 그애는 그때만큼 젊지는 않지만 똑같이 아둔하고 평범하지. 자네가 그 애 대신 나와 어울렸다면 지금은 열렬히 내 편을 들었을 걸세. (본문 295쪽)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동 카즈무후』: 독특하고 지혜로운 문장이 빛나는 | 2022-12-06 13:49
http://blog.yes24.com/document/172355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동 카즈무후

마샤두 지 아시스 저/임소라 역
휴머니스트 | 2022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부잣집에서 나고 자라 신학교 학생이 된 '벤치뉴'는 이웃집 소녀인 '카피투'를 진심으로 사랑했고 사랑의 결실이 맺어져 결혼까지 했다. (그는 집사인 '주제 지아스'의 도움으로 신학교를 중퇴하고 신부가 되지 못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아내에 대한 불신과 질투심이 생기기 시작하더니, 진심으로 사랑했던 아내가 진심으로 아꼈던 친구와 바람이 났다는 확신에 이르렀다. 

 

  벤치뉴의 마음 속에 불신과 질투의 싹을 심어 놓은 악마는 그를 파국에 이르도록 만들었다. 그런데, 정말로 카피투가 남편의 친구와 바람이 났고 보기 좋게 남편을 속인 것일까? 독자는 카피투의 속내에 대해선 제대로 알 수가 없다. 이 소설을 읽을 때 독자는 벤치뉴를 읽는 셈이다. 그의 속내를 읽는 셈이다. 물론 그의 속내가 모두 말하여지지는 않았다.

 

  어떤 소설가도 모두 말할 수는 없다. 그렇게 하지도 않을 것이다. 어쨌든 독자는 벤치뉴의 마음만 '많이' 알 수 있을 뿐, 카피투의 속내에 대해선 알 수는 있는 부분이 몹시 부족하다. 진실은 무엇일까? 한 사람의 입장만 듣고 진실을 제대로 알기는 어렵다. 신문도 보수신문과 진보신문을 모두 읽는 게 더 좋다고 한다. 한 쪽의 목소리만 들어서는 진실을 외면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벤치뉴는 카피투의 눈이 바다를 닮았다고 한 적이 있다. 그리고 오랜 친구인 에스코바르가 바다에 빠져 죽었을 때, 그는 아내가 친구의 죽음을 진심으로 슬퍼하는 모습을 목격하고 돌이킬 수 없는 질투심에 휩싸였다. 그는 나중에 글로 적었다. 바다를 닮은 아내의 눈, 바다에서 헤엄치다가 익사한 친구, 그리고 영원히 육지에 속한 사람인 자신에 대한 글이었다. (이 책에는 삶의 부분들에 대한 비유가 곳곳에 있다.)

 

  아내와 친구를 진심으로 사랑했는데도 그는 마음 속 악마 때문에 파멸로 걸어들어갈 수밖에 없었다. 악마는 그를 연옥으로 서서히 이끌어갔다. 그가 신학교 학생으로 계속 지내다가 정식으로 신부가 되었다면 연옥이 아닌 천국으로 갈 수 있었을까. 나는 『동 카즈무후』를 읽었고, 그것은 벤치뉴라는 사람의 속내를 읽은 것이었으며, 짧게는 벤치뉴를 읽었다고 말할 수도 있었다.

 

  그러나 그를 모두 읽지는 못했다. 동 카즈무후, 그러니까 '무뚝뚝 경'이 말하지 않은 것까지 파악하려는 노력을 해볼 수도 있겠지만 그건 너무 어려운 일이었다. 나에겐 단서가 턱없이 부족하니까. 더군다나 카피투, 에스코바르라는 책을 읽지도 못했으니. 소설의 끝에 이르면 벤치뉴가 '오셀로 증후군'(의부증, 의처증)을 앓았을 수도 있다는 단서가 나온다. 

 

  그런데, 글을 읽는 사람에 따라서 그가 의부증이 맞다고 확신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겠지만, 나같은 경우에는 그 정도 질투나 불신에 굳이 증후군이라는 말까지 붙여야 하나?라는 물음을 했다. (그러고 보면 나도 질투나 불신을 곧잘 하는 모양.) 『동 카즈무후』는 줄거리는 단순했지만 마샤두 지 아시스의 문장이 독특하고 지혜로웠기 때문에 그저 그런 소설들 속에서도 분명 톡톡 튈 수 있는 소설이었다. 글이 좀 어렵더라도 한 번 몰입하면 끝까지 빠져들어서 읽게 된다. 

 

*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앵두머루
느리지만 나름대로 즐거운 독서 생활을 누립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나의 리뷰
태그
lifeis 소설속최고로가여운캐릭터인오바요조 좋아하는영화 오리무중에이르다 데이비드포스트월리스 어서와한국은처음이지 슬픔을공부하는슬픔 언젠가아마도 글쓰기 여행
2023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최근 댓글
우수 리뷰 선정을 축하드립니다. 좋은.. 
고전, 거기에 더해 장편소설을 읽는 .. 
앵두머루님 이 주의 우수 리뷰로 선정.. 
우수리뷰 선정되심을 축하드립니다.^^ 
읽고 싶었는데 리뷰 잘 보고갑니다. 
오늘 11 | 전체 15120
2011-01-09 개설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