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모나리자의 지금 이순간을 사는 삶
http://blog.yes24.com/hayani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모나리자
영혼을 치유하는 책 읽기^^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5,73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채널예스 스크랩
서평단/이벤트응모 스크랩
기억하고 싶은 페이지
서평단/이벤트 당첨
책/ 일상
삶은 여행
책속의 문장
이벤트응모외 스크랩
독서중의 노트
파블미션수행
파블 그 후
월별 독서 계획
일드 보기
독서 캠페인 참여
일본어 번역 공부 (뉴스 기사)
일본어원서 읽기
첫 책 이야기
책읽기 글쓰기 단상
시 한편 읽기
나의 리뷰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시리즈 완독하기
세계문학
인문/철학/심리/역사/과학
사회/정치/법/사회복지
경제/경영/재테크
시/에세이/만화/예술
문학/작가/동화/추리
나쓰메 소세키 작품 읽기
가정/어린이/건강/기타
자기계발/성공/처세
외국어/여행
일본어 원서 읽기
글쓰기/독서
한줄평
영화
GIFT
나의 메모
메모
태그
IT뉴스 패스트리테일링 애드온은기쁨 행복한나눔 과학뉴스 절멸된도도새 중화식재료점인기의비결 위쳇 어획량격감 붕장어양식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우리나라도 곧 '매장 수령 서비스'가.. 
어제 책 받자마자 아이들이 바로 책읽.. 
[아침형 인간] 정말 인기가 많았는데.. 
당첨 응원드려요^^ 
모나리자님 추억책방님의 정나눔과 애드.. 
새로운 글
오늘 71 | 전체 506558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메모, 쪽지, 일기, 사진으로 보는 풍경-소소한 사건들 | 시/에세이/만화/예술 2021-09-09 18:50
http://blog.yes24.com/document/150463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소소한 사건들

롤랑 바르트 저/임희근 역/박상우 해설
포토넷 | 2014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다시 읽어도 살짝 낯선 이야기... 그래도 롤랑 바르트가 프루스트를 좋아했다니 왠지 호감이 간다. 다른 작품을 하나씩 읽어야겠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래전에 이 책을 읽었는데 별다른 감흥이 없었다. 소설은 아닌 것 같은데 흔히 생각하는 감성적인 에세이도 아닌 애매한 글이 꽤 낯설었다. 나중에 알았는데 롤랑 바르트가 새로운 형식의 글쓰기를 시도하면서 쓴 것이며, ‘스냅사진을 찍듯 보고 경험한 일의 장면을 묘사했다는 걸 알았다. 그리고 일본 여행을 하고 하이쿠를 접하고 그것을 글쓰기에 적용하여 짧은 메모나 일기 형식을 빌려 쓴 전형적인 사진적인 글이며, 롤랑 바르트가 쓴 하이쿠이기도 하다고. 맨 끝에 나오는 <파리의 저녁들>은 카페나 길에서 본 풍경과 생각들을 적고 있다. 일기처럼 보이지만 일기형식을 빌려 쓴 일종의 새로운 소설에 해당한다고 한다.

 

 

 이러한 배경지식을 전혀 알지 못하고 그의 유명세에 대한 호기심과 제목에서 풍기는 분위기에 끌려 읽었으니 그럴 수밖에. 다시 읽어보니 하이쿠적인 느낌을 엿볼 수 있었고 스냅사진의 한 장면 한 장면을 떠올릴 수 있었다. 스냅사진은 연속적인 장면이 아니다. 여기서 저기서 시선을 끄는 장면을 찍는 것이니까. 확실히 정지된 느낌보다는 새로운 낯선 거리에서 낯선 사람들을 구경하는 기분이 들었다.

 

 

 

하이쿠를 떠올리게 하는 짧은 문장을 소개해 보겠다.

 

 

마라케시의 시장. 첩첩이 쌓인 박하 풀 더미 속에 보이는

시골 장미 꽃송이들.’(122P)

 

 

 하이쿠에 필수적인 계절을 엿볼 수 있는 장미 꽃송이들을 보면 여름이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시장에 모인 사람들의 와글와글한 풍경을 떠올리게 한다.

 

 

 

 이 책에 들어있는 이야기는 1968년과 1969년 모로코, 그중에서도 탕헤르와 라바트, 또 그 나라 남부에서 보고 들은 것을 간결하게 쓰고 모아서 엮은 것이라 한다. 그렇다고 해서 모로코의 국민이나 문화, 사회문제에 관한 롤랑 바르트의 성찰 같은 이야기는 나오지 않는다.

 

 

 

 짧아서 금세 읽을 수 있다. 그런데 내용은 그다지 서정적이지 않다. 좀 거칠다고 할까. 초현실, 문명 비판, 환상, 동성애의 성적 시선 등 지극히 사적인 시선과 자신의 부끄러운 모습까지도 표현하고 있다. 하지만 양념처럼 글 속에 유머도 들어있고 생각할 여지를 주기도 한다. 그냥 묵독보다는 소리를 내어 읽는 것이 내용이나 정황을 이해하기에 더 도움이 되는 것 같다. 여기서 간간이 언급되는 책이나 작가는, 악의 꽃, 라캉, 팡세프루스트 등이다. 마르셀 프루스트는 롤랑 바르트가 좋아하는 작가였다고 한다. 그가 쓴 작품이 기억의 소설이었다면 자신의 글은 현재의 소설이라고 불렀다. 기존 에세이의 여운과 감동을 바라고 이 책을 읽는 건 좀 곤란하겠다. 프랑스 지성인의 새로운 형식의 글쓰기, 스냅사진을 찍는 기법으로 연결되지 않는 단편의 조각들, 그것들을 쫓아가는 시선의 여행, 그런 분위기를 맛보고 싶은 가벼운 마음으로 읽으면 좋겠다. , 이런 형태의 글쓰기도 있구나, 낯선 글쓰기 형식에서 어떤 영감을 발견할지도 모르니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