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블루플라워
http://blog.yes24.com/hglim6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블루
나뭇가지들 사이로 한 아가씨가 지나간다. 그녀의 이름은 생명 -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3·4·5·7·8·9·10·11·12·13·15·16·17기 책,문학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47,83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블루이야기
책이야기
독서계획
독서결과
이벤트
나의 리뷰
책읽기(2021년)
책읽기(2020년)
책읽기(2019년)
책읽기(2018년)
책읽기(2017년)
책읽기(2016년)
책읽기(2015년)
책읽기(2014년)
책읽기(2013년)
책읽기(2012년)
책읽기(2011년)
책읽기(2010년)
책읽기(2009년)
간단리뷰
내가 사랑한 로맨스
그리고, 영화
etc.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이제야언니에게 날씨가좋으면찾아겠어요 조지에즈라 Budapest 판결의재구성 책드림이벤트 마케팅이다 불온한숨 누구에게나친절한교회오빠강민호 동양방랑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Yes24
작가블로그
최근 댓글
정말 궁금했어요. 아.. 
이것보다 앞에 건 못 .. 
모두가 아니라고 할 .. 
가만히 보면 글만 잘 .. 
환불할 수 없는 이유.. 
새로운 글
많이 본 글
오늘 222 | 전체 1893087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베이비 팜』여전히 불평등한 우리의 미래 | 책읽기(2021년) 2021-01-21 09:09
http://blog.yes24.com/document/1368174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베이비 팜

조앤 라모스 저/김희용 역
창비 | 2020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내가 만약 백만장자의 가족이고 아이를 낳을 수 없는 몸이거나 너무 바빠 임신기간을 절약하고 싶다면 대리모를 통해 아이를 낳게 될까. 임신기간 동안 태아는 엄마 뱃속에서 먹고 듣고 자란다. 아이를 품고 있는 엄마가 어떤 생각을 하느냐에 따라 아이의 기본적인 성향이 결정되는데, 아이를 임신하고 있었던 대리모는 과연 그 아이에 대한 마음이 어떠할까. 대리모를 통해 아이를 낳은 부모는 그 아이에 대한 애틋함이 어느 정도일까. 도저히 가늠할 수 없었다.

 

간간이 뉴스에서 전해오던 대리모에 대한 이야기가 한 편의 소설이 되어 태어났다. 굉장히 사실적이고도 충격적이었다. 더군다나 필리핀 이민자 여성에 의해 쓰여진 이 소설은 인종간의 갈등과 이민자에 대한 미국인의 편협한 시선 등을 아우르는 작품이었다.

 


 

 

소설은 네 명의 여성 화자를 내세워 이끌어간다. 그 첫 번째 여성은 딸 아이 아말리아를 둔 싱글맘 제인이다. 아말리아를 위해서라면 무엇이든지 할 수 있는 의지가 있다. 그녀가 사촌이라고 칭하는 아테 즉 에벌린 아로요를 따라 퀸스 여성 합숙소로 오게 된다. 양로원에서 일하지만 아이를 둔 그녀에게 수입은 변변찮다. 아테는 탁월한 신생아 보모 역할을 한 덕분에 뉴욕의 부유한 부인들로부터 인정받았다. 아테는 필리핀 이민 여성들의 숙소인 퀸스에서 그들의 정신적 지주와도 같은 존재다. 또한 골든 오크스 농장의 스카우터이기도 하다.

 

아픈 아테를 위해 대신 신생아 보모로 갔던 곳에서 해고를 당한 제인에게 대리모 제안을 한다. 매월 월급이 들어오고 아이를 출산했을 경우에는 성과급처럼 거액의 수고비가 지급된다. 대신 임신기간 동안 골든 오크스 농장에서 나갈 수 없다. 제인과 한 방을 쓰게 된 레이건은 프리미엄 호스트다. 금발의 백인 여성으로 듀크 대학을 나온 재원으로 아이를 낳지 못하는 사람을 위해 좋은 일을 하겠다는 생각으로 대리모를 지원하게 되었다. 더불어 강압적인 아버지의 보호를 피하여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기를 바랐다.

 

또 한 사람의 여성은 메이 유다. 호스트들에게는 미즈 유로 불리는 그녀는 골든 오크스 농장을 지휘하는 여성이다. 최고급 리조트, 담당 의사와 간호사, 그리고 그들을 감시하는 코디네이터를 구성하여 억만장자들로부터 투자를 받아 대리모 사업을 경영하고 있다. 중국의 억만장자 덩 여사로부터 투자를 받아 대리모 사업을 확장하고 싶은 욕망을 가지고 있는 여성이다.

 

대리모 지원을 한 여성들은 가난한 아시아 출신들이 거의 대부분이었다. 수정된 배아를 착상시켜 9개월 동안 임신을 유지해야 했다. 태아는 의뢰인의 것이므로 그들은 최선을 다하여 태아를 지킬 의무가 계약 조항에 있었다. 만약 제인이 아말리아를 보기 위하여 무단이탈하였을 경우에는 의뢰인의 태아를 유괴하는 것과 같았다. 숲속의 진드기 때문에 아이를 유산해야 할지 모르는 두려움을 안고 있었다. 또한 한 호스트의 태아에게 다운증후군을 일으키는 세염색체증이 보이자 강제로 낙태시키기도 했다. 소설에서 필리핀 대부분의 여성들은 가톨릭 신자라 아이를 낙태하는 것을 죄로 여기는데 강제 낙태 소식은 호스트들에게 강한 거부감과 두려움을 나타내었다.

 


 

 

이 소설을 읽기 전 마거릿 애트우드의 시녀 이야기를 읽은 터라 그 느낌이 더 강렬했다. 아시아의 이민자 여성에게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겠지만 이러한 일들이 실제로 일어난다는 것이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사람들이 실제 대리모를 통하여 아이를 낳았다는 뉴스가 그 뒷받침을 한다. 상상 속의 산물이 아니라는 것. 마거릿 애트우드는 상상력으로 그 소설을 썼겠지만 실제로 이런 일들이 여전히 진행 중이라는 사실이 상당히 씁쓸했다.

 

대리모를 지원한 여성들은 농장에 9개월간 갇혀 있어야 했다. 가족들에게도 비밀로 한 것일 수도 있지만 근원적으로는 의뢰인의 것인 태아를 지킬 요량이었다. 가족을 보고 싶어도 볼 수 없었으며 그 어떠한 것도 태아를 위험에 빠뜨리지 않아야 했다. 강제적인 감금 상태였다. 인간의 존엄과는 뒤떨어진 한낱 아이를 낳는 기계처럼 여겼다는 것이다.

 

소설의 마지막에 미즈 유가 제인에게 필요한 것을 주겠다고 했던 행동도 몹시 불편했다. 메이 역시 제인을 이용한 사람에 지나지 않았다. 그럼에도 제인이 그 생활을 만족하고 있다면 할 말이 없겠지만 이런 식의 결말이 불편한 건 어쩔 수 없었다. 무엇이 제인을 위한 것인지, 어느 것이 정답인지 제대로 말할 수 있다면 좋겠다.

 

만약 메이 유가 제인을 돕지 않았다면 제인은 여전히 궁핍한 생활을 하고 있을 것이다. 경제적으로 허덕이는 아시아 이민자의 여전한 현재를 보는 것만 같아 안타까웠다. 한편으로 다행인 건 이 소설이 이민자의 시선으로 쓰인 소설이라는 점이다. 작가가 바라보는 시선과 결말에 동의할 수밖에 없는 부분이기도 했다.

 

. 최근 중국의 한 배우가 대리모를 통해 한 아이를 낳았고, 남편과의 이혼 때문에 두 번째 아이를 강제 유산시키려고 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이 소설과 다를 바 없다.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라는 사실이 가슴 아프다.

 

#베이비팜 #조앤라모스 #창비 ##책추천 #책리뷰 #소설 #소설추천 #영미소설 #영미문학 #TheFarm #대리모 #이민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9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