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eU
http://blog.yes24.com/hidett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eU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3,945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평소에 관심 많은 분야인데 읽어 보고.. 
책의 제목만 보아도 엄청 어려울 것 .. 
리뷰 잘 보고 갑니다. 참 좋네요~~.. 
맥주를 부르는 책이네요. 애주가에게는..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1460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제인 오스틴, 19세기 영국에서 보낸 편지 | 기본 카테고리 2023-01-27 01:56
http://blog.yes24.com/document/1749521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제인 오스틴, 19세기 영국에서 보낸 편지

퍼넬러피 휴스핼릿 저/공민희 역
허밍버드 | 2022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영화 애프터의 하딘과 테사가 ‘오만과 편견’을 두고 열띤 논쟁을 펼친 장면이 생각난다. 어찌나 설레던지 제인 오스틴의 작품은 로맨스의 매개체임이 틀림없다. 이 책은 여러 갈래로 해석에 놓이게 하는 그녀의 작품과 개인사가 담긴 편지, 그리고 시대상을 담은 매혹적인 삽화들로 구성되어 있다. 아름다우면서도 빈티지한 색감과 글씨체, 고풍이 느껴지는 삽화 덕분에 고가구점이나 엔틱 스타일의 카페에 비치해두면 잘 어울릴 것 같다. 물론 내용도 편지로 이루어져 있어 단답형의 빠른 통신에 지친 이들에게 사유의 날개를 달아주는 아주 평화로운 책이다.


『제인 오스틴, 19세기 영국에서 보낸 편지』
로맨스 여제의 삶과 사랑, 매혹의 삽화들
퍼넬러피 휴스핼릿 저 / 허밍버드 | 2022년 12월


제인은 언니인 커샌드라와 편지를 가장 많이 주고받았으며, 서로를 한 몸처럼 여길 만큼 매우 친하고 사이가 좋았다. 그래서 이 둘의 편지 내용은 사랑 그 자체로 느껴진다.


“이제 난 편지 쓰기의 진정한 묘미가 뭔지 알게 됐어. 그건 늘 상대에게 말로 하던 걸 고스란히 종이에 옮기는 거야. 그러니까 난 이 편지에서 최대한 빨리 언니에게 이야기하는 중인 거지.”


“오늘, 이 편지를 우체국에 가서 부치면 난 인간으로서 더할 나위 없는 행복에 정점을 찍을 거고 번영의 햇살을 한 몸에 받거나 언니가 좋아할 만한 언어로 된 다른 즐거운 센세이션을 얻겠지. 편지지를 가득 채우지 못했다고 토라지지 않길 바라…”


세상에.. 정말 행복해지는 문장들이다. 소설에서뿐만 아니라 실생활의 활자들이 작품 그 자체라니. 그녀의 가족들은 참 행복했을 것 같다. 이 책에는 이런 문장들이 한가득이다.


순간 동생에게 이런 편지를 보낸다면 반응이 어떨까 생각해 봤다. 분명 이럴 것이다.

“책 그만 읽어라.”


제인은 여러 가지 방식으로 독신인 쪽이 더 좋다는 사실을 각인시켰다. ‘독신 여성은 가난하게 살아야 하는 끔찍한 경향이 있어서 이 부분이 결혼을 갈망하게 하는 쟁점이 돼’라고 한 편지에서 언급했다. 애정 없는 결혼을 하느니 차라리 안 하는 편이 더 낫고 견디기 수월하다는 말은 시대상을 반영하지만, 신경 쓰지 않는 그녀의 판단이 영국 최초의 사실주의 작가로 이름을 알리게 한 건 아닌지 생각해 본다.


“전 제 문체를 고수해야 하고 제 방식대로 할 겁니다. 그로 인해 다시는 성공하지 못할지도 모르지만 다른 방식으로도 완전히 실패할 것이라고 장담합니다.”


왕자 전하의 작품에 대한 친절한 언급을 아주 단호하게 거절하는 부분이다. 자신에게 친숙한 삶을 소설의 소재로 삼은 제인인데 왜 그녀의 소설이 소설로써 사랑받는지 알 것 같다. 그녀의 삶 자체가 소설이었다.


가슴 아프지만 제인의 마지막을 알 수 있는 편지와 조카들을 향한 사랑이 담긴 편지도 함께하고 있으며, 제인의 상황과 심정에 어울리는 소설 내용을 발췌해 책의 구성으로 추가되어 있다.


제인 오스틴의 삶을 통해 그녀의 작품들이 더 생생하게 와닿았으며, 작품 수가 적은 아쉬움을 매혹적인 이번 책을 통해 달래는 계기가 되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