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왕눈이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yunho030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왕눈이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6,44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여기좀 봐주세요
게시판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그사람을본적이있나요 아빠늑대 조선의속사정 알고보면지금과비슷한조선의속사정 나는천국을보았다 피그보이 비키그랜트 자작나무상 일대기 조선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양장본 표지로 재출간.. 
저 이 책 제목만 봐서..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3 | 전체 225877
2008-07-07 개설

전체보기
[서평]너를 죽일 수밖에 없었어 | 기본 카테고리 2020-11-25 11:27
http://blog.yes24.com/document/1337415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너를 죽일 수밖에 없었어

안젤라 마슨즈 저/강동혁 역
품스토리 | 2020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목부터가 끔찍하다. 이미 누군가가 죽었다고 정의하기 때문이다.

영국 웨스트미들랜드, 석탄층이 노출되어 있어 검은흙이라는 이름이 붙은 블랙컨트리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한다. 초등학교 교장인 테레사가 자신의 집 욕실에서 익사한 채 발견되었다.

뒤를 이어 톰이란 남자가 자신의 집 거실에서 목이 잘린 채 발견된다. 같은 범인의 짓인가.

서른 네살의 과묵한 경장인 킴이 수사를 시작한다.

 

 

 

 

모든 사건의 시작은 크레스트우드에 있던 보육원에서부터였다. 테레사도 톰도 예전에 그곳에서 근무를 한 적이 있었다. 보육원은 10년 전 화재로 소실되었고 아이들은 흩어졌다.

그곳은 예전부터 보물이 묻혀있다는 소문이 돌던 곳으로 고고학교수인 밀튼은 최근 발굴허가를 받아

이 곳을 발굴할 예정이었다. 그 와중에 밀튼교수마저 실종되자 킴은 그 땅에 열쇠가 있다고 확신한다.

 

 

 

킴도 보육원 출신이었다. 쌍둥이었던 남동생이 죽고 위탁가정을 전전하면서 자란 킴은 경찰이 되었고

누구보다 이 사건에 몰입하게 된다. 결국 발굴이 시작되고 그 땅에서 유골들이 발견되기 시작한다.

연이은 살인사건과 발견되는 뼈들, 과연 이땅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과거 그 보육원에서 일하던 테레사와 톰이 죽었고 경비원이었던 아서는 킴과 만나고 나오던 직후

달려오던 차량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 사고가 아닌 살인!

이제 두 사람이 남았다. 당시의 원장이었던 크로포트는 지금 시의원이 되었고 또 다른 경비원이었던

페인은 근위축증을 앓는 딸 루시와 함께 과거의 보육원이었던 바로 그 옆에 살고 있다.

킴은 두 사람은 뭔가 알고 있다고 확신했지만 크로포트는 침묵했고 얼마 뒤 공격을 받아 죽을 위기에

처한다.

 

 

 

그리고 밝혀진 당시 보육원에 있던 세 여자아이의 뼈조각들.

사이 사이 범인으로 짐작되는 '놈'의 지문이 등장한다. 왜 아이들을 죽일 수밖에 없었는지.

그리고 집요한 킴을 주시하고 있음을 암시한다. 나는 네가 나를 찾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는 말과 함께.

 

 

                                

 

보육원으로 쫓겨날 수밖에 없었던 불행한 소녀들. 그리고 온갖 비행으로 자신의 삶을 망치는 아이들.

그 아이들의 죄는 아이들 탓이 아닐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는 킴.

결국 킴은 놈의 에너지를 뛰어넘는 집요함으로 범인과 맞닥뜨린다. 과연 누가 범인일까.

 

 

땅속에 묻혔던 뼈조각에 대한 진실이 드러나면서 이미 당시에 사건에 관련되었던 사람들은

하나 둘 죽어나간다. 그렇다면 그 진실이 드러나는 걸 두려워하는 범인이 당시에 연관된 사람들을

죽이는 것일까. 늘 그렇지만 미스터리라 스릴러를 읽다보면 내가 수사관이 되어 범인을 쫓게된다.

또 늘 그렇듯이 나의 집요한 수사력은 '반전'이란 함정으로 나를 조롱한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