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모나리자의 지금 이순간을 사는 삶
http://blog.yes24.com/hayani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모나리자
꿈이 사람을 만든다. 꿈꾸는 만큼 성장한다. 사람은 그가 마음에 생각하는 그대로의 사람이 된다. 인간은 자신이 생각하고 있는 것과 같은 인간이 된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1,79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채널예스 스크랩
서평단/이벤트응모 스크랩
기억하고 싶은 페이지
서평단/이벤트 당첨
책/ 일상
삶은 여행
책속의 문장
이벤트응모외 스크랩
독서중의 노트
파블미션수행
파블 그 후
월별 독서 계획
일드 보기
독서 캠페인 참여
일본어원서 읽기
일본어 번역 공부 (뉴스 기사)
일본어 번역 공부2(뉴스 기사)
첫 책 이야기
책읽기 글쓰기 단상
시 한편 읽기
나의 리뷰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시리즈 완독하기
열린책들 30주년 기념 세트 읽기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읽기
세계문학
인문/철학/심리/역사/과학
사회/정치/법/사회복지
경제/경영/재테크
시/에세이/만화/예술
문학/작가/동화/추리
나쓰메 소세키 작품 읽기
가정/어린이/건강/기타
자기계발/성공/처세
외국어/여행
일본어 원서 읽기
글쓰기/독서
한줄평
영화
GIFT
나의 메모
메모
태그
1월을보내며 수직이착륙개인항공기국산화 자동비행제어시스템 새해독서계획 완독약속 플라스틱쓰레기 일회용제품금지 갈라짐 송도바로드림센터 내책과만남
2023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오! 오늘 아침에 <여기가 끝이.. 
여기가 끝이 아니다 추천합니다. ^^.. 
첫달 수고하셨습니다. 겨울의 산수유.. 
좋은 책과 함께 즐겁고 행복한 2월 .. 
영성 책들이 메인인 2월을 계획하셨군.. 
새로운 글
오늘 439 | 전체 665261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작가의 마감- 아쿠타가와의 원고 | 책읽기 글쓰기 단상 2022-11-25 21:26
http://blog.yes24.com/document/1718721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작가의 마감

나쓰메 소세키 등저/안은미 편역
정은문고(신라애드) | 2021년 02월

 

 

 

하지만 도저히 쓸 수 없다고 딱 잘라 말하는데도 편집자는 거절당할 것을 각오하고 찾아왔는

지 좀처럼 뜻을 굽히지 않았다. 가량 원고지 세 장이든 다섯 장이든 좋으니 써달라고 매달렸

다. 전혀 물러날 기색이 아니었다. 아쿠타가와가 세 장 쓸 정도면 열 장 쓰겠지만 지금 재료도

없고 시간도 없어서 아무리해도 쓸 수 없다고 거절하자 편집자는 그럼 한 장이든 두 장이든

좋으니 써달라고 애원했다. 이에 아쿠타가와가 원고지 두 장으로는 소설이 되지 않는다고 대

답하자 편집자는 원래 당신 소설은 짧으니 두 장이라도 제법 괜찮은 소설이 된다. 오히려 재

미있는 소설이 나올지도 모른다며 포기하지 않았다.(p233)

 

 

 

이런 열렬한 거래를 처음으로 목격한 나는 소설가로 활동하기 전이라, 인기 작가라는 존재의

난처함과 동시에 위대함에 혀를 내둘렀다. 마침 그때 연습 삼아 몰래 소설을 서너 장씩 쓰던

참이라, 두 사람의 입씨름을 보며 아쿠타가와라는 작가가 얼마나 잡지사에 소중한 사람인지

눈앞에서 새삼 확인했다. 이렇게 완고하게 거절할 수 있는 자신감이 어쩐지 무서웠다. 아쿠타

가와의 거절하는 방식은 여유롭고 편안했다. 내심 망설이거나 조심하는 구석 없이 당당했다.(p234)

 

 

 

 

"얼핏 작가가 윗사람으로 보이지만,

작가가 무서워하는 사람 가운데

한 명이 편집자다."

-무로 사이세이-

 

 

 

 

******

 

 

작가와 편집자의 원고와 관련된 밀당이 재미있다.

당대 명성있는 아쿠타가와 류노스케다운 당당함과 카리스마도 느껴졌다.

아쿠타가와는 잘못 쓴 원고는 완성된 원고보다 매수가 훨씬 많았는데 그걸 찢어 없애지 않고

책상 가장자리에 놓아두었다고 한다. 나쓰메 소세키 선생도 잘못 쓴 원고를 버리지 않고 간직

했다고 하는데 그에게 배웠는지도 모른다고 짐작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8)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9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