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銀이의 천천히 숨쉬는 공간
http://blog.yes24.com/enjch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은이
간단한 삶의 넋두리와 두서없는 리뷰를 위한 공간입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8·9·10·11·14기 공연·음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2,28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삶에 대한 짧은 생각
책에 대한 짧은 생각
소소한 일상
공연 정보 및 짧은 생각
기타 공연 리뷰
자작시
창작
스크랩
나의 리뷰
"銀"이의 감상-고전
"銀"이의 감상-과학
"銀"이의 감상-문학
"銀"이의 감상-인문
"銀"이의 감상-예술 기타
"銀"이의 감상-전시 음반 영화
"銀"이의 감상-뮤지컬
"銀"이의 감상-연극
"銀"이의 감상-클래식 및 기타
나의 메모
내게 너무 소중한 글들
앞으로 읽을 예정인 책들
태그
가을공연 조혜정피아노독주회 아리랑중사철가 HJ컬쳐의공연 공연초보관람자를위한공연 유쾌한미망인 발레안나카레니나 하반기예술의전당공연 영화를무대위에서구현한뮤지컬 문학원작중소극장뮤지컬
2021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즐겨찾는 블러그
최근 댓글
타이레놀은 없어서 비슷한 성분의 약을.. 
이사 잘 하셨군요. ^^ 자동환기시스.. 
이사하신다고 고생 많으셨어요... 이.. 
수고하셨네요. 이사한다는 얘긴 들었는.. 
은이님... 책 잘 받았습니다. 이.. 
새로운 글
오늘 9 | 전체 597698
2008-11-24 개설

전체보기
피켓팅도 아니고 아세트아미노펜 구하기 대작전. | 소소한 일상 2021-06-16 15:06
http://blog.yes24.com/document/1458087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요즘 들어 아세트아미노펜 대 난장판이 벌어지고 있다.

작년 마스크 이후 피터지는 경쟁을 뚫고 아세트아미노펜 제제를 브랜드 상관없이 구하느라 정신이 없다.

가장 아쉬운 점은 '타이레놀'이라는 상품명을 정부 담당자가 말해버린 탓에 동일성분 약들을 어렵사리 구해놔도 빠지는 속도가 매우 늦다는 점이다.

 

오늘 아침도 서버 다운 현상을 겪으며 한미약품의 써스펜지속정을 달랑 60개 구하는 데 성공했다. 한 약국당 최대 구매 가능 수량이 60개다.

 

타이레놀 500mg은 약국당 오는 100개가 도착해서 한숨을 돌렸고 지속형 제제는 써스펜지속정으로 한숨을 돌리게 된 셈이다.

문제라면 많이 사가려는 백신 접종(대기)자와 나 사이의 실랑이다. 복용 여부가 불분명한데 수량도 부족하니 사재기하듯 쓸어가려는 사람들이 나온다.

 

방문 일행 당 하나로 못 박고 판매하는데 그것에 불만이신 분들이 많다. 하지만 어쩌랴. 누군가에게 많이 팔면 정작 필요한 사람중 일부는 하나도 구매하지 못하고 여기저기 전전하며 다닐 것이 뻔한 것을.

코로나 사태가 뭐가 되든 일단락이 되어야 평온한 약국의 일상을 많을 것 같아 제발 일상이 돌아오길 기다리고 있다. 

 

살다살다 공연 티켓팅에 쓰던 실력을 약 구매에 쓰게 될 지는 꿈에 몰랐다. 그래도 간발의 차이로 14만개 물량에서 60개 건졌으니 그것에 만족하는 하루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4        
이사 후 얼추 정리를 마쳤습니다. | 소소한 일상 2021-02-23 20:13
http://blog.yes24.com/document/138999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저는 한 것 거의 없고 어머니께서 다 하셨습니다.

원형 탈모가 올 정도로 스트레스를 받으셨더군요.

10년 세입자가 산 집이라 모든 것이 엉망입니다.

하긴 주방 상판 엔지니어드 스톤이 본드같이 쩍쩍 달라붙을 정도인데다가 유리창마다 붙여놓은 뽁뽁이 제거, 녹슨 방화 대피시설, 곰팡이 핀 벽, 엉망인 욕실 두 개.

하나 하나 고치는 것이 스트레스셨던지, 마지막 하나 고쳐야겠다고 하니 '이제 그만! 나 스트레스 받아.'라고 말씀하십니다.

가구, 가전 문제부터 하나 둘이 아니었습니다.

남동생이 조명을 전부 LED로 갈아주었기에 집은 매우 아늑합니다.

집이 남향이라 보일러가 잘 돌지 않는 것이 단점이라면 단점입니다.

바닥이 따뜻하려면 실내 온도를 25도로 맞추어야하는데 그건 또 어머니께서 덥다고 싫어하십니다.

얼마 전 자동환기 시스템 필터도 교체했기에 이제는 환기를 위해 유리창을 열지 않아도 됩니다. 이전집보다는 자동환기 시스템이 썩 좋다는 느낌은 없고, 나쁜 공기를 빼는 배출구가 거실과 실내에 있고, 정화된 공기가 나오는 곳이 각 방에 있는 것이 제일 불편합니다.

각 방문들을 다 열어놓아야하기 때문이죠.

이전집은 공기 배출구와 들어오는 곳이 방과 거실, 부엌에 고루 나눠져 있어서 큰 문제가 없었습니다.

어머니의 한숨소리를 들으며 오늘도 출근했습니다.

"내가 이 나이 들어서 괜히 이사했어."

이제 조만간 집에 정붙으면 그 말씀 안하시겠지요.

살아보니 확실히 대리석과 폴리싱타일로 이뤄진 집보다는 마루와 나무로 된 실내구조가 아늑하긴 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7        
늦은 밤, 책나눔을 하려고 합니다. | 소소한 일상 2021-01-27 21:20
http://blog.yes24.com/document/137218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책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이번주 일요일이 이사라 원하시는 분이 안계시면 이사하는 집까지 제가 이 책들을 가지고 갔다가 어디 기부할 곳이 있으면 기부하도록 하겠습니다.

저와 교류여부에 관계없이 나눔을 해드리는데 조건은 예스24블로그에서 활동하시면서 도서 리뷰를 작성하셨던 분에 한정하겠습니다.

책의 쓰임은 읽히는 것에 있기 때문에 신청하신 분 블로그에 들어갔을 때 어떤 글도 없는 빈 블로그라면 나눔을 드리는 것이 꺼려지기 때문입니다.

참, 띠지로 가려진 책의 제목은 '최강의 식사'입니다.

책은 대략 서너 권 정도 편하시게 선택하시고 선착순으로 드리겠습니다.

음악의 세계사와 야전과 영원 이 두 권은 분량이 만만치 않으므로 꼭 읽어보겠다 싶으신 분들만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두 책 모두 제가 조금 힘겹게 읽었습니다. 음악의 세계사는 널뛰는 저자의 감정이 느껴져서 힘들었고, 음악에 대한 역사보다는 세계사책에 가깝습니다. 야전과 영원은 번역이 살짝 아쉬웠는데 일본어와 한국어가 같은 단어라도 뉘앙스가 달라지는 면이 있습니다. 이 점을 감안하시고 선택하시면 좋겠습니다.

 

저 책들이 좋은 이웃을 찾아갈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8)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5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