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fox24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fox2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fox24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30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이 책 정말 좋더라구..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물리학은 나에게 외국.. 
WKF QWHRH RKQSLEK 
새로운 글
오늘 15 | 전체 34830
2007-08-12 개설

전체보기
[서평]파리에선 그대가 꽃이다 | 기본 카테고리 2013-08-18 23:38
http://blog.yes24.com/document/736160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파리에선 그대가 꽃이다

손미나 저
웅진지식하우스 | 2013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파리’는 언제 들어도 가슴 설레이는 도시다,

살랑거리는 바람이 생각이 나고 형형색색의 얼굴표정을 한 사람들로 넘쳐나는 분주하면서도 한가로운 도시의 느낌

짙은 와인향기가 떠오르는 도시....누구나 가보고 싶어하는 ‘낭만’의 도시

서있는 것만으로도 모델스럽고 영화배우가 될 것만 같은 도시

 

아!!!

얼마나 많은 수식어를 품고 있는 도시인가 말이다

거기에 덧붙여 ‘파리지앵’이라는 매력적인 역할....

표지의 사진처럼 바케트빵을 한손에 들고 선글라스를 끼고 왔다갔다 세계적인 박물관앞도 우리 동네앞처럼 왔다갔다 노천 카페에 앉아 친구와 호호하하 ....

이런 파리지앵의 모습....

 

前아나운서 손미나는 이제 정말로 자신의 영역을 확실히 자리매김을 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표지사진부터 자심감이 넘치는 파리지앵의 모습 그대로였다

동경하던 파리에서의 그것도 에펠탑 바로 앞에서 살면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솔직하게 풀어놓고 있는데 글을 따라가다보면 나도 모르게 파리속으로 들어가는 느낌이 든다. 파리라는 도시가 생각보다는 어떤 점에서 차가웠는지 다시 어떤 점에서 눈물 날 정도로 따뜻했는지를 알 수 있었던 소소한 하루하루의 일기를 보는 느낌이랄까?

파라의 시골속으로 들어가 저 멀리 구석구석을 살펴볼 때는 우리나라의 시골마을들이 생각이 났다. 우리들도 서울이 힘이 들면 저 멀리 지방 시골을 찾아가 쉬다가 오듯이 파리도 싫증이 날때가 있구나....

 

뒷부분은 손미나의 처절한 고민과 고뇌가 섞여 있는 내용들로 소설을 쓰고자 하는 초보 소설가의 머릿속 전쟁상황이 주류를 이룬다, 이 부분은 정말 일기를 보는 것 같다,

동시에 손미나 본인의 감정에 얼마나 충실하게 살아가고 있는지 본인이 하고 싶은 것이 있을 떄 막바로 손을 뻗을 수 있는 상황이 된다는 것에 부러운 마음만 들었다

결국 소설 한 권을 완성하고 이렇게 또 여행기 한 권을 완성한다

 

표지가 시원하고 예뻐서 파리 하늘을 직접 보고 싶은 생각이 든다,정말로.

사람은

정말로 자신이 하고 싶은 걸 꼭 한가지씩은 해 봐야 하는 것 같다.

제2의 인생을 아름답게 완성해 나가고 있는 모습을 보니 나 자신도 발걸음을 내 딛고 싶은 마음이 든다.,...뚜벅뚜벅..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