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hs1120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s112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hs1120
hs1120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14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맞아요 ~피곤한 사람이 아니라 조심하..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3160
2009-02-13 개설

전체보기
하고싶은말있어요 | 기본 카테고리 2020-05-28 00:36
http://blog.yes24.com/document/125466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하고 싶은 말 있어요

우오즈미 나오코 글/니시무라 쓰치카 그림/김숙 역
북뱅크 | 2020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책은 초6학년 히나코인 여주인공의 관점에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그림그리는걸 좋아하지만

곧 중학교 입시준비를 해야하는 시기

(한국과 달리 일본에는 아직도 중학교 입시가 있다고 한다.

사립중은 별도 입학시험을 치러야 들어갈 수 있는 사학재단 중학교.. 즉 사립중학교는 대부분 같은 재단 고등학교까지 이어져 있어 명문대학 합격률이 높아 입학또한 어렵다고 했다.)

이러한상황이다 보니 엄마와 의견충돌이 잦았었다.



어느날 오후 학원을 빠지고 친구들과 놀기로 결정한날!

학원에 지각하거나 결석할때는 반드시

보호자가 전화를 걸어 알려야 한다고 했다.

주인공 히나코는

엄마인척 흉내를 내어 학원에 전화하는 연습을 한다.

그때

모르는 여자아이가 방안에 있었다.



사실 여기서부터 이 여자아이 정체가 궁금했었다.

히나코의 자아인가? 아님...요즘드라마에 자주 등장하는

귀신? ㅋㅋ

어쨌든 이부분 부터는 전개되는 흐름에

완전히 몰입하게 되었다.



히나코가 볼땐 어딘가에서 본것 같은 얼굴..

그리고 유령도 도둑도 아니라는 이아이.

중학생쯤으로 보였고

키가 크고 호리호리한 체형에 좋은 사람 느낌을

히나코는 느꼈었다.



학원도 빠지고 친구집에서 놀고온 그날

여자아이가 서있던 곳 바닥에 수첩이 떨어져 있었고

아무것도 쓰여 있지 않은 낡은 수첩이라 생각하고 열어보게 되는데

마지막 페이지엔 이런글이 적혀 있었다.



나쁜 부모는 자식을 보지 않는다.

보고 있다 해도 겉만 본다. 마음은 보지 않는다.

마음은 보지도 않으면서 시키고 싶은건 몰아붙인다.

더욱이 그걸 의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더 나쁘다.



부모는 늘~ 나는 자식을 위해 생각한다.

자식을 위해 살고 있다고 아무렇지 않게 내뱉는다

아이들은 아직 혼자서 살아갈수 없다.

그래서 부모가 하라는 대로 열심히 노력한다.

부모는 자기가 절대적으로 옳다고 믿는다.



자기 자식이기 때문에 서로 잘 알고 있다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하지만 옳음은 하나가 아니다.

상대의 기분을 소중하게 여기고 존중할 때만 서로를 알수 있다. 그건 타인끼리도 마찬가지다.

나는 부모에게 지배당하고 싶지 않다. 나는 내길을 걸어가고 싶다.



히나코는 이글을 누가 썼는지..... 궁금해하기 시작했다.

히나코는 중학생여자아이가 떨어뜨리고 갔다고 생각하며 수첩에 대한 생각을 계속 했다.



갑자기 등장한 여자아이로

살짝 호러로 변하는가 ? 했다.

과연 그 여자아이 정체는 무엇이였을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