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Yes, halley!
http://blog.yes24.com/halley8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글사랑
책과 관련된 정보를 나누고 함께 고민합시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나의 리뷰
My Story
Wish List
문화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역사
나의 번역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와 진짜 멋있네요. 진짜 사시는 집 .. 
그래도 술은 좀 즐기는 것이 좋은데... 
인간은 조직 생활에 천성적이지는 않다.. 
비가 사람의 마음을 그렇게 잘 만들죠.. 
안녕하세요. 시원한 바다 사진도 구도..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36905
2005-06-30 개설

전체보기
선캄브리아기 대폭발의 시기에... | 기본 카테고리 2018-01-28 17:35
http://blog.yes24.com/document/1013782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기하급수 시대가 온다

살림 이스마일,마이클 말론,유리 반 헤이스트 공저/이지연 역
청림출판 | 2016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선캄브리아기 대폭발의 시대, 나는 공룡이 아니므로 멸종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번성의 방법을 찾아보자.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플랫폼, 블록체인, 인공지능, 딥러닝, 빅데이터, 가상현실..

나와 상관 없어 보이는 개념들이다. 현재의 나와는 그렇다. 그러나 앞으로도 그럴까?

역사상 기술은 언제나 산업과 문명, 역사를 바꿔가는 추동력이 되어왔다. 농업 혁명을 일으킨 바탕에는 철을 대량 생산해낼 수 있는 기술이 있었고, 산업혁명은 증기 기관과 방적기가 결합하여 획기적인 기술 발전이 이루어진 것에 원인이 있었다. 전기 생산력의 급격한 확대로 2차 산업혁명이 찾아왔고, 20세기 후반에는 컴퓨터 기술을 기반으로 정보화혁명이 시작되었다. 그러나 지금은 변화의 속도가 엄청나게 다르다. 과거와 가장 다른 점이 있다면 변화를 이끌어가는 기술이 하나 또는 둘이 아니고 동시 다발적으로 수많은 기술이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다는 점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추동력은 기술 발전이 틀림없지만, 그렇다면 과연 그 과실을 수확해가는 주체는 누구일까? 기술을 발명하거나 쥐고 있는 사람 혹은 기업일까? 그것은 사실이 아니며 바로 기하급수 기업이라는 존재가 그 주역이라는 사실을 말해주는 책이다.

 

기하급수 기업이란 무엇인가? 새로운 조직 구성 기법을 이용해 점점 더 빨리 발전하는 기술을 활용함으로써 기업의 영향력이 동종업계의 여타 기업에 비해 현저히 큰 (적어도 10배 이상!) 기업을 말한다. 한 마디로 기하급수적 사고를 하느냐, 산술급수적 사고를 하느냐에 따라 시장의 판도와 기업의 운명이 좌우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보자. 네비게이션 및 도로 지도 정보업체인 나브텍이라는 기업이 있다. 나브텍은 탁월한 도로 센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그래서 노키아는 이 업체를 인수한다. 바로 애플이 아이폰을 막 내놓던 시기였다. 노키아는 이 인수를 통해 이제 막 부상하는 스마트폰의 위협을 막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 즈음 이스라엘에서 웨이즈라는 벤처기업이 설립되었다. 이 기업은 하드웨어 형태의 센서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스마트폰에 들어있는 GPS센서를 활용하는 기업이다. 구글이 이 회사를 인수했다. 나브텍이 성장하려면 센서를 많이 만들어내야 한다. 웨이즈는? 전 세계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살 때마다 공짜로시장이 성장된다. 센서를 업그레이드하려면 나브텍은 어떻게 해야할까? 지금까지 설치한 모든 센서를 다 교체해야 한다. 웨이즈는? 소비자들이 알아서 앱을 깔거나, 업그레이드된 휴대폰을 살 것이다. 웨이즈 입장에서는 역시 공짜로 이루어지는 일이다. 결과는 어떻게 되었을까? 우리가 알다시피 노키아는 멸망했다.

 

이 책은 기하급수 기업의 특징을 크게 내적 요소와 외적 요소로 구분하여 설명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기업이 어떤 목적을 가지고 있는가이다. 큰 목적을 가지고 있어야 기하급수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 큰 변화를 불러일으키는 목적Massive Transportive Purpose, MTP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반복해서 강조한다.

MTP를 기반으로, 기하급수 기업이 보여주는 외적 요소는 SCALE이라는 약자로 표현된다. , 주문형 직원Staff on Demand, 커뮤니티와 크라우드Community & Crowd, 알고리즘Algorithm, 외부자산 활용Leveraged Asset, 참여Engagement이다. 정식 직원은 최소한의 규모로 유지하고 맞춤형, 주문형 외부 인력을 활용해야 한다. 그리고 외부의 커뮤니티와 크라우드를 활용해야 한다. 애플 제품에 열광하는 매니아층을 보라. 이들은 열광적인 소비자이면서, 기하급수 기업에 걸맞는 확장 속도를 가능케 하는 자발적 개발 참여자들이다. 커뮤니티와 크라우드 없이는 기하급수 기업이 될 수 없다. 알고리즘은 확정 매커니즘을 자동화한다. 급격한 성장과 변화 과정을 사람(직원)이 일일이 통제할 수 없다. 그렇게 할 수 있다면 이미 기하급수 기업이 아니다. 따라서 알고리즘 역시 가장 핵심적이고 필수적인 요소이다. 그래서 딥러닝이나 머신 러닝 등이 필요한 것이다. 외부자산 활용은 앞서 웨이즈의 사례에서 봤다. 기업의 핵심기술에 해당하는 역량조차, 기업이 직접 만들 필요가 없는, 아니 만들어서는 안되는 시대가 된 것이다. 그래서는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할 수가 없다. 남들이 기하급수적으로 사용하는 것을 활용하는 법을 찾아내야한다. 참여도 중요하다.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도 커뮤니티와 크라우드가 탄탄한 바탕이 된다.

내적 요소는 IDEAS라는 약자로 표현할 수 있다. , 인터페이스Interface, 대시보드Dashboard, 실험Experimentation, 자율Autonomy, 소셜 네트워크 기술Social technologies이다. 이 요소들을 요약하면 밀착 관리이다. 초고속 성장 시대에는 중장기 사업계획이 있을 수가 없다. 계획은 길어야 1년이다. 내부적으로 밀착 관리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고 끊임없이 실험하고 진화해나가야 한다.

 

선사 시대에 소행성이 지구에 충돌했다. 그 여파로 공룡은 멸종되었고 주변 환경은 완전히 새로운 작고 유기적인 다양한 생물이 나타나 번창하였다. 이를 선캄프리아기라고 한다. 바로 지금이 선캄브리아기다. 소행성이 하나 둘이 아니고 최소 여섯 가지 이상이 나타나 지구에 충돌하였다. 기존의 공룡 기업들이 휘청이고 있다. 지금은 선캄브리아 대폭발의 시대다. 멸종하느냐 번창하느냐 양자 택일의 시대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