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엔제리맘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eefai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엔제리맘
엔제리맘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6,45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엔제리맘 이야기
서평이벤트
[2014] 목표 150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감사합니다. 
내가 아는 그분인건가.. 
리뷰 잘 봤습니다. 
정성들인 리뷰 잘 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1 | 전체 8035
2010-10-07 개설

전체보기
함께 걸어갈 사람이 생겼습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12-05 22:26
http://blog.yes24.com/document/1342596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함께 걸어갈 사람이 생겼습니다

한비야,안토니우스 반 주트펀 공저
푸른숲 | 2020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지 체험가로, 그리고 월드비전 긴급 구호 팀장으로 세계 고곳의 재난 현장에서 일했던 저자가 예전 에 출현했던 프로그램을 본적이 있었다. 워낙 밝은 편이었던 저자였기에 통통 튀는 것 같은 말투가 이 책을 읽으면서도 계속해서 느껴졌다. 그런데, 3년전에 결혼을 하셨단다. 함께 일했던 그당시 보스였던 네덜란드인 남편과 말이다. 그래서, 1년에 3개월은 네덜란드에서 살고, 또 3개월은 한국에서 살고, 나머지 6개월을 각자 사는 방법으로 산다. 사실 부부라고 해서 항상 같이 살 필요는 없는것 같다. 더군다나 각자의 일이 있고, 다른 나라에 살고 있다면 이렇게 사는것도 항상 여행하는 기분이면서 또, 누군가 한사람이 무언가를 포기해야한다는 것이 없어서 굉장히 좋을듯 싶다. 하지만 그들도, 이젠 장거리 여행이 힘들게 될즈음에는 한국에서 정착해서 살기로 의견을 수렴했다. 워낙에 개방적인 느낌이 받았기에 부부가 이렇게 의논하면서 일을 결정하는 모습이 참 좋다. 나도 매번은 아니더라도 언젠간 한달만이라도 혼자서 지내고픈 마음이 있기는 하다. 딸아이가 밥벌이를 하고, 우리가 은퇴를 하고나면야 가능해지지 않을까 싶기는 한데 말이다.

항상 한비야, 그녀의 배낭여행과 긴급구호의 현장 이야기만 읽어봐서 그런지 "비야, 안톤의 실험적 생활 에세이"라는 이 책은 왠지 낯설지만 또 다른 사람들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꽤 신선하기도 하다. 언젠가 아버지 친구분이 제주로 이사를 하겠다고 했는데, 혼자만 가시고 아내분은 서울에 남는다는 이야기를 듣고, 별거를 하시나 싶었는데, 이제 생각해 보면 아저씨는 자연을 즐기고 싶고, 아주머니는 낯선곳은 싫고 해서, 가끔씩 서울과 제주를 오가며 생활하시는데, 이 방법도 꽤 괜찮은 방법인것 같다. 부부라고 해서 꼭 함께 살아야 하는 것도 아니고, 자식들을 다 키워놓고, 졸혼이라는 개념보다 자신들의 삶을 살아가는 것도 좋다. 실험적 생활 에세이가 아니라 꽤 괜찮은, 하지만 좀 경제적인 뒷받침이 되야하는 점이 있겠지만 말이다. 아무튼 한비야님은 예전부터 느꼈지만 범상치 않은 분이다. 그래서 이 책이 더 반갑기도 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