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즐겁게 행복하게 살고픈 쾌걸♣천사의 북로그에요... ^^*
http://blog.yes24.com/eoqkrtnzl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쾌걸천사
즐겁게 행복하게 살고픈 쾌걸♣천사의 북로그에요... ^^*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08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내가 읽은 책
이벤트 참여 읽고 싶은 책
나의 리뷰
내가 읽은 책
내가 읽고 싶은 책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엄마라는아이 피해독전문의선재광박사의청혈주스 핏속독소를제거하는하루한잔의기적 만성질환을치유하는피해독‘청혈주스’ 피해독청혈주스 전나무숲출판 꿈녀카페 청혈주스 삶의전장에서이순신을만나다 박종평지음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고맙고맙습니다. 늘 ..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81506
2012-05-14 개설

전체보기
커튼콜 한국 현대미술/정하윤/은행나무 | 내가 읽은 책 2019-03-19 16:3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1643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커튼콜 한국 현대미술

정하윤 저
은행나무 | 2019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자칫 어렵다 외면할 한국의 현대미술을 쉽고 재미나게 설명해 준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30인 한국의 현대미술가의 삶과 작품으로 톺아보는 한국 현대미술 감상기라 할...

정하윤의 <커튼콜 한국 현대미술>은 한국 현대미술의 이해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

내 경우이겠지만 서양미술보다 한국미술이 비교적 가깝지 않은 것은 사실이기도 하다.

서양미술의 경우 책으로나마 자주 접해 미술사와 작품, 작가에 대해 어렴풋이는 알고 있다.

그해 반해 한국미술의 경우는 서양미술보다 훨씬 접한 경험이 적은 것이 사실일 것이다.

화랑이나 전시회에 자주 가는 분들도 많겠지만 내 경우 까마득한 옛날의 일이다.

갈래머리였던 여고시절에 부산 미전이 열리면 해마다 관람을 하러 갔었지만 말이다.

<커튼콜 한국 현대미술>에 소개된 작가와 작품 중 난생처음으로 알게 된 것도 많았다.

물론 해금 작가도 많아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그동안 얼마나 무심했는가를 느꼈다.

학창시절 미전을 보러 가서 만났던 물방울 작가 김창열의 작품 앞에 선 많은 사람들...

나 역시도 어떻게 물방울 표현을 저렇게 했지 싶어 멍하니 빠져든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

작품을 함에 있어 작가만의 고집도 느낄 수가 있었고 작가의 생애도 알게 되어 흥미로웠다.

흔히 예술은 배고프고 외롭다고 하는데 작가들의 삶 역시 크게 벗어나지를 않았다.

시대 자체가 힘들어 그럴 수밖에 없었겠지만 예술이란 그 자체가 그렇지 않을까 싶다.

무릇 예술이란 표현의 자유가 보장이 되어야만 창작에 있어 날개를 활짝 펼칠 텐데도...

시대적 상황에 따라 검열이 심해 작가가 펼치고자 하는 바를 다 할 수 없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꿋꿋하게 작품에 구현했던 그들의 혼이 때로는 엄청난 고난을 불러오기도 했다.

시대를 반 발자국을 먼저 읽고 앞서가는 이는 당대에 존경을 받고 삶도 평탄하지 싶고...

한 발자국 먼저 읽어 앞서가는 이는 후대에 평가는 좋을지라도 삶은 고난의 연속일 것이다.

이 책 <커튼콜 한국 현대미술> 속의 작가들 삶 역시도 여기 크게 벗어나지를 않았다.

빨갱이라고 손가락질 받고 작품 역시도 압수가 되어 훼손되는 것이 몹시 안타까웠다.

작품을 이해받지 못하는 작가들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비록 현재 재평가가 되었지만...

불과 백여 년 전에 들어온 서양미술을 전공한다는 것은 역시 만만치가 않았을 것이다.

익숙하지 않은 화풍을 선도한다는 작업 역시도 지난하고 고독한 일이 아니었을까 싶었다.

커튼콜의 사전적 의미는 연극이나 음악회 따위에서 공연이 끝나고 막이 내린 뒤...

관객이 찬사의 표현으로 환성과 박수를 계속 보내어 무대 뒤로 퇴장한 출연자를...

무대 앞으로 다시 나오게 불러내는 일이라고 한다. 이 책은 한국 현대미술을 다시 불러냈다.

우리가 기억하고 있고 잘 아는 작가와 작품들 외에 잊고 지내던 작가와 작품을 말이다.

이중섭이나 이수근 같은 이를 모르는 사람은 아마도 거의 없을 것이란 생각을 해보지만...

고희동이나 김관호 등과 같은 작가들은 이 책을 통하여 처음 알게 되었다고 할 것이다.

서양미술이 처음 도입되던 당시의 이야기와 작가의 작품을 보는 맛이 꽤나 쏠쏠했다 할 것이다.

행방 후와 한국동란 당시의 정체성 찾기와 70년대의 현대 화가들의 실험적인 시도와 같은...

작품 흐름의 변화도 퍽 흥미로웠고 80년대의 작품에 사회를 녹아내는 이야기도 흥미로웠다.

지금 이 순간에도 시대는 변하고 있고 흐름에 따른 작가들의 창작활동이 계속되고 있을 것이다.

<커튼콜 한국 현대미술>에 소개된 작가와 작품은 아마도 구시대의 화풍이 되었을 것이 분명하다.

가까운 미래에는 어떤 작가와 어떤 작품이 우리를 당황하게 하고 감탄하게 만들지 몹시 궁금해진다.

이미 예전의 화폭에 그리던 그림에서 벗어나 다채로운 시도의 작품에 많이 익숙해진 우리들이다.

어떤 소재가 어떤 표현이 미술사를 이끌어갈지 한 번 더 생각해보게 되는 책이 아닐 수가 없었다.

이 책 <커튼콜 한국 현대미술>은 어렵지 않게 한국 현대미술의 흐름을 알 수가 있어 좋았고...

평소 궁금해하던 작가와 작품에 대한 정보를 적게나마 얻을 수 있어 더없이 좋았다고 할 것이다.

참고로 이 책의 표지는 p141에 나오는 박서보의 묘법이란 작품에서 따왔다는 것은 안 비밀이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