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Yes, halley!
http://blog.yes24.com/halley8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글사랑
책과 관련된 정보를 나누고 함께 고민합시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나의 리뷰
My Story
Wish List
문화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역사
나의 번역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와 진짜 멋있네요. 진짜 사시는 집 .. 
그래도 술은 좀 즐기는 것이 좋은데... 
인간은 조직 생활에 천성적이지는 않다.. 
비가 사람의 마음을 그렇게 잘 만들죠.. 
안녕하세요. 시원한 바다 사진도 구도..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36824
2005-06-30 개설

전체보기
내가 말하는 것보다 상대가 듣는게 중요... | 기본 카테고리 2007-12-25 23:04
http://blog.yes24.com/document/8135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먹히는 말

프랭크 런츠 저/채은진,이화신 공역
쌤앤파커스 | 2007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언어 혹은 의사소통이란 주제에 관해 자신만만하다, 문제없다라는 생각을 가지고있는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 내 경우에, 대학교 1학년때 의사소통의 거대한 장벽을 느낀 사건이 있었는데, 그 이후로 이 주제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왔다. 물론, 회사에서 마케팅 관련 업무를 맡아서 하고있는 오늘날까지도 이 분야에서는 늘상 좌절과 벽을 느끼는 일들이 되풀이되고 있다.
프랭크 런츠의 “먹히는 말 (Words That Work)”이 더욱 흥미를 끄는 이유는 무엇보다 저자의 직업과 관계있다. 그는 커뮤니케이션 전략 연구소, 일종의 컨설팅 회사를 운영하고있다. 물론 미국의 사회적 상황에서 이해해야겠지만, 우리 나라도 점점 미국과 많은 면에서 유사한 환경이 조성되고있는 것 같다. 책 내용 중에도 여러 차례 언급되고있지만, 그가 운영하는 런츠 마슬란스키 전략 연구소는 미국의 주요 정당과 유수한 기업들로부터 의사소통의 문제와 관련된 컨설팅으로 수행하고있다. 그 과정에는 물론 성공과 실패의 사례가 모두 포함되겠지만, 중요한 것은 저자가 이 책을 쓸 만큼 충분한 경험과 자격을 갖춘 것으로 보인다는 점이다. 비록 결론은 평범한 상식 수준에 불과하다해도 말이다.
저자가 강조하는 의사소통 성공의 핵심은 말그대로 매우 상식적인 한 마디로 요약되는데, 즉 “당신이 무엇을 말하느냐가 아니라, 사람들이 그것을 어떻게 듣느냐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저자는 먼저 효과적인 의사소통을 위한 10가지 규칙을 제시한다. 그것은 단순성, 간결성, 신뢰성, 일관성, 참신성, 리듬감, 흡인력, 그리고 배경(혹은 타당성)이다. 이어서 저자는  이를 뒷받침하는 풍부한 사례를 근거로 제시하고있다. 사실 그 근거는 1996년에 각종 통계와 여론조사 자료를 토대로 보통의 미국인을 그리는 과정에서 도출되었다고 제 7장에서 구체적으로 밝히고있다. 그 보통의 미국인의 모습은, 놀랍게도 오늘의 보통의 한국인의 모습과 많은 부분에서 유사하다. 오늘날 우리는 너무나도 많은 상업적이고 정치적인, 또 사회적인 자극에 시달린다. 그리고 또한 그 어떤 말에도 몇 초 이상 귀기울이기 힘들 정도로 여유가 없는 것 또한 사실이다. 그리고 우리는 너무나도 많은 일들을 한꺼번에 하고있다. 그렇지만 우리는 또한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갈구하고있기도 하다. 이러한 모든 사실들은 “먹히는 말”이 제시하는 10가지 규칙이 유효할 것이라는 암시를 준다.
사실 언어와 의사소통이 중요하지않았던 시대란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또한 현대야말로 모든 일들이 점점 복잡해지고 있다. 말을 하는 사람의 진정성이 중요한 만큼, 그 내용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일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있다는 것이 분명해보인다. 책 내용 중에 등장한 미국의 대선 캠페인의 성공과 실패 사례들, 미국 기업들의 고객, 사회, 내부자와의 의사소통 사례들은 특히나 최근 한국사회의 각종 사건들을 절묘하게 연상시키며, 무릎을 치게 만드는 대목들이다.
이 책을 주의깊게 읽으면,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라고 할 때 일반적으로 떠올리게 되는 분야, 즉 마케팅이나 선거전략에 관한 일반적인 오해를 해소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이다. 즉, 이 분야의 전문가는 제품의 품질이나 정책의 진정성과 같은 실질적인 내용과 상관없이 말로 포장하는 기술자일 것이라는 오해이다. 그러나 책의 어디에서도 이런 오해에 관해 변명하지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의사소통을 제대로 하려는 노력이야말로 상대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최선의 태도라는 저자의 의도를 밝히고 있다. 저자는 좀 더 밝고 긍정적인 말을 통해 자신이 가진 것을 사람들에게 좀 더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다는 생각과 더 나아가 세상을 진보시킬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있다. 물론, 이 책의 내용을 이렇게 파악했다는 것은 내가 책을 그렇게 읽고 싶었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일상생활에서, 기업의 마케팅에서, 정치 활동의 공급자(정치인)와 소비자(시민) 입장에서, 사실상 현대를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에게 필요한 책이 아닐까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