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얼음사탕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greyking05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얼음사탕
얼음사탕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3,275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Book 리뷰
조각 리뷰
기대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줄거리가 넘 재미있네요.^^ 우수리뷰.. 
사실 우수 리뷰 읽고 책을 산 적은 .. 
얼음사탕님 우수리뷰 선정되신 것은 축.. 
이주의 우수 리뷰로 선정되심을 축하드.. 
좋아하는 장르입니다. 좋은 리뷰를 읽.. 
새로운 글
오늘 18 | 전체 13269
2021-01-27 개설

조각 리뷰
도즈워스 - ④ | 조각 리뷰 2022-07-06 23:32
http://blog.yes24.com/document/1653083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도즈워스

싱클레어 루이스 저/이나경 역
휴머니스트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로커트는 프랜의 음악을 들으며 단순한 아첨보다 훨씬 더 매력적인, 상냥한 비난을 계속 퍼부었다. 그의 손이 프랜의 소맷자락을 건드리더니 한번은 어깨에 닿았다. 프랜은 그 손을 떨치고 고개를 저었지만, 화를 내지는 않았다.

p.125


 

회사를 쉬면서 삶의 여유를 즐기러 간 여행에서 프랜은 끊임없이 샘에게 잔소리를 해대고 짜증을 냈다. 하지만 샘은 모든 상황을 인내하며 어여쁜 아내의 놀이 상대를 참을성 있게 물색했다. 그녀는 샘이 저녁식사에 부른 허드에 대해서 못마땅해하며 빈정거리다가 그에 대해 잊어주겠다며 샘을 데리고 호화로운 쇼핑을 했다.

그 후 배에서 만난 로커트가 도즈워스 부부를 사촌인 헌던 경 집에 초대했고, 샘은 가고 싶지 않았지만 속물근성의 프랜이 그가 장군이고 귀족이라서 그 집에 꼭 가야겠다고 우겼다. 샘은 점점 더 프랜과의 사이에서 가까워질 수 없는 거리감을 느끼게 되었다.

그리고 어느 순간 로커트가 프랜에게 우정 이상의 무언가를 바란다는 확신을 얻게 되는데….

 

삶의 여유를 느끼러 떠난 유럽여행인 줄 알았는데, 배에서부터 프랜은 계속 자신의 남편인 샘이 아닌 다른 남자들에게 자신의 매력을 뽐내고 유혹하는 모습을 보인다. 물론 자신은 아니라고 하지만.

프랜이 샘에게 한적한 제니스를 떠나 유럽으로 여행을 떠나자고 이야기한 이유가 외국에서 자신만의 하렘을 만들기 위해서였나? 남편은 그렇다 쳐도 자기 아들과 딸에게 부끄럽지 않나?

프랜은 자신밖에 모르는 이기의 극치를 달리는 여자인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베네치아에서의 죽음 · 토니오 크뢰거 - ④ | 조각 리뷰 2022-07-06 01:40
http://blog.yes24.com/document/1652562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베네치아에서의 죽음 · 토니오 크뢰거

토마스 만 저/김인순 역
휴머니스트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토니오 크뢰거>

토니오는 잉게가 한 낱말, 별로 대수롭지 않은 낱말을 특유의 방식으로 강조하는 걸 들었다. 잉게의 목소리에는 따듯한 울림이 배어 있었고, 별안간 환희가 토니오의 가슴을 덮쳤다. 예전에 더 어리고 더 어리석은 소년이었을 때 이따금 한스 한젠을 보면서 느꼈던 환희보다 훨씬 더 강렬했다.

p.160


 

토니오 크뢰거는 열여섯 살 때에는 금발의 잉게보르크 홀름을 사랑했다. 광장 옆에 사는 의사의 딸인 잉게는 토니오가 이미 수없이 많이 보아왔었는데, 어쩌다가 그녀를 사랑하게 되었을까?

토니오는 무용 강습을 위해 마련된 후스테데 영사 부인의 살롱에서 잉게 홀름에게 마음을 빼앗기게 되었다. 잉게는 즐겁게 춤을 추면서 토니오를 거들떠보지도 않았지만, 토니오는 사랑하는 잉게 가까이에 있다는 사실에 취해 숙녀들의 풍차 대형 사이에 끼어들어 춤을 추는 일을 벌였다. 토니오와 잉게의 언어는 달라 서로 낯설고 서먹했지만, 토니오는 변치 않는 사랑을 꿈꾸며 행복하다고 생각하는데….

 

한스 한젠을 사랑했던 것이 그에 대한 동경이었다면, 잉게 홀름을 사랑한 건 어떤 의미였을까? 이성에 대한 이끌림이었을까? 그렇다면 왜 적극적으로 잉게에게 다가가서 사랑을 표현하려 하지 않았을까? 토니오의 사랑은 혼자 시작하고 혼자 조용히 끝을 맺는 그런 사랑이었다. 과연 토니오가 실제로 한스와 잉게를 사랑하기는 했던 걸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도즈워스 - ③ | 조각 리뷰 2022-07-05 20:06
http://blog.yes24.com/document/165235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도즈워스

싱클레어 루이스 저/이나경 역
휴머니스트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리고 사흘 만에 프랜에겐 '놀아주고' 춤추고 토론할, 갑판에서 '나 잡아봐라' 하며 뛰어다닐 남자가 열둘은 더 생겼다. 하지만 프랜의 보호자 역할을 맡아 새로 알게 된 사람들을 하나씩 살피고 부끄러움 없이 그들을 평가하는 건 늘 로커트였다.

p.71


 

샘과 프랜은 거대한 증기선을 타고 유럽으로 여행을 떠났고, 샘은 배 위를 돌아다니며 드넓은 바다를 보며 자유와 힘과 행복을 느꼈다. 그는 그 기쁨을 프랜과 나누고 싶었지만 프랜은 짜증을 내며 짐 풀기에 여념 없었다.

샘은 프랜을 사랑했지만 프랜은 항상 샘의 기운을 빼고 주눅 들게 했다. 그녀는 샘에게 열등감을 확실하게 심어주는데 천재였다. 그녀는 샘이 좋게 평가하는 인물들은 별로라고 평가하는 반면, 샘이 좀 의심쩍어 하는 인물들은 멋지고 섬세하다고 추켜세웠다.

샘은 그런 프랜에게 그녀가 어떻게 받아들일지는 모르겠지만 배에서 새로 사귄 클라이드 로커트 소령을 소개해 주었다. 프랜은 처음에는 냉랭하고 냉소적으로 로커트를 봤지만, 대화를 하면서 점차 열의를 가지고 수줍어하는 듯 로커트에게 집중했다. 심지어 로커트가 그녀를 속물이라고 무례하게 이야기했지만 그녀는 당혹스러운 표정으로 로커트에게 굴복하는데….

 

부부가 삶의 여유를 즐기기 위해 해외여행을 시작했건만 프랜은 다른 목적을 가지고 여행을 시작한 것 같다. 남편은 구박하면서 배에서 새로 만난 이방인에게는 그의 무례함을 즐기는 것처럼 찍소리도 못하고 넘어가다니. 또한 남편 말고 다른 남자 사람 친구들을 그렇게 사귀고, 그들의 평가를 남편 샘이 아닌 로커트에게 맡겼다고?

갑자기 샘의 지난 20년의 결혼 생활이 불쌍하게 느껴지는 것은 왜일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베네치아에서의 죽음 · 토니오 크뢰거 - ③ | 조각 리뷰 2022-07-05 01:09
http://blog.yes24.com/document/1651980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베네치아에서의 죽음 · 토니오 크뢰거

토마스 만 저/김인순 역
휴머니스트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토니오 크뢰거>

문제는 토니오가 한스 한젠을 사랑하고 그 때문에 많이 괴로워한다는 것이었다. 원래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이 불리하고 괴로워하기 마련이다. 열네 살 소년의 영혼은 이런 단순하고 가혹한 가르침을 이미 삶을 통해 터득했다.

p.147


 

토니오 크뢰거의 아버지는 영사인 동시에 사업을 크게 하고 있는 시내의 유력인사다. 크뢰거 영사가 운영하는 상회의 곡물 자루들이 실린 마차들이 매일 거리를 지나다닌다. 친구인 한스 한젠의 집도 마찬가지다. 그렇기에 그들을 지나다니면 그들을 알아보는 이들이 많다.

토니오는 모든 면에서 자신과 다르고 반대인 한스를 사랑했다. 그러나 한스는 토니오와 단둘이 있을 때는 겉으로만 친한 척 팔짱을 끼지만 다른 사람이 오면 홀가분하게 토니오에게 등을 돌리고 토니오와 함께 있는 것을 부끄러워하며 토니오를 희생양으로 삼았다.

 

토니오가 한스를 사랑한다고 해서 금단의 사랑인 줄 알았는데, 토니오의 사랑은 그저 어린 소년이 완벽해 보이는 대상을 향한 질투와 동경인 것 같다. 한스는 잘생기고 우등생인데다가 승마와 체조, 수영도 잘하고 모두에게 인기 있는 소년이었기에.

그런데 한스 한젠처럼 모두와 잘 어울리기를 바라면, 한스 한젠처럼 되려고 애써야 될 텐데 토니오는 그러지 않았다니 왜 그랬을까? 물론 있는 그대로의 자기 자신이 인정받고 사랑받으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하니까 본인이 바뀌려고 노력해야 되지 않을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도즈워스 - ② | 조각 리뷰 2022-07-04 21:48
http://blog.yes24.com/document/1651813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도즈워스

싱클레어 루이스 저/이나경 역
휴머니스트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아니! 난 전혀 안 서운해! 반가워. 이제 당신은 처음으로 자유로워질 거야. 어딘가로 떠나자. 참, 새로운 일에 엮이지 마! 어리석은 짓이야. 돈은 충분히 있는데, 당신은 계속 '기화기 플로트실의 설계를 바꿔야겠어. 메디신햇과 울라울라 사이 구역에서 차를 더 팔아야 해'라고 하잖아. 너무 바보 같아! 다 무슨 소용이라고! 가정부 좀 불러줘, 여보."

p.20


 

20여 년간 레벌레이션 자동차 회사가 미국에 돌풍을 일으키고 베스트셀러 자동차를 만들어내도록 키우며 성공한 사업가가 된 샘 도즈워스에게 일생일대의 위기가 닥쳤다. 바로 차체 제조 공장과 수십억 달러의 자본을 가진 유닛 자동차 회사가 레벌레이션사를 흡수합병하게 된 것이다. 샘은 유닛에 맞서 싸우고 싶었지만 다른 동료 임원들은 이를 우려했다. 결국 샘은 유닛이 제시한 매수 가격에 합의했고, 그날은 계약서에 사인하는 날이었다.

샘은 계약을 하게 되면 이제 더 이상 그가 주인이 아닌 직원이 되는 것이고 더 이상 어떠한 결정권도 없는 아무것도 아닌 위치에 있게 된다는 현실을 직시하며 프랜이 말한 것처럼 떠나고자 마음먹는다.

 

아직까지는 서로를 사랑하는 것처럼 보이는 샘과 프랜. 그들은 중년의 낭만과 여유를 즐길 부를 가지고 있고, 휴식을 취하기 위해 여행을 떠날 것을 제안하는데 어디서 무엇이 잘못되었기에 그것이 홀로서기를 위한 여행으로 바뀌는 것일까?

샘은 여전히 프랜을 너무 사랑하는 것처럼 보이는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