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삶을 바꾸는 책읽기와 글쓰기
http://blog.yes24.com/ggabi7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toryittta
일은 아름답게 하고, 글은 조화롭게 써라. 그러면 아름다움과 조화로움 속에서 끝을 맺게 되리니.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7월 스타지수 : 별31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읽고 싶은 책
하고 싶은 이야기
읽을 만한 책
나의 리뷰
이야기 하고 싶은 책
2018년에 만난 책이야기
태그
뭘먹고살지 가아니라 뭘하고살지 그게고민이다 힘들지않는데 어렵게생각해서 힘들게만들었네 초예측 미래예측서 2019최고의책
2022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기본그룹
최근 댓글
오베 영감만 생각나요. 브릿마리/도.. 
단풍잎이 그렇게 탄생한걸까요 ㅋㅋㅋ .. 
곳곳에 유머가 있군요. 때문에 음산.. 
한줄평을 분류해야지 싶습니다. 읽기.. 
퇴사하심? 그렇다면 코로나 영향으로.. 
새로운 글
오늘 8 | 전체 41637
2007-05-24 개설

전체보기
내 평생에 삼국지를 안 읽어볼 수는 없잖아! | 이야기 하고 싶은 책 2022-05-20 12:2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3108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삼국지를 한 번도 안 읽어볼 수는 없잖아

Team. StoryG 저
oldstairs(올드스테어즈)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세상을 살아가면서 책 읽는 사람들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책들이 있습니다.
이른바 '필독서必讀書'라고 하지요.
그중에는 여러 번 읽어야 좋다는 책들도 있습니다.
그렇게 말하는 책들을 살펴보면 정말 한번만 읽고 이해하기는 어려운 책들이기는 합니다.
문제는 그런 책이 한 두 권이 아니라는 점이죠.
독서백편의자현讀書百遍義自見이라는 말도 있습니다만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을 적응하기도 바쁜 마당이니 한 권의 책을 다 읽어내기도 힘드네요.

 

[삼국지를 한 번도 안 읽어볼 수는 없잖아]라는 긴 제목의 책이 등장했습니다.
'삼국지'라고 한다면 흔히들 일생을 걸쳐 세 번은 읽어야 한다고 말하는 바로 그 책이죠.
중국의 고전 소설이지만 마치 중국 역사서처럼 읽혀진다는 삼국지.
분량도 방대하지만 등장인물도 셀 수 없을 정도여서 읽다가 보면
'이 사람이 어디서 나왔더라?' 하고 헤매는 일은 흔한 일이며
권모와 술수가 난무하고 배신과 모략은 필수라서 내용도 엎치락 뒤치락 정신없습니다.

 

저는 어릴 적 아동용으로 내용을 축소시킨 [삼국지]를 딱 한 번 읽은 적이 있습니다.
그때 남은 기억으로는 조조는 야비하고 유비는 소심하며 관우는 용맹하고 제갈공명은 최애(?)였죠.
나이가 들어 청소년용을 읽었을 때는 여전히 '제갈공명은 참 머리가 좋구나!'만 남아있었어요.
그 사이에 가끔 '조조'를 새롭게 조명해보는 책들도 나오고 많은 번역서들이 여러 이름들을 달고
재출간되기도 하였지만 아직도 [삼국지]의 매력은 느껴보지 못했습니다.
세월이 흘러 올해 지인으로부터 삼국지를 윤독 해보자는 제의를 받고 다시 읽게 되었습니다.
과연 오랜 시간이 흐른 뒤 다시 만난 삼국지는 어떨까요?

 


 

저는 여기에 등장하는 조조, 유비, 장비, 동탁, 여포, 원소, 원술 등등을 새롭게 보게 되었습니다.
'이 아재들 왜이리 유치해?'라고 말이죠.
원래 이런 내용이었나, 싶을 만큼 낯설게 읽히고 있습니다.
현재 읽고 있는 [삼국지]는 총 10권으로 소설가 이문열이 평역한 민음사 개정판(2002) 버전입니다.
매일 조금씩 읽고 있습니다만 어제 읽다가 접은 부분을 오늘 펼쳐보면 또 새롭고
하루이틀 빼먹기라도 하면 앞부분이 생각나지 않아서 내용이 쉽게 이어지지 않을 때도 많고
긴 호흡의 문장에 한자까지 섞여있다 보니 단박에 내용이 파악되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또 등장인물들도 많다보니 이름이 헷갈리는 터라 주요인물 외엔 누가 누구인지도 모를정도지요.


 

[삼국지를 한 번도 안 읽어볼 수는 없잖아]는 그런 아쉬운 점을 커버해주는 책이랄까요?
우선 삼국지를 읽어보고 싶은데 방대한 분량에 질려 선뜻 손을 내밀지 못하는 분들에게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줍니다.
내용은 모두 만화로 그려져 있어서 한번 펼치면 금방 빠져드는 재미가 있습니다.
총 8장으로 나눠진 장마다 등장인물들의 관계도를 그려놓아 앞으로 전개될 내용을 파악할 수 있으며
중간중간 '알쓸삼잡(알아두면 쓸데있는 삼국지 잡학사전)'을 부록처럼 끼워놓아서
삼국지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무엇보다 삼국지의 내용을 그대로 옮겨서 축약한 것이 아니라 상황에 따른 설명이 곁들어져 있어서
마치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처럼 이야기꾼들이 사건을 풀이해서 들려주는 느낌이라
더 흥미진진하게 삼국지를 만날수 있습니다. 


 

저도 삼국지를 읽다보면 가끔 등장인물이 헷갈리고 내용전개가 뒤섞여 헤맬 때가 있는데
요 책을 곁에 두고 함께 읽으면서 꽤 많은 보탬을 받고 있습니다.
이 책을 읽고나면 소설 속의 유비, 관우, 장비, 조조, 손책, 제갈공명, 조자룡 등등이 만나고 싶어질지도 모르겠네요.
시중에 많은 삼국지 관련 도서가 있지만 시간이 없어서 혹은 엄두가 안나서 딱 한 권으로 요약해보고 싶다면
[삼국지를 한 번도 안 읽어볼 수는 없잖아]를 읽어보시면 어떨까, 추천합니다.
한번만 읽어도 열 번은 읽은 듯한 빠삭함을 선사하는 [삼국지를 한 번도 안 읽어볼 수는 없잖아]를 읽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