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헌화가
http://blog.yes24.com/gcheoyong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헌화가
책이라는 이름의 꽃과 함께하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5,10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Wish List
My Story
My Favorites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아, 이 책이 드디어 .. 
저도 멧돼지 가족을 .. 
기후변화가 이젠 기후.. 
리뷰 잘 봤습니다. 
'꽃 피우는 아이 티스.. 
새로운 글
오늘 24 | 전체 402298
2005-12-21 개설

전체보기
자연 속에서 지내보기 | 기본 카테고리 2020-10-26 06:25
http://blog.yes24.com/document/1321755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모험도감

사토우치 아이 글/마쓰오카 다쓰히데 그림/김창원 역
진선출판사 | 2009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캠핑에서 해야 할 일들을 단계별로 다양한 주제로 세분해서 자세하게 알려주고 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아이들은 자연 속에 풀어놓으면 신나게 논다. 자연스럽게 자연의 일부가 되어 자연과 호흡한다. 자연과 멀지 않은 존재임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지금의 아이들은 어떤가. 콘크리트 아파트에서 태어나 콘크리트 학교를 다니며 자란다. 콘크리트를 벗어나 자연을 경험하기가 어렵다. 오죽하면 자연을 체험하는 것이 ‘학습’이 된 시대가 아닌가. 안타깝기 그지없다. 이러한 아이들이 캠핌을 하는 것, 기껏 하루나 이틀 정도 야외에서 생활하는 것도 ‘모험’일 수밖에 없다. 모험이란 무엇인가. 위험을 무릅씀, 될지 안 될지 확실하지 않음에도 덮어놓고 함이라고 할 때 모험은 큰 도전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우리 아이들에게 캠핌 정도가 모험이자 큰 도전이 되었다. 너무 모험이 좁혀진 느낌이 들지만 그게 우리의 적나라한 현실이다.

 

아이들에게 캠핑이라도 하게 하자. 야외에서 하루나 이틀 정도라도 스스로 지내보도록 하자. 그럴 때 충실한 안내서가 필요한데 제격인 책이다. 캠핑에서 해야 할 일들을 ‘떠나기 전에’, ‘걷는다’, ‘먹는다’, ‘잔다’, ‘만들며 논다’, ‘동식물 만난다’, ‘위험에 대처한다’ 의 7단계로 나누고, 각 단계별로 알아야 할 사항을 다양한 주제로 더 세분화 해서 소개하고 있다. 이를테면 야외 생활에 필요한 걷는 법, 음식 만드는 법, 그리고 위험에 빠졌을 때의 대처법 등을 알기 쉽게 이야기하고 있다. 그밖에 도구로 뭔가를 만드는 즐거움, 동물이나 식물을 만나는 일에 대해서도 쓰여 있다. 하나하나 읽어 나가다 보면 당장이라도 캠핑을 떠나고 싶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그리고 실제로 결행을 한다면 아이들은 스스로 살아가는 방법을 알게 되리라.

 

야외에 나가기 전에 걱정이 되는 부분이 바로 날씨입니다. 그래서 신문이나 TV, 라디오나 휴대 전화 등으로 최신 정보를 얻을 필요가 있습니다. 작은 라디오는 야외에 가지고 가서 들을 수도 있습니다. 또한 131기상콜센터(131번)에 전화하면 날씨를 알려 줍니다. 그러나 막상 야외에 가서는 직접 눈으로 보고 자연의 변화를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늘을 쳐다보고 하늘의 빛깔이나 구름의 종류, 바람 부는 방향 등으로 날씨를 알 수 있습니다. 이처럼 자연의 여러 모양을 보고 날씨를 아는 것을 ‘관천망기(觀天望氣)’라고 합니다. (74쪽)

 

산에 구름이 덮이면 비가 옵니다. 하루 안으로 비가 옵니다.

렌즈구름이 나타나면 바람이 세집니다. 몇 시간 안으로 바람이 세게 붑니다.

햇무리, 달무리가 서면 비가 옵니다.

햇무리구름이 걸리면 반나절쯤 뒤부터 날씨가 나빠집니다.

아침놀이 생기면 비, 저녁놀이 생기면 갭니다.

구름이 서로 반대로 흐르면 비가 옵니다. (78쪽 발췌)

 

날씨가 좋은 밤이면 야외에서 자 봅니다. 침낭이 없을 때는 더러워져도 좋으니 헌 담요를 씁니다. 잠자리는 마당이나 베란다로 정합니다. 무더운 여름밤에 밖에서 자면 시원하고 기분이 좋습니다. 원래 사람도 야생동물과 마찬가지로 자연 속에서 잠을 자곤 했습니다. 그러다가 비와 바람, 위험한 맹수들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해서 동굴을 이용하거나 집을 짓고 그 곳에 들어가서 살게 되었습니다. 용기를 내어 별이 반짝이는 밤하늘 아래서 자 보세요. (160쪽)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