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같이가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gachiga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같이가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7,57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성장력 역경관 사생관
2022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안녕하세요, 독자님. 저자 김은섭 입.. 
저출산으로 앞으로 아이들의 부담이 너.. 
혹시 이 리뷰를 페이스북에 공유해도 .. 
좋은 글 감사합니다. 가장 정확하게 .. 
리뷰 잘 보고가요. 
새로운 글
오늘 23 | 전체 20629
2019-11-02 개설

전체보기
목적이 다르면 방법이 달라진다 | 기본 카테고리 2022-10-08 06:06
http://blog.yes24.com/document/1698462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한글로 5개국어 물려준 엄마이야기

장춘화 글/김종성 그림
한GLO(한글로) | 2022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본 포스팅은 출판사로부터 책을 지원받아 작성한 솔직한 후기입니다>

한글로 5개국어 물려준 엄마이야기

- 보통엄마의 외국어교육 특별훈련기

 

 

저자 장춘화

그림 김종성

출판 한GLO(한글로)

출간 2022.8.15.

 

 

회사에서 책을 폈더니 지나가던 이들이 제목만 보고 워후 하며 지나갑니다. 제목만으로 뭔가 독자를 압도하거나 기를 죽이지만 안으로 들어가 보면 열심히 배우고, 가르치고, 고민하며 성장해간 이야기의 공감과 공유의 과정이었습니다.

 

육아를 하며 부부가 상의하여 교육에 관한 장단기 목표와 세부 실행목표를 계획해 봤던 경험이 있다면 책의 저자 장춘화 선생님의 이야기가 낯설거나 실행 불능의 이론서에 불과하다는 생각을 하지 않게 됩니다. 깡시골, 다양한 교육환경에서 살짝 빗겨 갔지만 그곳에서 자라는 아이들을 바라보며, 자신의 공부 경험과 사회 경험 안에서 영어 공부가 향후 아이들에게 인생의 과업을 수행하는데 주요한 방향임을 절실히 깨닫고 시작하게 된 영어 공부의 시작을 시도합니다.

 

역사교육을 전공한 저자는 우연한 기회에 학원 강사로 일하게 되며 학원 교육의 폐해를 직접 보고 느껴 아이들을 학원에 보내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직접 아이들 교육에 뛰어들게 됩니다. 특히 영어 교육에 있어 저자 자신도 영포자이기 때문에 잘 가르칠 수 있을까 걱정은 됐으나 초2 아들의 담임교사로부터 반에서 기초학력이 가장 부족하고 사고력과 집중력이 취약하다는 받은 팩폭 같은 성적표를 이정표 삼아 자신의 아이들이 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한글로 영어를 지도하겠다는 계획을 구상하게 됩니다. 그렇게 영단어 아래 한글로 발음을 써놓고 아이와 함께 읽는 것으로 시작한 영어공부.

 

 

그런데 붙잡고 읽게 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어떻게 하면 좀 더 읽게 할까? 연구를 좀 해보자. 아하! 화이트보드! 그래 거기에 써 놓자. 일단 써 놓고 매일 아침 저녁으로 같이 읽는 거야. 어차피 나도 읽어야 되니까.

 

이거 만들기 얼마나 힘들었는데. 화이트보드에 써 놓고 계속 같이 읽어보자. 좀 큼지막한 화이트보드를 하나 사와서 제일 위에다 일단 뜻을 썼다.

 

그 밑에다 영어 써 놓고, 영어 밑에 밑줄 긋고, 해당되는 단어 뜻 자세히 적고, 맨밑에다 크게 한글로 영어 소리를 적었다.

 

아침에 두 번, 저녁에 세 번. 하루 다섯 번. 같은 걸 2주 정도 읽혔더니 애들이 해도 해도 너무 잘 한다. 처음에는 한 20분 정도 걸렸는데 갈수록 읽는 속도가 빨라지고 시간이 점점 줄더니 너무 빨리 끝나버린다!

 

 

이렇게 흥미롭게 시작한 한글 영어는 아직 확신할 수 없었기 때문에 계속된 불안함 속에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조금씩 점진적으로 변화하는 아이들을 보며 세계관을 확장하여 영어 공부방을 시작하고 읽기 학습에 이어 쓰기 학습, 단어 공부로 이어지고 이 학습법을 적용해 지역의 인재(이주여성)를 활용해 중국어로까지 아이들의 언어 세계를 넓혀가게 됩니다. 단순해 보이지만 포기하지 않는 하위과정들이 존재하고, 다양한 학습자들과 학습자 중심의 교육을 통해 점점 원하는 성과를 이뤄갑니다.

 

저자는 외국어를 배우는 경험을 단순히 교과 성적, 진학을 위한 도구로서만 경험하게 하지 않고 언어로 세상을 더 넓게 보며, 개인의 경험을 확장 시키고 성장으로 이끄는 매개로 활용하고 적용합니다. 하나하나 완성해 가는 과정을 스스로 업그레이드하고 더 나은 방향을 모색할 줄 알고 나와 주변, 자녀들을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는 원칙을 정하고 구체적인 과정을 공유하며 궤도를 수정하더라도 꾸준히 해 나가다 보면 원하는 지점에 도달할 수 있다는 기본 원칙을 한 번 더 일깨워 줍니다.

 

교육과정 로드맵이 있었다면 구체적인 적용과정을 볼 수 있었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지만 영어 교육을 시작하려는 이들에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어떤 것을 목표로 공부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동기부여가 될 것이라 여겨집니다. 교육에 관한 막연한 두려움과 불안이 있다면 필독하길 추천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