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영이의 뜰
http://blog.yes24.com/hestia0829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영이의 뜰
힐링의 시간이 되는 독서기록장... 오늘도 하루를 끄적이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7월 스타지수 : 별2,77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리포터즈
나의 리뷰
고전문학
소설&에세이
미스터리추리
아이의 책
기타도서리뷰
중간리뷰
리포터즈도서
챌리지도서
기대평
태그
헨리데이비드소로평전 자연주의자 부커상수상 로라대소월스 리포터즈7기 클라라와태양 리투서포터즈 가즈오이시구로개정판 리투리포터즈 베스트셀러
2022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힌국분한국인한국놈 와다하루끼의 북한현.. 
흔적 남기고 가요~ 
리뷰 잘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33182
2017-06-01 개설

전체보기
마스터스 오브 로마 제 4부... '카이사르의 여자들 1' - 콜린 매컬로 | 리포터즈도서 2022-05-20 08:24
http://blog.yes24.com/document/163102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카이사르의 여자들 1

콜린 매컬로 저/강선재,신봉아,이은주,홍정인 공역
교유서가 | 2016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마스터스 오브 로마 4부

『 카이사르의 여자들 1 』

콜린 매컬로 / 교유서가

 

 

 

 

 

 

시대를 반복하듯 모든 세계의 역사는 잘 했던것 뿐만아니라 그릇됨까지 대물림되는 것 같았다. 로마사의 한 획을 그으며 로마원정대의 역사소설로 자리매김한 마스터스 오브 로마 시리즈는 그야말로 적나라한 역사의 진실을 가감없이 보여준다. 드러내고 싶은 진실과 숨기고 싶은 더러운 추악함까지 말이다. 그래서 이 책을 읽는내내 무척이나 아쉬웠던 점은 시리즈의 전편을 먼저 만나보지 못했다는거... 로마의 일인자에서 풀잎관 그리고 포르투나의 선택을 건너뛰었다는게 이렇게나 아쉬울 수가 없었다.

 

<카이사르의 여자들>은 로마의 인습을 그려, 시대의 일인자가 되기위한 막강한 세력과 자본을 끌어모으는 정치적 치졸함을 그대로 그려내고 있었다. 솔직히 치졸함이라하면 귀족으로서 철저하게 숨기고 싶은 인품이겠지만 관계를 유지하기위한 빠른 눈돌림의 계략, 자신이 가지고 있는 매력을 한껏 발산하여 꼬이는대로 빠져들게 만드는 유혹, 그리고 질투와 욕망을 통해 최고의 정점에 오르려는 야심을 보여주고 있다. 실감나는 현장의 생생한 모습과 흥분의 도가니에 빠트리는 이끌림은 사랑이 아닌 욕망뿐이었으니 읽는내내 손에서 책을 내려놓을 수가 없었다는 사실... 거침없는 과감한 스토리에 저자 콜린 매컬로의 필력까지 더한 <카이사르의 여자들>은 그야말로 최고라 단언할 수 있다.

 

 

 

 

로마의 모든 요소들은 관심과 규율을 절실히 필요로 했다.

하지만 보니는 전통적으로,

그리고 한결같이 가장 사소한 변화마저 반대했다.

카이사르는 그들에게 인기가 없었다.

그들의 놀랍도록 예민한 코는

이미 오래전부터

카이사르에게서 급진적인 냄새를 포착했던 것이다.

 

여드레에 한번씩 만나는 여자들의 사교모임... 오늘은 아우렐리아의 집에 모이는 날이었다. 세르빌리아의 사춘기 아들 브루투스는 아우렐리아... 다시말해 카이사르의 딸 율리아를 오래도록 마음에 두고 있어 결혼을 성사시키고자 했다. 마침 그날은 먼 히스파니에서 재무관직을 맡았던 카이사르가 15개월만에 집에 돌아오는 날이기도 했다. 문제는 두 아이의 결혼을 성사시키기 위해 만난 카이사르와 세르빌리아가 첫 눈에 서로에게 이끌렸다는거... 수다스런 여자들의 모임이라 생각했는데 세르빌리아의 정치적 혜안은 뭇 여성과는 남달랐고 외모에서 풍겨지는 카이사르의 카리스마는 그야말로 최고의 남성상을 하고 있었기에 세르빌리아의 이상과 너무나 맞닿아 있었다.

 

책 속의 내용 중 특히 정치적우세를 위한 호민관의 선거가 무척이나 인상깊었다. 과거, 원로회의 일원은 되고싶지 않으나 지휘권을 가졌던 폼페이오의 등장은 권력을 유지하기위한 수단으로 자신의 참모를 모종의 계략으로 선거에 참여시켰다는 점이다. 출신이 비약했지만 조용히 숨죽이고 있던 아울루스 가비니우스는 때가 되어 해적을 근절하기위한 법안을 제안했고 해적에게 납치된 경험이 있는 카이사르의 발언에 힘을 입어 해적 소탕법을 발표한다. 이 상황을 보면 과거와 현재가 다르지않음에 씁쓸함을 느꼈다.

 

한편 선량한 사람들이란 뜻의 보니파는 과거를 중시하여 변화를 막으려했고 급진적 변혁을 주장하는 카이사르와 대립하여 저마다의 힘을 키운다. 관리들의 회의중에 이들의 거침없는 발언과 분쟁이 계속 이어지는데 이들의 이러한 행보에 과연 누가 승전고를 울릴지...

 

격동의 로마를 보여주는 <카이사르의 여자들>은 돈과 권력을 위해 거침없는 욕망을 품고 경쟁자를 밟고 올라서 끊임없는 협박과 계략으로 무참히 무너뜨린다. 특히 다가오는 여자를 거부하지 않고 가감없이 끌여들여 자신의 정치생명에 이용하는 카이사르의 차가운 매력에 눈물흘리는 여성들을 보면서 이 책의 제목과 꽤나 어울린다는 생각을 했다는거... 시리즈의 첫 이야기부터 강렬하니 승승장구할 카이사르의 다음편은 과연 무엇으로 승부할지 무척 기다려진다.

 

 

 

 

 

카이사르의여자들, 콜린매컬로, 로마사, 로마역사, 역사소설, 마스터스오브로마, 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리투리포터즈카이사르의여자들, 리투리포터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