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신통한 다이어리의 마음 발자국
http://blog.yes24.com/helpmeo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신통한다이어리
신통한 다이어리는 눈물겹지만 편안한 길을 걷는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3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전창수 작품 플러스
소설
수필
소설
다름
알림
전창수 작품 다시보기
영성
창수가 일상을 말합니다
전창수의 소설들
20대의 청춘들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감동의 일상
글쓰기 방법
드라마가 나의 삶을 이렇게
마음의 어딘가
발견의 기쁨
사랑과 미움
사랑 그것은?
서로 다르게 살아간다는 것
업무 방법론
예수님과 영성
소설
에세이
전창수 시모음
명상
즐겁게 즐겁게
마음 발자국
나만의 공간
신다의 해우소
신통한 다이어리 리뷰
작품
상담
리뷰류
일기류
편지류
수필류
소설
시들
다름
창수일보
그대가 내게 다시보기
나의 리뷰
2022 신다의 감상
2021 신다의 감상
문학과 함께
에세이 리뷰
시 리뷰
소설 리뷰
글쓰기 리뷰
신춘문예
신통한 한줄평
홍씨의 하루
리뷰가 좋아 (영화)
리뷰가 좋아 (잡지)
리뷰를 믿어 (상담)
리뷰를 믿어 (글쓰기 자기계발)
리뷰를 믿어 (인문 창의 시사 건강)
리뷰를 믿어 (고전 역사 미술)
리뷰를 믿어 (기타)
박경리 토지
히가시노 게이고
보노보노랑 만화 전체
리뷰 사랑 (예수 경영)
리뷰 사랑 (연애 경제)
리뷰 사랑 (동물 정치)
별로 신경 안 쓴 리뷰
조금만 신경 쓴 리뷰
아무거나 읽어보고 싶은 날의 시
나의 메모
신다의 촌철살인
함께쓰는 블로그
이벤트 참여
태그
아주작은습관 서평단발표 프랑스미스터리 마유쌤 마유캠퍼스 미국인들이가장많이쓰는영어회화코어패턴 코어패턴 귀막힘병 이관개방증 과학에세이
2022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좋은 리뷰와 더 좋은 생각 잘 읽고 .. 
짧지만 깊이 생각하게 하는 리뷰 감사.. 
탁월함의 기본이 신뢰라는 것을 배웠습.. 
세계일주를 통해 일상의 행복을 말하는.. 
파프리카라는 책을 그대로 닮은 리뷰라.. 

전창수의 시 Best 3 | 2022-10-23 23:18
http://blog.yes24.com/document/170472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전창수의 시 Best 3

 

1. 그대로

2. 그리움에 걸리다

3. 1, 2, 3

그 대 로

 

 

 

밤 피어오르듯 별은

어제

그 자리에 빛을 내고

 

뜨거운 열기로 타오르는 사막에

오늘

목마름을 덜어내는

오아시스

 

사라지듯 기어이,

달아오르는 날빛

 

내일

그대로

그리움에 걸리다

 

 

 

 

- 이 시에 뭔가 있을 거라 기대를 하고 있다면 생각을 거두어 주시길

목소리 낮춰 소망함. -

 

 

마지막 남은 알록달록한 껍질이

친구에 의해 벗겨지던 그때

희미하게 보이던 모든 것이

비로소 꿈틀거리기 시작했다

창 밖, 한바탕 벼락이 내리고

소나기에 묻히는 신음소리

조금 거부반응이 있기는 했지만 이내

세상을 감싸는 침묵이 깊숙이 찾아오고

오름가즘을 오르내리는 숨소리만이

깊어가는 여름밤을 채워내고 있었다.

끼익끼익 삐걱이며 살과 살을 파고드는

 

섹스의 한 중간쯤

 

나는 비로소 그들에게서 고개를 떨구었고

그날 새벽

천정이라고는 있지도 않은 다락방에서

혼자서 수음을 했다

삶이란 게 이런 것일까,

하는 상투적인 질문을 하고 있을 때

간밤의 천둥처럼 벨소리가 울리고

먼저 가서 미안하다며

친구는 마지막 인사를 한다

 

투우욱 -

 

끊어지는 저편 너머

나의 이상형이 끼루룩거리고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이라는

어떤 희망도 남기지 않은 채

멍한 다락방에서 뚜욱뚝 떨어지는

천둥소리가 울리는 여름이 되면

해마다 찾아오는 그녀의 신음소리에

 

나는 가끔씩 슬픔을 내뱉곤 한다.

1

 

마른 나뭇가지

햇살에 타들어간다

너를 바싹,

태우고도 남을 세월

 

벽이 있다

2

 

성냥개비 쌓아간다

널 기다리는 동안

완성된 탑

 

무심코 흘린 한숨

무너져 내리는.

3

 

 

 긴긴 세월 대답없는 너에게 나는 조금씩 지쳐간다 침묵으로 일관하던 너의 인내도 인내지만 이제는 나도 너를 배우고 있다 그런데 놀랍게도 대답 없던 네가 대답하기 시작했다 내 인내력이 극도(極度)에 달해 네 대답을 더 이상 강요하지 않는 내게 넌 대답한다 너의 대답은 그것이었구나 바로 그것이었구나 오늘도 침묵하는 너는 어둠 속에서 저 맑은 세상을 바라다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 전창수가 선택한 대표시 3선 | 2022-09-29 20:50
http://blog.yes24.com/document/1694991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전창수가 선택한 대표시 3

 

 

 

1) 초록빛의 0

2) 0시 속 0

3) 그리움에 걸리다

 

 

초록빛의 0

 

 

 

빛이 빛을 쪼여 한낮의 모든 걸 매기고 있다 그 빛은 내게 모든 걸 다 주려 하진 않고 있어 나는 빛에게 말한다 내게 바람을 달라 내게 비를 달라 내게 구름을 달라 그 빛은 그럼 나는 당신에게 내가 가진 모든 것을 주어야 하느냐고 무작정 따지기 시작했다

 

나는 바람을 쐬러 모두에게 나아가기 시작했는데, 푸르른 하늘이 나를 반기는 척 하더니, 이내 숲의 저편 어딘가로 사라져 버렸다 나는 어느 순간 내가 갈 수 있는 모든 곳에 머물렀고 내가 다가갈 수 없는 모든 것에 대해 이야기하기 시작했더니 이야기는 저 바다 너머 어딘가로 떠나겠다고 했다

 

자꾸만 허둥대기만 하는 어떤 날에 슬픔이 슬픔이 아니게 된 어느 날에 사랑을 하기만 하고 싶던 그 날에 나는 삶이라는 아주 흔한 것들을 마주하게 되었고 더 이상 아무도 내게 이야기를 붙이지 않게 될 그 날이 올 지도 모른다고 바다에게 투정했더니 바다는 그럼 나는 너의 무엇을 보아야 하느냐고 내게 묻고 있었다

 

아주 오랜 후 어느 날 나는 바다 위에서 햇살을 받으며 바람을 맞고 있었는데 그것은 꿈인 듯 지금인 듯 나중인 듯 했다 그리고 내게 닥쳐온 그 지금은 어느 덧 내가 지금까지 이야기하던 것과는 완전히 달라져 있었다 나는 달라진 나중을 이야기하려 했는데 지금은 내게 꿈이냐고 꿈인 거냐고 나는 맞을 거라고 맞을 거라고

 

 

0시 속() 0

 

 

 

현재 시각 0시 조금 지나

귀뚜라미, 울지 않는다

창밖, 이미 떠 있는 달은

이별을 삼키고 날아가는

슬픈 새다

나는 알지 못하는 시간

허공에 뜬

해돋이가 선명하다, 어둠 속에서

귀뚜라미 울지 않고, 현재 시각

0시 조금 지나

과거로 돌아간 이별도

슬픔으로 남지 않는다.

저 혼자 우는 달,

저 혼자 뜨는 해,

세상이 비춰진 곳에서는

이별을 슬픔이라 말한다.

세상의 뒷골목에서

날지 못하는 새

목마른 울음에 지쳐간다,

나는 알지 못하는 시간

0시를

조금 지난.

 

 

그리움에 걸리다

 

 

 

 

- 이 시에 뭔가 있을 거라 기대를 하고 있다면 생각을 거두어 주시길

목소리 낮춰 소망함. -

 

 

마지막 남은 알록달록한 껍질이

친구에 의해 벗겨지던 그때

희미하게 보이던 모든 것이

비로소 꿈틀거리기 시작했다

창 밖, 한바탕 벼락이 내리고

소나기에 묻히는 신음소리

조금 거부반응이 있기는 했지만 이내

세상을 감싸는 침묵이 깊숙이 찾아오고

오름가즘을 오르내리는 숨소리만이

깊어가는 여름밤을 채워내고 있었다.

끼익끼익 삐걱이며 살과 살을 파고드는

 

섹스의 한 중간쯤

 

나는 비로소 그들에게서 고개를 떨구었고

그날 새벽

천정이라고는 있지도 않은 다락방에서

혼자서 수음을 했다

삶이란 게 이런 것일까,

하는 상투적인 질문을 하고 있을 때

간밤의 천둥처럼 벨소리가 울리고

먼저 가서 미안하다며

친구는 마지막 인사를 한다

 

투우욱 -

 

끊어지는 저편 너머

나의 이상형이 끼루룩거리고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이라는

어떤 희망도 남기지 않은 채

멍한 다락방에서 뚜욱뚝 떨어지는

천둥소리가 울리는 여름이 되면

해마다 찾아오는 그녀의 신음소리에

 

나는 가끔씩 슬픔을 내뱉곤 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나의 친구
출판사
오늘 23 | 전체 487661
2009-05-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