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모나리자의 지금 이순간을 사는 삶
http://blog.yes24.com/hayani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모나리자
영혼을 치유하는 책 읽기^^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20,02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채널예스 스크랩
서평단/이벤트응모 스크랩
기억하고 싶은 페이지
서평단/이벤트 당첨
책/ 일상
삶은 여행
책속의 문장
이벤트응모외 스크랩
독서중의 노트
파블미션수행
파블 그 후
월별 독서 계획
일드 보기
독서 캠페인 참여
일본어 번역 공부 (뉴스 기사)
일본어원서 읽기
첫 책 이야기
책읽기 글쓰기 단상
시 한편 읽기
나의 리뷰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시리즈 완독하기
열린책들 30주년 기념 세트 읽기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읽기
세계문학
인문/철학/심리/역사/과학
사회/정치/법/사회복지
경제/경영/재테크
시/에세이/만화/예술
문학/작가/동화/추리
나쓰메 소세키 작품 읽기
가정/어린이/건강/기타
자기계발/성공/처세
외국어/여행
일본어 원서 읽기
글쓰기/독서
한줄평
영화
GIFT
나의 메모
메모
태그
미에현쓰시 가장면적이큰도시 이세신궁 현지일본어 딥블루에어로스페이스 항공우주기업 수직착륙 글쓰기는습관처럼 그냥쓰기 기술의미래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사실 백내장이 진행 중이라는 말을 듣.. 
모나리자님^^ 중국이 여러 분야.. 
모나리자님^^ 정말 블로그 활동.. 
좋은 책과 함께 즐거운 시간 되세요. 
눈 건강은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 
새로운 글
오늘 11 | 전체 605212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빅터 프랭클의 인생과 철학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것 | 인문/철학/심리/역사/과학 2022-01-10 07:44
http://blog.yes24.com/document/1573482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빅터 프랭클

빅터 프랭클 저/박상미 역
특별한서재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더욱 내밀한 빅터 프랭클을 알 수 있어서 좋았다. 어떤 상황에서도 힘껏 살아내고 우리에게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가르쳐주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10년 전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를 읽고 많은 위안을 받았고, 몇 해 전에도 한 번 더 읽을 기회가 있었다. 맨 처음과 같이 먹먹한 감동이 잔잔하게 스며들었다. 특별할 것도 없는 일상에서 기분이 가라앉거나 하면 그의 수용소 이야기를 떠올리며 힘을 얻곤 했다. 그리고 이번에는 빅터 프랭클의 자서전이라고 할 수 있는 이 책을 만났다. 어린 시절부터 90년 생애를 다루고 있는데, 아흔 번째 생일을 기념하여 자신의 생애를 정리한 자서전이라 한다. 그는 이 책을 완성하고 2년 후에 세상을 떠났다. 부제 어느 책에도 쓴 적 없는 삶에 대한 마지막 대답이라고 한 것처럼 더욱 내밀한 빅터 프랭클을 만날 수 있다. 수용소에서 부모님과 형을 잃고 어떻게 견딜 수 있었을까. 알고 보니, 인자하고 책임감 강한 부모님과 정서적으로 친밀했던 가정 분위기에서 그 따뜻한 사랑으로 모든 고통을 이겨낼 수 있었다고 생각되었다.

 

 

 이 글을 읽으면서 무척 따뜻하고 유머와 재치가 넘치는 성품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경어체로 쓴 이야기가 마치 바로 앞에서 강의를 듣는 것처럼 편안했다. 겸손함, 충만한 사랑, 자신의 재능에 대한 자부심, 개인적인 고통을 승화한 인간으로서의 인류애를 느낄 수 있었다. 부모님 이야기부터 시작하여 자신의 어린 시절, 이성, 감성, 학창시절, 로고테라피가 나오게 된 계기 등 아들러, 프로이트 등 내로라하는 철학자들과의 만남이나 아내 이야기까지 모두 흥미롭게 다가와서 금세 술술 읽혔다. 수용소에서 쓴 원고는 수용소에서 나온 뒤 9일 만에 초고가 완성되었고 전 세계 각국에서 초청되는 강연 스타로 만들었으며, 많은 사람들이 그의 책에 감명을 받아 제2의 인생을 살기도 했다.

 

 

어떤 일이든 이겨내자. 오물에 빠져도 즐거워하자.”(28)

 

 

 테레지엔슈타트 수용소의 화장실 벽에 써 있던 문장이라고 한다. 어떻게든 살아서 나가야겠다는 염원으로 저 문장을 읽고 읽으며 버텼을 것이다. 프랭클은 자신이 회복탄력성이 강한 사람이라고 했다. 어떠한 일이 있더라도 우리가 긍정적으로 살아야 하는 이유를 이렇게 말한다.

 

 

 ‘우리는 긍정적으로 살아야 합니다. 그래야만 인생을 즐길 수 있습니다. 미래를 기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과거를 의미 있게 기억하는 것 또한 중요합니다. 잃어버린 노트를 찾기 위해 애쓰는 나의 소설 속 주인공처럼 감사한 날, 행운의 날을 기념일로 지정하고 기억하며 축하해야 합니다.(P28)

  

 

 요즘처럼 앞날이 불투명한 시기에 우리에게 필요한 정신이 아닐까. 끝이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와의 전쟁 속에서 우리의 삶은 많은 변화를 겪는 중에, 이런저런 걱정으로 많은 시간을 허비할 때가 많다. 그러기보다는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하면서 최선을 다하고 즐기는 것. 그것이 쌓여서 의미 있고 기억하고 싶은 과거를 만드는 비결일 것이다. 감사한 날, 행운의 날 등 기념일을 만들어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 즐기는 습관은 유대인에게 배워야 할 좋은 풍속이라 생각한다.

 

 

삶의 의미를 물어서는 안 된다. 나에게 발견되어 실현되길 기다리고 있는 내 삶의 의미를 적극적으로 찾아야 한다. 삶이 나에게 하는 질문에 대답을 해야 한다. 우리 존재를 스스로 책임질 때, 삶이 나에게 던지는 답할 수 있다.”(P59)

  

 

 인간은 세상에 던져진 존재라고 한다. 선택의 여지가 없다. 왜 살아야 하느냐고 묻기보다는 주어진 삶을 감사하고 기쁨으로 살아갈 때 삶의 보람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행복해서 웃는 게 아니라, 웃으니까 행복한 것이다, 라는 말과 닮지 않았을까. 기꺼이 삶 속으로 나아가려고 할 때 삶은 우리에게 나아갈 길을 제시해 주지 않을까. 우리 안에는 무한한 잠재능력이 꽃을 피우기를 기다리고 있다 한다. 자신을 돌아보고 자신의 인생에 책임을 지겠다는 확고한 태도로 살아간다면 그 과정에서 조금씩 성장해가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빅터 프랭클은 비텔스, 질버만과 함께 의료심리학회를 창립하고 부회장직을 맡았는데, 1926년 학회의 연구 모임에서 로고테라피에 대한 논문을 발표한 것이 공식적으로 알린 첫 시작이라고 한다. ’삶의 의미를 찾는 세 가지 가치를 구상한 것은 1929년이었는데, 그것은 창조가치, 체험가치, 태도가치다. , 육아, 교육, 예술 활동 등에서 창조가치를 찾고, 어떤 일을 경험하거나 어떤 사람을 만나는 체험을 함으로써, 피할 수 없는 시련에 대해 어떤 태도를 취하기로 결정함으로써 삶의 의미를 찾는다는 내용이다. 로고테라피 심리치료에는 역설의도기법도 들어있는데 불안이나 두려움을 느낄 때 오히려 반대로 생각하여 행동장애를 완화하는 방법이다. 우리가 일이나 일상에서도 훈련하면서 적용한다면 한층 자신감 있게 선택하고 결정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끝내 살아남을 수 있었던 이유를 한 가지만 말하라고 한다면, 잃어버린 원고를 다시 쓰고야 말겠다는 의지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답하겠습니다.(P126)

 

 

 수용소에서 원고를 빼앗기고 절망했을 때, 그는 낡은 옷 주머니에서 히브리어 기도문이 적인 종이를 발견하고 원고를 다시 쓰기 시작한다. 40번째 생일에는 수용소의 친구가 몽당연필과 나치 친위대의 문서 용지 두 장을 받고 심장이 마구 뛰었다고 한다. 굶주림과 혹독한 추위 속에서 꽁꽁 언 발로 행진을 하는 상황에서 어떻게, 밝고 따뜻하고 웅장한 대학 강단에서 강의하는 모습을 상상할 수 있었을까. 꼭 살아남아 자신의 체험을 알려야겠다는 사명감과 희망이었을 것이다.우리는 어떤 사명감으로 살아가고 있는가. 꼭 해내고야 말겠다는 어떤 일이 있다면 하루하루 더 충만한 삶을 살 수 있을 것 같다.

 

 

 그 어떤 고통보다 자신의 혈육을 잃는 고통이 가장 힘들 것이다. 부모님, , 아내 4명의 가족을 잃고 어떻게 다시 빈으로 돌아올 수 있었을까. 당신의 가족을 보호해 주지 못했는데 왜 빈으로 돌아왔느냐는 무수한 질문에 시달렸다고 한다. 가족을 모두 수용소에서 잃었지만 누가 자신에게 무엇을 해주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한다. 빈에 목숨이 위태로운 사촌 여동생이 있었고, 나치 친위대였지만 수용소에서 몰래 도움을 준 사람도 있었다. 그 이유만으로도 빈으로 돌아올 충분한 이유가 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한다. 악을 악으로 갚으면 불행의 역사는 끝나지 않는다며 연대책임에 반대한다는 주장을 펼치는 부분에서는 개인적인 고통을 초월한 진정한 인류애를 지닌 사람이라는 걸 알 수 있었다.

 

 

인생을 두 번째로 살고 있는 것처럼 살아라. 그리고 지금 당신이 막 하려고 하는 행동이 첫 번째 인생에서 이미 실수했던 바로 그 행동이라고 생각하라.(P158)

 

 

 세 살에 의사가 되기로 마음먹었고, 갑자기 죽음의 공포가 밀려오고 죽음에 대한 질문은 평생 따라다녔다고 한다. 마침내 죽음이 삶을 더욱 의미 있게 만든다?‘는 답을 얻은 그였다.

메멘토 모리라는 말이 자주 회자되고 있다. 죽음을 떠올리며 살아갈 때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다고 했다. 영원히 계속되는 삶이 아닌데, 우리는 가끔 그것을 잊고 살고 있지 않은가. 그래서 이 문장을 다시 접하니 정신이 번쩍 들었다. 덤으로 살아가는 인생이라고, 감사함으로 하루하루 살아간다면 우리는 오늘을 더욱 충실하게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빅터 프랭클의 어린 시절부터 90여 년의 생애를 다룬 이 자서전을 읽으면서 더욱 내밀한 그의 생애를 알게 되어서 유익한 시간이었다. 유명한 심리학자 프로이트, 아들러와의 만남과 갈등 이야기와 그들 서로의 철학의 차이점을 서술하고 있으며 로고테라피가 탄생한 과정을 자세히 알 수 있다. 또 하이데거, 야스퍼스 등 귀에 익은 철학자들과 사진 자료가 들어있어서 빅터 프랭클의 인생 이야기를 더욱 생생하게 읽을 수 있는 것도 이 책의 장점이다. 지금도 세계 도처에서 크고 작은 전쟁이 여전하다. 그리고 우리는 3년째 코로나바이러스와 전쟁 중이다. 자신의 상황에 따라 크고 작은 고통을 안고 살아가리라 생각한다. 우리가 그냥 편히 앉아서 읽는 수용소의 삶을 얼마나 짐작할 수 있을까. 자기 손가락의 상처가 제일 큰 법이라고 한다. 하지만 빅터 프랭클이 전해주는 이야기를 만난다면 자신의 고통이 아주 작아질 것이다. 그리고 많은 위안과 힘을 얻게 될 것이다.

 

 

 

YES24 리뷰어클럽 체험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8)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