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마크툽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j108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마크툽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2,37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좋은 내용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 
좋은 내용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5847
2020-03-01 개설

전체보기
라이온의 간식 | 기본 카테고리 2021-11-28 02:22
http://blog.yes24.com/document/154700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라이온의 간식

오가와 이토 저/권남희 역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1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33살 '우미노 시즈쿠'는 암 4기다. 그녀는 마지막 살 곳으로 따뜻하고 매일 바다를 볼 수 있는 곳인, 레몬 섬에 있는 호스피스 '라이온의 집'을 선택했다.

그곳은 폭신폭신하고 적당한 탄력이 있는 침대와 매일 매끼니 맛있는 음식, 상쾌한 공기, 그리고, 한참 전에 죽은 누군가가 남기고 간 개 '롯카'가 있고, 자유롭게 지내는 게 유일한 규칙인 곳이다.

그리고, 매주 일요일 오후마다 한명의 사연을 뽑아서 그 사람의 추억의 간식을 재현한다. 누군가가 죽기 전 마지막으로 먹고 싶어한 그 간식을 함께 나눠먹으며 사연의 주인공을 생각한다.

그녀는 그곳에서 보내는 시간들이 평온하고 즐겁고 기쁘다. 아직 자신이 살아 있다는 느낌이 생생해 행복하다.

그녀는 자신이 걸린 암에 저항하며 분노하고 좌절하는 감정들로 에너지를 낭비하는 대신에, 라이온의 집에서 하루 하루를 마음껏 제대로 살아간다.

라이온의 집에서 함께 지내던 사람들이 하나 둘 떠나고, 조금씩 사그라드는 시즈쿠를 보는게, 슬프고 마음 아파 많이 울었다.

한편으로는 나는 아프지 않고, 살아 있음에 감사했다. 그런 내 자신의 이기적인 모습이 실망 스럽기도 했다.

나를 포함 살아있는 모든 것들은 마지막 순간을 맞이하게 된다. 그 순간이 언제일지 모르기에 매일 매일 한 순간 한순간을 소중히 온전히 누리며 살아야 한다.

오가와 이토님 책을 좋아한다. 사람의 마음을 따뜻하게 위로해주기 때문이다. 이 책 역시 그랬고, 앞으로 다가올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조금은 사라졌다.

꼭 읽어보라고 추천하고 싶고, 드라마로도 만들어 졌다는데, 그 드라마도 보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