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영이의 뜰
http://blog.yes24.com/hestia0829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영이의 뜰
힐링의 시간이 되는 독서기록장... 오늘도 하루를 끄적이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11,57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리포터즈
나의 리뷰
고전문학
소설&에세이
미스터리추리
아이의 책
기타도서리뷰
중간리뷰
리포터즈도서
챌리지도서
기대평
태그
헨리데이비드소로평전 자연주의자 부커상수상 로라대소월스 리포터즈7기 클라라와태양 리투서포터즈 가즈오이시구로개정판 리투리포터즈 베스트셀러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힌국분한국인한국놈 와다하루끼의 북한현.. 
흔적 남기고 가요~ 
리뷰 잘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32202
2017-06-01 개설

중간리뷰
이사벨, 널 어쩌면 좋으니... '여인의 초상 : 하' - 헨리 제임스 #04 | 중간리뷰 2022-05-25 17:35
http://blog.yes24.com/document/1633515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여인의 초상 (하)

헨리 제임스 저/정상준 역
열린책들 | 2014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녀는 네 개의 벽 사이에서 살아왔다.

그 벽들은 그녀를 평생 둘러쌀 것이다.

그곳은 암흑의 집이자 침묵의 집, 질식의 집이었다.

 

자신의 의지로 선택한 결혼... 그것을 무너뜨리지 않기위해 애썼던 이사벨은 결혼생활을 유지하기위해 나만의 벽을 세우기 시작한다. 겉으로 드러내진 않았지만 무척이나 암울했고 처참했으며 그녀가 중요시했던 자존감의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의지의 상실을 가져온 듯 보였다. 그 와중에 모든 것이 모종의 협약이 있었다는 의문과 이 결혼에 반대했던 굿우드, 워버턴, 랠프 그리고 친구 헨리에타를 만나면서 자신의 선택이 잘못됐음을 거듭 느끼게 되었다는거...

 

삶이란 의지만으로 행복해질수 없음을 깨닫는다. 과연 그들 부부에게 일말의 사랑이 존재했던 것일까? 마찬가지로 끝까지 그녀에대한 사랑을 놓지못하는 굿우드... 알 수 없는 위버턴 경의 행동과 더 알 수 없는 이사벨의 마음... 잘못됐음을 알았을 때 그 상황을 개선하거나 그조차도 안되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하는 것을 모르는걸까? 자신의 선택을 포기할 수 없으니 감내하는 삶을 살겠다는 그녀의 고집도 만만치 않았다는 점... 이사벨..! 널 어쩜 좋으니~~~

 

 

 

여인의초상, 헨리제임스, 열린책들, 열린책들세계문학, 고전소설, 도서추천, 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리투책송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이쯤이면 막 가자는거지... '여인의 초상 : 하' - 헨리 제임스 #03 | 중간리뷰 2022-05-24 12:43
http://blog.yes24.com/document/163238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여인의 초상 (하)

헨리 제임스 저/정상준 역
열린책들 | 2014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사벨의 결혼생활... 그녀는 아들을 낳았었는데 6개월만에 잃고 만다. 다행히 오즈먼드의 딸 팬지와는 사이가 좋아 그럭저럭 평범한 생활을 누리고 있는 듯..

 

한편 마담 멀을 찾아온 에드워드 로지에는 팬지에게 관심이 있다며 구애를 하고자하니 도와달라는 부탁을 한다. 문제는 지참금이 있어야 하며 이사벨이 유산을 많이 받았으니 자신들의 결혼엔 문제가 없을거라나... 하지만 팬지의 아버지는 생각이 달랐으니, 보잘 것 없고 재산도 충분하지 않은 그에게 자신의 딸은 어림없다 단언한다.

 

그러던 어느날 그의 집으로 찾아온 워버턴 경... 사촌 오빠의 위독을 알리려 찾아온 그는 이사벨과 대화중 팬지를 눈에 담는다. 과거 터치트 노신사가 사망할 즈음, 자신의 병이 심각한 수준인걸 알았던 랠프는 자신의 유산 일부를 이사벨에게 주기를 권한 것이 바로 그였다는 점... 그녀의 독립을 위한 결정이었으나 갑자기 홀아비랑 결혼한다니 실망스러웠던 랠프... 그럼에도 그는 이사벨을 끝까지 놓지않았는데 워버터경과 팬지라니... 그럼 이들의 관계는 어찌되는 것이지?

 

 

아무래도 모종의 비밀이 있는 듯 하다. 나만 그런지 모르겠는데 마담 멀의 존재가 몹시 거슬린다는 점이다. 모든 시점의 발단은 그녀가 나타나면서부터고 관계를 따져보면 마담 멀이 끼어있지 않은 곳이 하나도 없다는거... 이렇게 도태된 삶 속에서 자유스런 영혼에다 그토록 독립을 원했던 이사벨이 권태를 느끼지않을까 걱정된다.

 
 

 

 

 

여인의초상, 헨리제임스, 열린책들, 열린책들세계문학, 고전소설, 도서추천, 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리투책송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이사벨의 선택... '여인의 초상 : 하' - 헨리 제임스 #02 | 중간리뷰 2022-05-23 20:07
http://blog.yes24.com/document/1632139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여인의 초상 (하)

헨리 제임스 저/정상준 역
열린책들 | 2014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약 1년 후... 그리고 이사벨의 선택은 길버트 오즈먼드였다.

그녀의 소식을 듣고 찾아온 캐스퍼 굿우드... 당시 절대로 결혼하지 않을거라 단정적 말투에 기다림을 선택한 그는 얼마지나지않아 결혼을 결정했다는 사실을 인정하기 어려웠다. 게다가 모두가 반대하는 결혼... 오로지 이사벨만이 그에 대한 존중을 표현했으며 자신의 결정은 변하지 않을거라 단언한다. 오즈먼드의 동생조차도 당신같은 사람이 왜 내 오빠랑 결혼하려는지 모르겠다고 얘기할정도니...

 

도대체 그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거지? 좋아하지 않는다면서 그에 대해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른다는 이사벨의 말은 도무지 이해하기가 어려웠다. 돈이 많은 것이 중요하지 않으며 소소한 행복을 누릴 수 있다는거?? 읽는내내 느낀 바로는 오즈먼드는 가부장적에다가 친절하지도 인간관계도 좋지 못한 것 같은데 이사벨은 똑똑한 척 다하면서 타인의 조언에 귀를 닫았으니 참으로 답답하지않을 수 없었다. 다른 사람들이 왜 모두다 반대하는 것일까? 한번쯤 다시 생각해 볼만도 한데... 어쨌든 독자로서 여주인공의 행복을 빌어줘야겠지?

 

 

 

 

여인의초상, 헨리제임스, 열린책들, 열린책들세계문학, 고전소설, 도서추천, 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리투책송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내 질투심은 위험하지 않습니다... '여인의 초상 : 하' - 헨리 제임스 #01 | 중간리뷰 2022-05-22 21:02
http://blog.yes24.com/document/163179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여인의 초상 (하)

헨리 제임스 저/정상준 역
열린책들 | 2014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잘생긴 만큼 좋은 사람이라는 뜻인가요?

매우 잘생긴 분이죠.

몹시 혐오스럽게도 운 좋은 사람이군요!

영국의 대단한 권력가인 데다 더욱이 머리가 좋고 잘생겼고,

마지막으로 큰 호감까지 받고 있으니 말입니다!

 

 

이사벨 아처의 멘토와 같은 사람... 마담 멀의 소개로 만난 길버트 오즈먼드라는 홀아비가 있다. 그는 미술품 수집가로 팬지라는 딸과 함께 보냈는데 수도원에서 갓 도착한 그의 딸은 헌신적이고 아버지의 말씀에 순종하는 아이였다. 그런 아이가 보는 이사벨 아처는 꽤나 멋져보였다는 점... 아버지도 그녀에 대해 싫은 내색이 없으니 자연스레 다가갔다.

 

<여인의 초상 : 하>에서는 로마에서 여행 중인 이사벨과 그의 친구들이 우연히 워버턴 경을 만났고 그에 대한 이사벨의 칭찬에 오즈먼드는 강한 질투심을 드러낸다. 그리고 사랑하는 것 같다고... 아니... 사랑하고 있다고...

 

그들의 대화 속에 이사벨의 감정에 변화가 생긴 것을 느낌으로 감지하게 됐다. 이건 아니잖아?라는 생각과 독자로서 바라봤던 사랑의 화살은 오로지 워버턴 경을 향하고 있었는데 책 속의 여주인공은 딴곳을 바라보는 듯 하다. '설마?'하는 순간에 '진짜?'를 마주할 것인지 부지런히 페이지를 넘겨본다.

 

 

 

 

 

여인의초상, 헨리제임스, 열린책들, 열린책들세계문학, 고전소설, 도서추천, 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리투책송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유산을 상속받다... '여인의 초상 : 상' - 헨리 제임스 #04 | 중간리뷰 2022-05-16 09:57
http://blog.yes24.com/document/162974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여인의 초상 (상)

헨리 제임스 저/정상준 역
열린책들 | 2014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사벨이 가든코트에서 지내면서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가장 마음이 무겁고 힘들었던 일은 바로 자신을 예뻐해준 터치트 이모부의 죽음이었다. 게다가 인연은 잠시였지만 그녀에게 막대한 유산을 남겼다는 사실... 그렇게 되기까지 뒤에서 도와준 사람이 있었지만 그녀는 알지 못했고 이모를 따라 파리로 향하게 되는데... 이 유산으로 인해 그녀에게 또 다른 변화가 생길까?

 

매일을 살면서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관계를 맺는건 모두가 똑같은데 이 짧은 시간에도 이렇게나 많은 일이 일어나는구나. 목표하는 바에 따라 삶의 질이 달라진다는 걸 빤히 아는데도 뒤돌아서면 잊어버리고마는 나는 어쩌면 지쳤는지도 모르겠다.

하여튼 이사벨에게 궁금한 점... 정말 결혼생각이 없는건지 아니면 결혼이 구속이라여겨 흔쾌히 수락하지 못하는 건지 알 수가 없다.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다면서 청혼을 거부했던 이유가 자신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니... 오히려 이 말이 상대에겐 더 상처였을텐데... 그녀의 진심을 알고 싶으면 끝까지 읽어야겠지?

 

 

 

 

여인의초상, 헨리제임스, 열린책들, 열린책들세계문학, 고전소설, 도서추천, 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리투책송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