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hanmk1223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anmk122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hanmk1223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30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hanmk1223 님의 수필 .. 
hanmk1223님의 해박한..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350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소재주의에 빠진 건 아닐까 | 기본 카테고리 2021-01-28 23:28
http://blog.yes24.com/document/1372820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 파스타

박상영 저
문학동네 | 2018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퀴어라고 다 한 사람처럼 어쩜 이리도 변주가 없을까, 퀴어의 단조로운 스펙트럼이 아쉽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처음 박상영의 대도시의 사랑법을 읽었을 때 작가가 궁금했다. 글을 편하게 웃기게 쓰면서도 가슴에 쿵, 남는 느낌이 있었다. 이제 자이툰을 읽고 그에 대한 갈증은 다했다. 아니 다시는 그를 읽을 일이 없을 것 같다. 이 책의 마지막 장까지 읽어야 하나 고민까지 했다. 지루하고 변주가 너무 뻔해서 - 정확히 말하면 울림이 너무 뻔해서- 그만 읽고 싶었지만 그래도 한줄기 기대를 버리지 않고 싶었다.

대도시나 자이툰이나 어쩜 그리도 등장인물들이 똑같은 캐릭터를 갖고 있는지 신기하다. 다 같은 작품처럼 보인다. 그가 궁금해졌던 건 그저 퀴어라는 소재 탓이었나? 퀴어라고 어쩜 이리들 variation없이 다들 한가지, 한 인물로 보일까? 퀴어의 다양한 스펙트럼은 다 어디 갔을까?

자이툰 읽지 않았으면 좋았을 걸, 그랬다면 숨겨진 보물에 대한 delayed satisfaction을 기대하며 날다마 그를 읽을 꿈에 이스트 넣은 반죽처럼 기분이 빵빵하게 부풀었을 걸.

서평 잘 안 쓰는데 사실 좀 화가 나서 정서를 다독이지 못하고 뱉는다. 이 책 좀 아쉽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