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enigma
http://blog.yes24.com/feuerkampf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발망치시러
간절한 염원은 단 하나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454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857
2007-01-19 개설

기본 카테고리
다음권이 기대되는 담담하고 꼼꼼한 빌드업 | 기본 카테고리 2023-03-08 04:11
http://blog.yes24.com/document/176842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그 왕세자비의 사정 1권

은유담 저
A·LIST | 2021년 08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시작은 분명 햇볕 따스한 정원의 티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잔잔하게 거래되는 평화로운 계약 아니 결혼이었는데요. 왜 그 티 테이블 뒤에서는 독과 칼이 난무하는 전쟁터가 펼쳐지는 건가요…? 하긴 그도 그럴 것이 계약 결혼을 제안하는 남주는 난봉꾼 국왕 아버지 덕분에 30여 명의 의붓형제들과 왕좌를 경쟁해야 하는 왕세자네요. 그리고 결혼 후 여주가 입성해야 할 시월드 왕궁은 온갖 몬스터들이 환장스럽게 판치는 던전같은 지옥이구요. 그래도 고구마는 별로 없을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우리의 여주가 사려 깊고 현명하며 용감하기 때문이에요. 더욱이 우리의 남주는 왕궁 던전의 최강 보스 같은 존재거든요. 남주는 살벌한 던전인 왕궁에서 살아남기 위해 필사적으로 힘을 키워 스스로 마수같은 존재가 되어야 했지요. 이런 남주에게 다정하지만 호락호락 하지 않고 똑똑하지만 교만하지 않으며 타인에게 너그럽지만 제 자신에게는 단호한 마성의 여주가 나타난거죠. 남주는 당연히 계약결혼이라도 해서 당장 여주를 제 옆에 잡아두고 싶었을 거구요. 하지만 잔혹한 왕궁생활에서 감정이 메말라 텅 비어버린 남주는 여주에게 본능적으로 끌려간 제 마음을 아직 깨닫지 못했네요. 앞으로 남주와 여주가 함께 왕궁의 몬스터들을 어떻게 치워나갈 지도 궁금하지만 그보다 제 감정을 인정한 남주가 마수같은 허기를 채우기 위해 여주에게 어떻게 집착하게 될 지 너무나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줄평]그 왕세자비의 사정 1권 | 기본 카테고리 2023-03-07 23:19
http://blog.yes24.com/document/176836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빙의 없이 제약 많은 사회에서 스스로 공부하며 민주적인 의식까지 갖춘 여주가 완전 매력적!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한줄평]성녀가 못생긴 건 처음 봅니까? 2권 | 기본 카테고리 2023-02-28 23:48
http://blog.yes24.com/document/176516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유유자적 마이웨이 먹을 거에만 진심인 여주가 넘나 귀여워요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한줄평]성녀가 못생긴 건 처음 봅니까? 1권 | 기본 카테고리 2023-02-28 16:28
http://blog.yes24.com/document/176480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성녀 설정값이 다른 직품들과는 달리 독특해서 선택했는데요 진짜 잼있어여!!!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과연 내 인생을 리셋하면 전보다 더 잘 살 수 있을까? | 기본 카테고리 2023-02-27 05:58
http://blog.yes24.com/document/176402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회귀 클리셰 소설에서 보통 주인공은 끔찍하게 불행했던 과거로 되돌아가 자신을 불행하게 했던 원인을 없애고 행복해집니다. 그런데 이 이야기의 주인공들은 전생의 불행의 원인에게 복수했음에도 불구하고 행복해지지 않았지요. 아니, 오히려 전생보다 더 큰 고난에 처하고 말았네요. 그런데 그 고난은 정치적 모함이나 사기(?), 파산 같이 외부적, 물리적인 것이 아니라 전적으로 자기 자신으로부터 기인한 것이었지요. 배신에 치떨며 복수만을 추구하다 회귀한 여주는 다시 찾은 삶에서 찾아온 소중한 사랑을 믿지 못하고 다정하게 품어주지 않습니다. 남주의 사정을 이해해보려 하지 않고 그저 남주가 속였다는 사실에만 집착하여 배신당했다고 분노할 뿐이었지요. 이전생의 자신에서 벗어나지 못한 여주가 빠져든 곳은 고통스러운 애증의 지옥이었습니다. 이 지옥에서 탈출하려면 여주 스스로 변화해야만 했죠. 전생의 상처로부터 벗어나 아버지에게서 듬뿍 받은 사랑의 자질을 되살려서 남주의 사랑을 믿고 제 사랑을 인정하고 사랑에 자신감을 가져야 했던 것이죠. 그리고 여주가 변하자마자 애증의 지옥은 곧 염병천병(?) 천국으로 바뀌고 맙니다. 남주 역시 마찬가지에요. 여주 옆에 영원히 있겠다는 예전의 나이브한 열망만으로는 파국만 결과할 뿐이었지요. 이제 그에게는 보다 세련되고 교묘하며 상냥하고 튼튼한 사슬이 필ㅇ……
완전 잼있었습니다!!! 작가님 필력 킹왕짱!!!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