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하늘에서 가장 밝은 별 - 시리우스
http://blog.yes24.com/elika100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루피너스
책이 없는 방은 영혼이 없는 육체와 같다. by 기케로 루보크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42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일상에서
스크랩:)
♡당첨♡
나의 리뷰
예전리뷰
Best리뷰
한국문학
외국문학
역사인문
예술과학
가정살림
자기관리
정치경제
컴퓨터IT
유아아동
에세이 :)
기타리뷰
영화리뷰
공연리뷰
전시리뷰
국내여행
해외여행
나의 메모
♡ 좋.은.글 ♡
태그
달팽이가사랑할때 딩모 여과와우유애정 로맨스.증허락.동화.보보경심. 어두운복도아래로 꼰대김철수 소녀의여행 굿걸 추리 로맨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따뜻한 그림체에 마음이 힐링되는 도서.. 
그림이 메리 포핀스의 이미지와 정말 .. 
잘 보고 갑니다 
WKFR QHRH RKQLSWK 
새로운 글

전체보기
그토록 가지고 싶은 문장들 : 명문장과의 조우 | 예전리뷰 2016-05-24 21:1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86592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동아일보와 함께하는 독자 서평 참여

[도서]그토록 가지고 싶은 문장들

신정일 저
세종서적 | 2016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단아한 표지의 한 줄기 꽃과 함께 내 마음을 사로잡은 책 제목 '그토록 가지고 싶은 문장들'. 순간 이 책을 읽고 싶다, 갖고 싶다, 사랑하고 싶다는 마음이 거세게 일렁였다. 첫눈에 반한다는 것이 이런 마음일까? 책을 좋아하고, 책 읽기를 즐기는 사람이라면, 책과의 만남을 통한 이런 두근거림은 자주 접하게 된다. 이렇게 인연이 된 책들을 읽고, 기록하며, 소중히 간직하기도 한다. 책 속에 담겨있던 많은 이야기들이 내 안에 쌓여 삶을 풍요롭게 하고, 자신을 좀 더 성숙시킨다. 책은 그 자체로 지혜의 샘이자 스승이다.

책을 읽다 내 마음을 뭉클하게 하거나, 감정이입이 되는 문장이 나오면 모서리 부분을 살짝 접는다. 때론 밑줄을 칠 때도 있지만 보통은 이렇게 접는 편이다. 다 읽고 난 후엔 접었던 부분을 다시 펼쳐서 그 장에 담겨 있던 문장이나 구절들을 노트나 블로그에 기록한다. 그리고 다시 한 번 곱씹어 읽어 본다. 책이라는 넓은 바다에서 문장이라는 물고기를 낚는 것이다. 그러나 이 책 '그토록 가지고 싶은 문장들'은 읽다가 접는 부분이 많아져서 접기를 포기했다. 이 책은 그 자체로 '명문장의 집약' 인 것이다. 한 페이지, 한 페이지 넘겨 읽으면서 얼마나 고개를 끄덕이고, 생각에 빠지기도 했는지 모른다. 내가 접해 보지 못 했던 작가와 작가의 작품을 알아가는 재미도 있다. 혹 접해 보았으나 그 속에 이런 명문장이 있었던가? 싶은, 재발견하는 재미도 있다.

책은 1부 : 번민으로 잠 못 이루는 당신에게, 2부 : 냉혹한 세상 속 당신에게, 3부 : 진정한 행복을 꿈꾸는 당신에게, 4부 : 인생의 참된 의미를 찾는 당신에게 총 4부로 구성되어 있다.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도 좋지만 지금 내가 필요로 하는 것, 지금 나의 상황 등을 고려해 해당되는 '부'를 먼저 읽어보는 것도 괜찮다. 지나간 것을 좇지 말고 아직 오지 않은 일은 마음에 두지 말라. 과거는 이미 흘러가버렸으며 미래는 아직 이르지 않았다. 그러므로 단지 지금 하고 있는 일만을 있는 그대로 잘 관찰하라. 흔들림 없이 동요 없이 오직 오늘 해야 할 것을 열심히 하라.  『일야현자경 中』 <p.24​>

나보다 앞서 살다간 동서고금의 수많은 현인들의 가르침과 지혜의 정수가 이 책 속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저자 또한 오랜 독서 생활을 통해 다양한 책을 접해왔고, 그 책 속에서 건져 올린 문장들을 이 한 권의 책에 오롯이 담아냈다. 삶이 힘들고, 지치고 아플 때, 외롭고 고독할 때, 저자를 다시 살게 한 것도 그의 가슴속에 간직되어 있던 문장이었음을 고백한다. 살아가는 시대와 상황은 다르지만 그 속에서 인간이 느끼는 '보편적 감정'이라는 것이 있다. 나보다 먼저 그런 어려움과 아픔을 겪었고, 슬픔을 겪었던 사람들. 그들이 체득한 삶 속에서 건저 올린 문장과 글들이 한 알의 밀알이 되어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위로와 격려를 전해 준다. 괴로움을 겪지 않고서는 어떤 사람도 숭고하게 될 수 없다. 괴로움은 영혼을 숭고하게 만든다. 괴로움을 견디면 견딜수록 비천한 인격은 점점 자취를 감추고 사상적 감정과 의지가 순화되어 고상하고 의젓한 기품을 갖게 된다. 『세네카의 말 中』 <p.124​>

이렇듯 책 속 문장을 통해 우리는 문장 속 내재된 진정한 가치와 의미를 알게 된다. 때론 하나의 문장이 내 가슴에 영롱하게 빛나는 별이 되어 걸리기도 한다. 그만큼 문장의 힘은 강력하며 힘들고 생각이 복잡해지는 시대를 가열하게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희망이라는 물꼬를 터준다. 나 자신을 가치 있는 존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일으켜 세우는 책 속 문장과 글은 분명 어제보다 나은 삶이 될 수 있도록 우리 삶을 더 탄탄하고 견고하게 만들어 줄 힘이 되리라 믿는다. 가장 훌륭한 시는 아직 쓰이지 않았다. 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아직 불러지지 않았다. 최고의 날들은 아직 살지 않은 날들 가장 넓은 바다는 아직 항해되지 않았고, 가장 먼 여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불멸의 춤은 아직 추어지지 않았으며, 가장 빛나는 별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별 무엇을 해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 비로소 진정한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더 이상 알 수없을 때 그때가 비로소 진정한 여행의 시작이다.  『나짐 히크메트의 시 '진정한 여행' 中』 <p.184​>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9 | 전체 88067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