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블루플라워
http://blog.yes24.com/hglim6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블루
나뭇가지들 사이로 한 아가씨가 지나간다. 그녀의 이름은 생명 -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3·4·5·7·8·9·10·11·12·13·15·16·17기 책,문학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18,48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블루이야기
책이야기
독서계획
독서결과
이벤트
나의 리뷰
책읽기(2022년)
책읽기(2021년)
책읽기(2020년)
책읽기(2019년)
책읽기(2018년)
책읽기(2017년)
책읽기(2016년)
책읽기(2015년)
책읽기(2014년)
책읽기(2013년)
책읽기(2012년)
책읽기(2011년)
책읽기(2010년)
책읽기(2009년)
간단리뷰
내가 사랑한 로맨스
그리고, 영화
etc.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이제야언니에게 날씨가좋으면찾아겠어요 조지에즈라 Budapest 판결의재구성 책드림이벤트 마케팅이다 불온한숨 누구에게나친절한교회오빠강민호 동양방랑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Yes24
작가블로그
최근 댓글
인간보다 더 인간다운 로봇이 있다면 .. 
마음 속 지층/이라는 단어를 기억하게.. 
가장 이상적인 게 모두가 바라는 게 .. 
밤 조림 안해도 밤만 먹어도 맛나요... 
암 판정을 받는다면 끝장났다고 생각될.. 
새로운 글
많이 본 글
오늘 8 | 전체 2283716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커피 한잔』 하실래요? | 책읽기(2022년) 2022-01-20 16:35
http://blog.yes24.com/document/157914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커피 한잔

권영민 저
&(앤드) | 2022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커피가 가진 문화를 사랑한다. 커피에 관련된 것은 커피의 역사에서부터 커피를 맛있게 만드는 법, 바리스타가 되는 법까지 다양하게 책으로 접했다. 그러한 부류가 아닐까 싶었다. 이 책은 커피 한잔에 담긴 문학과 커피가 가진 문화에 관하여 이야기한다. 서양 문학이 아닌 우리나라 문학에 들어있는 커피 이야기다.

 

우리나라에 커피가 들어오게 된 시기는 일제 강점기로 보인다. 고종이 커피를 즐겨 마셨다는 건 유명한 일화다. 조선 시대에는 가비 혹은 가배로 불렸고 왕족 뿐 아니라 서민들도 커피를 즐겨 마시기 시작했다. ‘끽다점이라는 이름으로 커피점을 열어 가비차, 가배차로 불렸다. 시인 이상이 다방 제비를 금홍과 함께 열어 시를 썼다는 것은 유명하다. 시인 이상이 다방 제비를 열었을 때 소설가 박태원을 만났고, 이태준, 정지용, 김기림과 교유하였다.

 

 

 

우리나라 근대 소설을 읽지 않아서 잘 몰랐다. 익숙한 제목의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이라는 소설이 커피와 그 시절의 문화를 나타내었다는 걸 이번에야 알았다. 매일 경성 시내를 배회하는 이야기로 그는 하루에 세 번이나 다방에 들른다는 사실이다. 김기림의 커피 잔을 들고에서 커피를 연인으로 그 달콤함을 슈크림으로 표현하는데, 커피를 사랑하는 마음이 엿보인다. 그 시절 다방은 소설가들의 사랑방이었다. 지금의 다방과 비교된다. 퇴색한 이미지로 굳어있지 않은가.

 

저자는 커피문화의 시작을 우리나라 근대 문학에서 찾았다. 새로운 시도라 더 의미 있는 독서였다. 그 시절에도 커피를 사랑하는 사람이 모였었고, 그 공간에서 작품을 쓰기도 하였으니 지금과 비교해도 다르지 않다.

 

근대 문학에서 드러난 커피 이야기와 함께 저자의 외국 생활에서 접한 다양한 카페를 말한다. 일본 긴자의 카페, 미국 버클리 대학 근처 카페, 저자가 대학 다닐 때 고향 마을에 생긴 다방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전한다. 현재까지 남아있는 학림다방과 문화유산신탁이 만든 제비 다방은 꼭 한번 방문하고 싶은 장소다. 이상이 살았던 큰아버지의 집으로 이상의 작품을 생각하며 들러봐도 좋을 거 같다.

 

 

 

최근 인터넷 서점에서 게이샤 커피를 한정 판매했다. 게이샤 커피를 마셔보지 않아 그 맛이 궁금했는데, 볶은 원두 뚜껑을 열 때부터 약간 신맛이 올라오는 거 같았다. 파나마와 콜롬비아산 원두를 핸드 드립 해 마시자 생각보다 부드러운 신맛이라 마음에 들었다. 저자는 하와이에 있을 때 마셔본 커피 때문에 코나를 유달리 사랑하는 가 보다. 세계 3대 커피 중의 하나라 그 맛이 궁금했는데 나름대로 상상하며 그 부분을 읽었다. 얼마나 맛있을까, 하고.

 

들어가는 말에서 언급한 펄시스터즈의 <커피 한잔>이라는 노래가 가진 사연에서 조금 울컥하고 말았다. 월남 파병을 앞둔 형과 헤어지던 날 다방에서 들려오는 노래가 <커피 한잔> 이었다. 형을 전송하고 나오며 자기도 모르게 노래를 흥얼거렸다는 사연 때문이었다. 귓가에 울리는 노래 때문에 그 이별의 슬픔이 조금 옅어지지 않았을까. <커피 한잔>이라는 노랫말을 읽으며 저절로 따라불렀다. 추운 밤, 따뜻한 커피 한잔이 간절해지는 노래였다. 연인과의 이별이든, 가족 간의 이별이든 상관없다. 그저 커피 한잔이 유달리 생각나는 글이었다.

 

 

#커피한잔 #권영민 #넥서스 #&앤드 ##책추천 #책리뷰 #도서리뷰 #북리뷰 #에세이 #에세이추천 #커피에세이 #문학x커피 #커피 #문학 #도서 #리뷰 #서평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9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