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ghksxkwl99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ghksxkwl9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ghksxkwl99
ghksxkwl99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32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103
2020-05-17 개설

전체보기
#택배로 온 힘찬이 | 기본 카테고리 2022-12-03 11:0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22181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택배로 온 힘찬이

양정숙 글/이순희 그림
가문비어린이 | 2021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힘찬이는 약도 챙기고, 운동도 함께 하고, 말동무도 되어 드린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간병 로봇과 사는 할머니의 이야기

이미 우리는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살고 있다. 스마트 폰으로 외국에 있는 친구와 실시간으로 채팅하고 화상통화도 한다. 로봇청소기로 집을 치우고, 차를 타고 가면서 목적지까지의 예상 소요 시간도 점검한다. 의도적으로 유전자가 편집된 인공지능 로봇이 친구도 되고 선생님도 되고 의사도 되는 시대가 바로 코앞이다.

택배로 온 힘찬이 역시 인공지능 로봇이다. 이성과 감성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로봇이라니, 이만하면 서로 공감하고 정을 나누는 데 문제가 없다. 그래서 할머니는 힘찬이를 보내 준 아들에게 고마워하는 것이다. 저출산 고령사회인 우리나라의 실정으로 보면 힘찬이 같은 간병 로봇은 필수품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런데 이 작품을 읽다 보면 왠지 가슴이 아려온다. 힘찬이가 아무리 간병을 잘해 준다 해도 할머니가 너무나 자식들을 그리워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노인을 공경하는 동방예의지국이었다. 어린이들이 이 책을 읽으면서 할머니, 할아버지들의 외로움을 살펴보았으면 좋겠다. 할머니, 할아버지들은 오직 자식들을 위해 일평생을 아낌없이 헌신하신 분들이 아닌가.

또한 이 작품은 인간과 로봇이 어떻게 공존하면서 살아가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질문하고 있다. 힘찬이가 고장 나 폐기 처분이라도 된다면 그때 할머니가 겪어야 할 감정의 혼란이 얼마나 클지 짐작되기 때문이다. 기계는 사라져도 감정은 남는다. 기계를 버리는 것이 아니라 친구를, 혹은 가족을 버리는 일처럼 여겨질 것이다. 이런 문제들을 안고 힘찬이 같은 간병 로봇이 집마다 찾아갈 날 역시 멀지 않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일어나! 버들, 강아지 | 기본 카테고리 2022-12-02 08:1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2177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일어나! 버들, 강아지

조연화 글그림
밥북 | 2022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어떤 어려움도 이겨내면 단단해지는 용기와 희망이 생긴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떤 어려움도 이겨내며 단단해지는 용기와 희망의 그림동화

어린이든 어른이든 어려움이 닥치면 쉽게 낙담하고 좌절하곤 합니다. 하지만 그 누구도 어느 순간 닥치는 어려움을 피해갈 수는 없습니다. 피할 수 없다면 맞서고 이겨내야 합니다. 어려움에도 굴하지 않고 용기 내어 도전하는 희망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그림동화입니다. 여러 동화로 어린이를 만나온 조연화 작가가 그림마저 직접 그린 작품입니다. 특히 유채꽃으로 물든 섬진강변 생생한 배경이 작품의 감흥을 더해줍니다. 어느 날 세차게 불어온 바람에 줄기가 뚝 부러진 버들이와 한쪽 손을 잃은 강아지. 실의에 빠진 그들에게는 어떤 위로와 격려의 말도 귀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작품은 그런 그들에게 용기를 얻고 꿈과 희망을 품도록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작품은 눈 하나를 잃은 축구 선수와 버들이처럼 줄기가 부러진 나무 이야기를 어린이 눈높이에서 펼쳐냅니다. 글과 그림으로 전해지는 이야기는 아이들 가슴을 유채꽃 같은 노란색으로 물들이며 깨닫게 합니다. 그리고 손 하나를 잃어도, 줄기가 부러져도 조금 달라질 뿐 여전히 자기 자신이라는 사실을 배우며 단단해지게 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바빠 바이러스 | 기본 카테고리 2022-11-29 15:38
http://blog.yes24.com/document/1720331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바빠 바이러스

이성자 글/채인화 그림
고래책빵 | 2022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바이러스가 왜 바쁠까요? 누구 때문에 바이러스는 우리를 공격했을까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포근하고 정감넘치는 채인화 작가의 삽화가 어우러지고 아동문학가인 이준관 시인의 해설이 더해졌다.어린이와 같은 해맑은 심성의 이성자 시인은 자연과 이웃, 친구들을 언제나 따뜻한 사랑으로 바라본다. 그 사랑의 시선으로 시인은 풀 한 포기, 돌멩이 하나도 허투루 보지 않는다. 그런 시인은 너무 익숙해 쉽게 지나X거나 작고 보잘것없는 것들에 주목한다. 그렇게 모든 것은 동시 안에서 생명을 얻고 존재의 기쁨을 내뿜는다.

 

아이들은 동시를 따라가면서 미처 생각지 못하고 지나쳤던 것들이 뿜어내는 생명의 기쁨을 만나고, 덩달아 꿈과 희망을 품으며 몸과 마음이 한 뼘 자라나게 됩니다.
이준관 시인은 아이들을 너른 품으로 끌어안고 그들의 마음과 행동을 동시로 표현하는 이성자 작가를 ‘사랑의 시인’이라면서, 힘없고 약한 것들에 사랑의 눈길을 보내고, 개구쟁이 아이들의 말과 행동에 유머와 익살을 곁들여 재미있게 표현한 이 동시집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고 추천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기웃기웃 보름달 | 기본 카테고리 2022-11-10 17:4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1232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기웃기웃 보름달

박상희 글/공공이 그림
가문비어린이 | 2022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보름달은 무엇을 할까?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개펄에 구멍 파고/ 붓을 넣어 살살 흔들면/ 갯가재 닮은 쏙/ 쑤욱 빠져요//
한 마리 잡을 때, 쏙/ 두 마리 잡을 때, 쏙쏙/신나는 쏙 잡기//
엄마가 만들어준 쏙 튀김/ 얼마나 맛있는지/ 입 안 가득 바사삭/ 마음에 쏙 들어요.//
-「쏙」전문

쏙은 3cm 남짓한 바다생물로 주로 갯벌에 Y자 모양의 구멍을 파고 서식하며, 일정 범위에서 군락을 이룬다. “개펄에 구멍 파고/ 붓을 넣어 살살 흔들면”서 쏙을 잡아 엄마가 맛있는 튀김을 만들어 주면 “마음에 쏙” 든다고 노래하고 있다. 특히 동음이의어 ‘쏙’은 시인이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더욱 경쾌하고 강렬하게 전달해 준다. 자연의 질서에 순응하고 거기서 행복을 누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시로 재미있게 표현했다.

빙 둘러앉아/ 아빠는 주먹송편/ 동생은 뽀로로송편/ 나는 우주선송편 만든다//
우리 가족이 빚은/ 울퉁불퉁한 송편이/ 차례상 가운데 떡 버티고//
송편 모양이 궁금한 듯/ 보름달도/ 창문 너머로 기웃기웃//

- 「기웃기웃 보름달」 전문

가을걷이를 끝냈을 때가 일 년 중 가장 풍성한 시기이다. 그래서 추석 무렵엔 마음이 유쾌하고 한가로워진다. 추석날 가족이 모여 앉아 송편을 빚는데, 각기 다른 모양인 것이 재미있다. 그런데 “송편 모양이 궁금한 듯/ 보름달도/ 창문 너머로 기웃”거린다. 이 시에서 가족과 달은 서로 다른 공간에 있지만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인간이 더 이상 자연과 불화하지 않고 그 형상으로 회복될 때, 비로소 세상은 그 본래성을 회복할 것임이 그리고 있다. 이 시집에서 다른 모든 시들도 자연과의 교감을 지향함으로써 인간이 자연의 한 측면이라는 자연중심적 세계관을 함축한다. 인간과 자연의 조화로운 삶, 시인이 꿈꾸는 세계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댕그랑댕그랑 동이/조오복 그림책 | 기본 카테고리 2022-11-02 20:37
http://blog.yes24.com/document/1709061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댕그랑 댕그랑 동어

조오복 글/김지영 그림
라온누리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잉어 뱃속에서 나온 동이, 신기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빛고을 어느 마을에

마음 착한 부부가 살았다.

아내가 아이를 날다가 그만 세상을 떠난다.

농부는 어린 아들 동이를 위해 새 아내를 맞이한다.

 

이른 붐부터 농부는 아내와 동이를 위해 열심히 일한다.

아내를 강가 빨래터에서 동이의 젖은 기저귀를 빤다.

아직 물이 차서 손이 시리다.

허리도 아프다.

새 아내는 동이를 바위 위에 눕혀놓고 집으로 돌아간다.

 

동이 아버지가 동이를 묻자

빨래하고 집으로 돌아오니 동이가 사라졌다고 거짓말을 한다.

호랑이가 물어갔나 봐요?

아내는 눈물을 흘리는 척 한다.

아버지는 동이를 찾아다닌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