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나야다이앤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geog73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nayadianne
diANne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9,849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다이앤의 북리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6 | 전체 576
2009-02-26 개설

전체보기
의지의 힘 | 다이앤의 북리뷰 2023-02-05 02:20
http://blog.yes24.com/document/175399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만일 내가 인생을 다시 산다면 (10만 부 기념 스페셜 에디션)

김혜남 저
메이븐 | 2022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만일 내가 인생을 다시 산다면 | 김혜남 저

아, 정말 이런 분이 계셨다니. 멀쩡히 환자 치료하며 바쁜 하루를 보내던 정신과 의사선생님이 파킨슨병 진단을 받고 몸저 누웠다가 마음을 고쳐먹고 벌떡 일어나 20년이 넘는 세월동안 버티며 행복하게, 주어진 시간에 감사하며 살고계신 분. 김혜남 박사님. 이 책이 처음 나온 지 벌써 10년이 지나서 개정판이 나온 것이라는데, 나는 정말 까맣고 모르고 있었다.

불치병이라는 파킨슨 병을 이겨내며 아직까지 손자손녀 보면서 살아계시다니, 정말 놀라울 따름이다. 파킨슨 병 걸린 환자들의 말에 따르면, ‘온 몸을 꽁꽁 묶어놓은 채로 움직여보라’고 하는 것와 마찬가지라고. 그러나 작가는 투병생활동안 다섯 권의 책을 썼고, 진료와 강의를 계속했다고 한다. 정말 대단한 의지력, 투지가 아닐 수 없다.

선고를 받고나서 충격에 아무것도 할 수 없고 그저 침대 위에 누워서 현실을 원망하기만 했다고. 그래도 발병 전에는 속으로는 ‘의사로서’ 침착하고 차분하게 현실을 받아들일 수 있으리라 믿었는데, 정말 일이 닥치고보니 자기도 별 수 없이 너무나 인간적인 모습을 보일 수 밖에 없었다고 고백한다.

그렇게 시간만 보내고 있던 어느 날, 원망만 하고 있다고 병이 나아질 것도 아니고, 아까운 시간을 이렇게 허비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깨달음이 작가를 스스로 일어나게 했단다. 고통이 오는 시간은 잠깐이고 그 시간이 지다면 다시 조금 편해지는 시간이 돌아오니, 그 시간동안 마음껏 하고싶은 일, 그 동안 하지 못했던 일들을 찾아서 해보기 시작했다.

말이 쉽지, 그런 결심을 하고 자리에서 떨치고 일어난다는 것이 정말 얼마나 큰 일인지는, 경험해보지 않은 사람은 알 수 없을 것 같다.
현명하고 지혜로운 사람은 자기의 위치에서 현실을 냉정히 파악한 후, 지금 당장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행’하는 사람이 아닌가 다시한 번 느낀다.
주변에서 지켜보는 사람 입장에서 생각해봐도, 현실에 괴로워하고 힘들어 하는 사람은 측은해 할 수는 있다. 그러나 무엇에서부터든 다시 일어나 ’행동하지 않는‘ 사람은 옆에서도 견디기 힘들 것 같다.

불행 속에서도 늘 감사할 일들을 만들어 긍정적으로 생각하려는 마음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 같다는 생각. 바로 전에 읽은 쇼펜하우어 말 처럼, 누구에게라도 닥칠 비극이었으니 ’나만 억울하게 당한다‘는 바보같은 비극의 주인공 역할에 빠져 남은 시간을 낭비하는 짓은 하지 말아야겠다.

인간의 의지에 다시한번 경외감을 느낀 독서.
___________

나에게 기다림은 언젠가부터 희망이었다. 덜 아프고 몸을 움직일 수 있는 상태가 반드시 찾아왔기 때문이다. 그래서 몸을 움직일 수 있을 때 무엇을 하면 좋을까 상상하며 고통을 버텨 냈다. ‘어제는 꼬리뼈까지 아팠는데 오늘은 옆으로 눕는 것도 되네. 몸을 다 못 움직여도 손가락은 맘대로 움직일 수 있네. 정말 다행이다. 오늘은 약을 먹고 두 시간밖에 못 버텼는데 내일은 어떨까.’ 어제보다 오늘이 나으면 다행이지만 오늘이 어제보다 안 좋을 수도 있다. 그래도 쉽게 절망하지 않는다. 내일 조금은 달라질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버리지 않기 때문이다.

#만일내가인생을다시산다면 #김혜남 #메이븐 #파킨슨병 #독서 #책읽기 #북스타그램 #10만부돌파기념스페셜에디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