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모나리자의 지금 이순간을 사는 삶
http://blog.yes24.com/hayani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모나리자
"나는 날마다 모든 면에서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 -에밀 쿠에-『자기 암시』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8,76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채널예스 스크랩
서평단/이벤트응모 스크랩
기억하고 싶은 페이지
서평단/이벤트 당첨
책/ 일상
삶은 여행
책속의 문장
이벤트응모외 스크랩
독서중의 노트
파블미션수행
파블 그 후
월별 독서 계획
일드 보기
독서 캠페인 참여
일본어 번역 공부 (뉴스 기사)
일본어원서 읽기
첫 책 이야기
책읽기 글쓰기 단상
시 한편 읽기
나의 리뷰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시리즈 완독하기
열린책들 30주년 기념 세트 읽기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읽기
세계문학
인문/철학/심리/역사/과학
사회/정치/법/사회복지
경제/경영/재테크
시/에세이/만화/예술
문학/작가/동화/추리
나쓰메 소세키 작품 읽기
가정/어린이/건강/기타
자기계발/성공/처세
외국어/여행
일본어 원서 읽기
글쓰기/독서
한줄평
영화
GIFT
나의 메모
메모
태그
라씨 겐지스 큰아이배웅 쉼의시간 365일포스팅 나와의약속 술을골라준다 카오리움 일본주의풍미를언어화 가을가지
2022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상상은 자신이 걸어야 할 길을 이야기.. 
부자들의 공통된 행동습관이 17가지가.. 
난에 카레 얹어 먹으면 맛있더라구요... 
누구나 부자가 되고 싶지만 부자가 되.. 
이것도 씨크릿 같은 마음의 힘을 중시.. 
새로운 글
오늘 51 | 전체 627101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327. 미국의 [역사적] 기후변동법안 과학계는 타국 추종 호소 | 일본어 번역 공부 (뉴스 기사) 2022-08-09 20:02
http://blog.yes24.com/document/167018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해석>

 

 

미국의 [역사적] 기후변동법안 과학계는 타국 추종 호소

 

 

AFP=시사미 상원은 7, 조 바이덴 대통령이 추진하는 과거 최대규모의 기후변동대책을 포함하는 법안을 가결했다. 과학계는, 법안을 [역사적]이라고 환영하고, 유럽연합(EU)등 온실효과가스 주요 배출국도 추종해서 배출량을 대폭 삭감하도록 호소하고 있다.

 

 


 

특집지구 온난화

 

 

[인플레 억제법(Inflation Reduction Act)]이라고 명명된 법안에는, 2030년까지 미국의 배출량의 4할 삭감을 목표로 하는 3700억 달러(50조 엔) 규모의 기후변동대책이 포함된다. 몇 개월에 걸친 곤란한 교섭 끝에, 조 바이덴 씨의 원안에 세금과 에너지에 관한 조항을 추가하는 형태로 상원이 가결. 향후, 하원에서의 승인과 바이덴 씨의 서명을 거쳐 새로운 법으로써 성립할 전망이다.

 

 

법안에는, 전기자동차(EV)의 구입에 대한 최대 7500달러(100만 엔)의 세액공제나, 자택의 태양광 패널 설치에 대한 30% 할인이 포함된다. , 삼림보호책으로의 투자나, 온실효과가스배출량이 많은 산업의 [그린화]에 대한 세액공제도 실시한다.

 

 

독일 포츠담 기후영향연구소Potsdam Institute for Climate Impact Research의 미하엘 파레씨는 동 법안에 대해서, [세계에서 가장 야심적인 기후정책]을 가결하고 있는 유럽의회에 있어 특히 중요하다고 말한다. EU[Fit for 55]라는 제목의 이 정책안으로, 2030년 온실효과가스 배출량을 1990년 대비 55% 삭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파레씨는 AFP에 대한, [EU의 정책은, 주요 배출국이나 무역 상대가 같은 행동을 취하고 처음으로 경제적 정치적으로 성공할 수 있다]고 지적. [특히, 지정학적 상황이 변화하고 있는 중국, 미국, 유럽간의 협력은 중요하며, 이 법안은 그것을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EU의 정책안의 예산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최근 견적으로는, 기후변동, 에너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2011~20년에 비해, 매년 3500억 유로(48조 엔)의 지출이 필요하게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의 사이먼 루이스(Simon Lewis)교수(지구변동과학)는 미국의 법안에 대해서, 입법자가 연료가격의 앙등에 대한 유권자의 단기적인 우려에 대응하면서, 기후변동대책을 추진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본다.

 

 

루이스씨는 AFP에 대해, [세계최대의 경제대국인 미국이, 기후변동대책에 투자하여, 고용창출이나, 보다 깨끗하고 녹색적인 새로운 경제를 창출하는 포괄적 정책의 일부로써 그것을 실행하고 있는 것은, 참으로 중요하다]고 지적. 법안을 인플레 억제책으로 내세움으로써, [일반 시민에게 있어 진정으로 중요한 일에 이것을 연결시켜, 사람들의 생활을 개선하기 위한 포괄적인 정책의 일환으로 하는 것으로써, 기후정책을 성립시키는 방법을 세계에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번역편집AFPBB News

 

 

 


 

 

 

[[[채약체액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